어제 오늘 재미있는 기사가 떠돌더군요. 빌 게이츠의 굴욕이니 구직 좌절 스토리라는 제목으로 기사가 돌고 있는데, 지난 6일 미국 Las Vegas에서 진행했던 제41회 소비자가전전시회(CES, Consumer Electronics Show) 2008의 기조연설에 앞서 공개한 동영상에 관한 이야기입니다. 빌 게이츠가 직접 출연한 MS에서 근무하는 마지막 날(Bill Gates' last day at Microsoft)이라는 동영상은 보는 사람들에게 즐거움을 주고있습니다.

이 동영상은 NBC 뉴스의 간판 앵커 브라이언 윌리엄스의 멘트로 시작하는데, 취업하기 위해 고군분투하는 빌 게이츠의 하루(오전 6시~오후 6시)간 발자취를 고스란히 담아내고 있으며, 마이크로소프트(MS)사의 비서, 중역들을 포함해 조지 클루니, 스티븐 스필버그, 앨 고어, 힐러리 클린턴, 배럭 오바마 등 미국의 유명 연예인과 정치인들이 대거 카메오로 등장하고 있습니다. 빌 게이츠는 엉뚱한 모습과 묘한 자신감을 내세워 여러 유명 인사들에게 일자리를 부탁하지만 각 분야의 전문가들은 갖가지 이유를 들어 그에게 퇴짜를 놓거나 면박을 주기도 합니다.

빌 게이츠는 가수로의 전업을 노리며 열창하지만 유명 프로듀서 Jay-Z나, 록스타 U2의 보노로부터 더이상 맴버를 받을 수 없다며 퇴짜를 맞습니다. 영화계로의 진출을 위해 스티븐 스필버그 앞에서 엑스맨(나이트메어인가?)이나 매트릭스의 한 장면을 재연해 보지만 스필버그는 "돈으로 살 수 없는게 있다"는 반응을 보입니다. 또 스필버그의 전화는 받은 조지 클루니는 자신은 빌게이츠와는 연기할 수없으니 러셀 크로에게 물어보라며 거절하기도 합니다. 그밖에도 민주당의 유력 대선 후보의 한 사람인 힐러리 클린턴 상원의원에게 자신을 러닝메이트(부통령 후보)로 쓰면 어떠냐고 제의하지만, 클린턴 의원은 "정치가 당신에게 어울릴지 모르겠다"며 거절을 했고, 또 다른 민주당 대선 후보인 버락 오바마 상원의원에게도 전화를 걸어 "안녕 나 빌이야"라고 자못 친근하게 말하지만 오바마 의원은 "빌? 빌 클린턴?" 라며 그를 모른체 해서, 수모를 당하기도 합니다. 이 7분 짜리 가상 취직 좌절기는 CES에 참가한 4천여명의 청중을 웃음의 도가니로 몰아 넣었다고 합니다.

사용자 삽입 이미지

윌리엄 헨리 게이츠 3세(William Henry Gates III)는 미국 워싱턴주 시애틀에서 태어나 하버드 대학교에 입학하였으나 중퇴한 후에, 폴 앨런과 함께 마이크로소프트를 공동으로 창업했습니다. 그리고 1970년대 중반에 폴 앨런과 함께 앨테어 8800에서 동작하는 Altair Basic 인터프리터를 고안했고, Altair는 최초로 상업적 성공을 거둔 개인용 컴퓨터로 평가되었습니다. 다트머스 대학교에서 학습용으로 개발된 배우기 쉬운 컴퓨터 프로그래밍 언어 베이직에서 영감을 얻어, 폴 앨런과 함께 새로운 BASIC 버전을 개발하여 MS-DOS의 핵심적 프로그램 언어로 채택했고, 1990년 초 이래로 개인용 컴퓨터의 급속한 발전과 분포는 MS-DOS의 지위를 확보해주어 마이크로소프트는 컴퓨터 시장의 주도권을 획득하게 되었습니다. 사실 MS-DOS는 Q-DOS의 라이센스를 구입하여 약간의 손을 본 정도라고 할 수 있습니다. 지금 대부분의 컴퓨터에서 사용하는 윈도우 역시 애플을 모방한 부분이 많으며, 윈도우95의 핵심적인 기능은 그 이전에 나왔던 IMB의 OS2의 기능을 대부분그대로 사용한 것이었습니다.

빌 게이츠는 뛰어난 기술자라기보다, 뛰어난 장사꾼과 사업가라는 생각이 듭니다.
IBM이 컴퓨터 시장에 뛰어들면서 OS를 하청줄 회사를 몇 곳을 선택했을때, 대부분의 회사가 시간이 촉박함을 이유로 거절을 했지만, 빌 게이츠는 OS의 중요성을 인식하고 있었습니다. 그래서 저렴한 가격에 Q-DOS의 라이센스를 구입하고 이것을 손 봐서MS-DOS를 내놓았습니다. 그러나 당시의 MS-DOS는 유사한 제품군들 가운데 성능면에서나 기능면에서 가장 최악의 제품이었습니다. 그런데도 IBM이 MS-DOS를 선택한 이유는 당시의 하드웨어에서는 그럭저럭 돌아간다는 것과 일반사용자가 사용하기에는 심각할 정도의 오류는 아니라는 판단을 했기 때문입니다. 가장 적은 비용을 들이고, 큰 기술의 개발도 없이, OS 시장을 석권한건 단순한 우연이 아닐지도 모릅니다.

빌 게이츠는 시장의 미래를 내다보는 눈이 없었지만 현실 감각이 뛰어난 경영자 였습니다.
메모리는 64K면 충분하다는 유명한 예언을 했고, 1990년대 중반에는 실무진들이 끊임없이 인터넷과 관련된 건의 했지만 나는 인터넷의 철자도 모른다며 무시해 버릴 정도였습니다. 그러나 자신의 예언이 빗나간것을 부끄러워하지 않고, 그것이 필요하다고 결정하면 적극적으로 해결책을 찾아나섰습니다. 네스케이프와 익스플로러의 전쟁에서도 결과적으로 네스케이프는 영원히 잠들어 버렸습니다. 도스, 윈도우의 역사와 마찬가지로 익스플로러는 완전한 개발이 아닌 모방에서 시작해서 시장을 주도해버린 것입니다. 그 과정에서 수많은 소송과 위기를 맞았지만 MS가 여전히 굳건한 성역으로 존재할 수 있는 이유는 빌 게이츠의 이러한 흡수능력때문이 아닐까 여겨집니다.

빌게이츠는 90년대 이후 수많은 젊은이들에게 꿈과 희망을 준 존재입니다.
빌 게이츠를 가난한 집안에서 태어나 자수성가한 인물이 아닙니다. 빌 게이츠는 미국 서부 명문가에서 태어났는데, 아버지 윌리엄 헨리 게이츠 2세는 저명한 변호사였으며, 외할아버지 J. W. 맥스웰은 미국 국립은행 부은행장이었습니다. 그러나 분명 그는 자수성가한 인물이며 그것도 단기간에 가장 큰 부를 쌓아 올린 신화적인 인물입니다. 빌 게이츠가 30대일때 그의 재산은 이미 100조원이 넘었습니다. 비록 IT거품 붕괴와 주가하락으로 재산이 절반 정도로 줄었다고 하지만, 이미 영원히 마르지 않는 우물이 되어 있었습니다. 90년대 후반부터 IT 산업에 뛰어드는 사람들치고, 제2의 빌 게이츠를 꿈꾸지 않았던 사람은 없을 것입니다. 아마 래리 페이지, 세르게이 브린 역시 이러한 꿈을 가지고 구글을 시작했을 것입니다. 빌 게이츠는 이유를 막론하고 IT의 현재를 일구는데 큰 획을 그은 위대한 존재가 분명합니다.

사용자 삽입 이미지

이제는 사회사업가 빌 게이츠로 불러야겠군요.
MS의 성공신화를 일군 빌 게이츠는 실제로 오는 7월 경영일선에서 물러나서, 자신과 부인 멀린다 씨가 함께 세운 빌-멀린다 게이츠 재단의 자선 사업에 전념할 것이라고 합니다. 빌-멀린다 재단은 작년에도 결핵 퇴치를 위해 2억8000만 달러(약 2600억원)를 기부했고, 결핵 진단 시약 개발에도 8000만 달러를 별도로 기부하는 등, 1999년 재단설립 이후 지금까지 총 136억 달러를 기부했습니다. 특히 빌-멀린다 재단은 2억5800만 달러를 말라리아 백신 연구개발비로 내놓는 등 빈곤국에서 발생하는 전염병 예방 및 치료에 관심을 기울여 왔습니다. 포브스 지에 따르면 2007년 현재, 그의 재산은 약 560억 달러(약 55조원)으로 13년째 세계 1위를 차지하고 있다고 합니다. 그러나 단순히 돈이 많으므로 저런 기부를 한다는 수준을 훨씬 넘는 엄청난 금액이 분명합니다.

빌 게이츠가 경영일선에 있을때와 이후의 MS가 어떤식으로 변모할지 모르겠지만, 그는 누가 뭐라고해도 최고의 기업인이었고, 최고의 자선사업가입니다. 수많은 소송과 분쟁속에서도 자신의 기업을 지켰듯, 어떠한 일이 있어도 동영상에서 보여준 유머와 여유를 잃지않고, 돕는일을 게을리하지 않아서, 후세의 젊은이들에게 사회사업가의 꿈을 안겨주길 기대해 봅니다.

사용자 삽입 이미지

왜 이런 말이 떠오르는지 모르겠습니다.
"개처럼 벌어서 정승처럼 써라!"
개처럼 벌 자신도 없지만 정승처럼 쓰기는 더 어려울것 같습니다.

Posted by 외계인 마틴
무단전재 및 재배포금지 : 모든 포스트는 저자가 별도로 허용한 경우 외에는 무단전재 및 재배포를 허용하지 않으며, 복제시 저작권법 위반으로 처벌받을 수 있습니다.
태그 , , , , , , , , , ,
  1. 2008.01.10 01:35
    댓글 주소 수정/삭제 댓글
    재미있는 기사네요..^^빌게이츠를 희화화한건 많은 사람들에게 충분히 웃음을 줄수있었던 요인이 된것 같습니다.
    • 2008.01.10 01:46 신고
      댓글 주소 수정/삭제
      이 동영상을 보며 빌게이츠가 성공한 이유를 어렴풋이 짐작할 수 있더군요.
      어쨌든 대단한 사람입니다. 자신을 스스로 희화화 한다는건 쉽지 않거든요.
      번뜩맨님이 이렇게 첫댓글을 달아주시니 영광입니다 ^^
  2. 2008.01.10 02:07 신고
    댓글 주소 수정/삭제 댓글
    제목만 보고는 깜짝 놀랐는데..가상이라니..휴우...하는 안도와 함께 참 재밌게 읽었네요..ㅎㅎㅎ
    사회사업가로 변신한 빌게이츠의 모습에 경의를 표한다고 해도 과언이 아니겠죠?
    • 2008.01.10 02:43 신고
      댓글 주소 수정/삭제
      저는 이 동영상을 보면서 빌 게이츠의 여유를 느꼈습니다.
      너무 급박하게 달리기만 하는것보다 저런 여유가 필요할때도 있는것 같습니다.
      물론 성공했으니 여유가 있는것인지도 ^^
      꼬이님 댓글 감사합니다.
  3. 2008.01.10 02:23
    댓글 주소 수정/삭제 댓글
    빌게이츠는 자신이 하고자 하는 것은 꼭 이루어 내는듯 합니다. 미래는 모르지만, 지금 될것같다 하면..너무 잘 밀어부치는듯 합니다. 그게 바로 그의 성공비결이 아닐까 합니다.
    • 2008.01.10 02:45 신고
      댓글 주소 수정/삭제
      말씀하신대로 신념과 추진력이라는 열정이 빌게이츠의 성공비결인것 같네요.
      대단한 사람입니다..
      그리고 대단한 재산이네요 ^^
  4. 2008.01.10 02:43 신고
    댓글 주소 수정/삭제 댓글
    가끔 제가 저사람(재벌)이라면 뭘할까 생각해 보면 참 존경받을만한 인물이라는 생각 듭니다. 전 그냥 즐기면 살듯~ ^^
    • 2008.01.10 02:46 신고
      댓글 주소 수정/삭제
      제가 작년에 들었던 가장 멋진 농담이 생각납니다.

      --
      알고보니 내가 빌게이츠의 잃어버린 아들이었다.

      부럽습니다.. 저 돈.. 다 쓰기나 할수있으려나?
  5. 2008.01.10 02:44 신고
    댓글 주소 수정/삭제 댓글
    정말 재미 있습니다. 빌게이츠 대단한 인물임에 틀림 없습니다. 경영적인 소질이 타고난 분이시죠.^^
    • 2008.01.10 02:47 신고
      댓글 주소 수정/삭제
      역시 누구나 인정할 수 밖에 없는 대단한 인물입니다.
      아..그리고 어제 데보라님 블로거뉴스에 뜬거 봤습니다.
      인사도 못드렸네요 ^^
      축하드립니다.
    • 2008.01.10 06:12
      댓글 주소 수정/삭제
      비밀댓글입니다
    • 2008.01.10 14:54 신고
      댓글 주소 수정/삭제
      굉장하네요.
      역시 좋은 블로그는 어떤식으로든 눈에 띄나봅니다.
      그리고 감사합니다 ^^
  6. 2008.01.10 08:08 신고
    댓글 주소 수정/삭제 댓글
    이 뉴스 다른분의 블로그에서 미리 봤었던건데,조금 더 자세하게 설명해주셨네요 ^^ 잘보고 갑니다~
    • 2008.01.10 14:44 신고
      댓글 주소 수정/삭제
      챈들러전님 반가워요 ^^
      저도 미리 써두었다가 하루 하나의 포스팅으로 나깔까하는 마음에 12시 넘어서 등록한거에요 ^^]
      댓글 감사드립니다.
  7. 2008.01.10 10:10 신고
    댓글 주소 수정/삭제 댓글
    빌 게이츠..ㅋㅋㅋ
    MS가 독점을 한다고 해서 욕을 많이 먹지만..
    누구도 MS와 빌 게이츠의 엄청난 기록들을 욕할 순 없을거에요 ㅎㅎ
    더군다나 노블리스 오블리제'를 성실히 이행하는 빌 게이츠라면 말이죠 ㅋ
    • 2008.01.10 14:47 신고
      댓글 주소 수정/삭제
      기업은 욕먹는걸 두려워하기보다
      이익못내는걸 두려워 할 수 밖에 없겠죠 ^^
      빌게이츠뿐만 아니라 성공한 기업중에 욕먹지 않는 경우가 드물듯 합니다.
      네슬리님도 부럽죠? 저도 부러워요^^
  8. hooony
    2008.01.10 10:21
    댓글 주소 수정/삭제 댓글
    글 잘 읽었습니다만, 한가지 생각나는게 있어서 댓글 남깁니다.
    메모리얘기 (주로 640KB 라고 알려진) 는 사실 빌게이츠는 말한적
    없다고 합니다. 와전되어 잘못 알려진 이야기중에 하나라고 들었습니다.
    • 2008.01.10 14:48 신고
      댓글 주소 수정/삭제
      아.. 그렇군요.
      단순히 소문으로 떠도는 이야기였군요.
      그래도..스팸이 사라질거라는 이야기는 그렇게 할거라는 의지의 발언이었지만.. 인터넷은 조금 재미있는 이야깁니다.
      좋은 지적에 감사드립니다.
  9. 2008.01.10 12:18 신고
    댓글 주소 수정/삭제 댓글
    동영상 태반이 알아먹을 수가 없긴 하지만 참 여유있어 보이는 모습이네요.
    자세히 설명해 주셔서 재밌게 봤답니다 ㅎㅎ
    그나저나 먼 옛날에 처음으로 홈페이지 만든답시고 혼자 삽질하던 시절에 네스케이프에서도 열어보고 했었던 기억이 났어요. 정말 네스케이프가 새까맣게 잊혀져 있었군요. 글 읽다가 아, 네스케이프란 게 있었지. 했네요..
    • 2008.01.10 14:49 신고
      댓글 주소 수정/삭제
      저는 동영상 대부분을 알아듣지 못했습니다 ^^
      네스케이프는 불과 며칠전에 막을 내렸는데
      아쉬움이 남네요.
      댓글 감사합니다. 민난님
  10. 2008.01.10 14:10 신고
    댓글 주소 수정/삭제 댓글
    마지막 장면에서 떨어지는 빌게이츠의 짐은 누가 치울까 생각해 봤습니다.
    많은 스텝들이 뛰어들어 치우고, 빌게이츠는 웃으면서 자신의 작품(?)을
    모니터링 했겠죠?

    빌게이츠에게 악감정이 있는건 아니지만 보여지는 모습과 실제는 틀리지 않을까 하는 생각에서 써봤습니다...^^;;

    화려한 까메오를 출연시키고, 재미있게 연출했지만 그래도 빌 게이츠의
    뒷모습은 저렇게 초라하지만은 않겠죠...

    그냥 부럽다는 생각만 드네요....
    • 2008.01.10 14:50 신고
      댓글 주소 수정/삭제
      비퍼플님다운 생각이시네요. 아무도 신경쓰지 못했던 부분을 지적하시다니 ^^
      다른나라사람이고 저와 너무나 다른 성공자이지만
      본받을 점이 많은듯 하네요 ^^
      좋은하루 보내세요.
  11. 2008.01.10 15:20 신고
    댓글 주소 수정/삭제 댓글
    덕분에 금기하나 깼습니다. 회사서 동영상 시청 했습니다.
    재미나군요, 참 부러운 인생입니다.

    그나저나 죠지 클루니가 연기가 가장 어색하네요, 힐러리의 연기가 가장 눈에 띄었습니다.

    클루니 긴장해야 겠습니다.
    • 2008.01.10 15:49 신고
      댓글 주소 수정/삭제
      후후..진짜로 빌게이츠가 연기자가 되려고 했다면
      영화사를 하나 차렸을지도 ...^^

      아.. 지금까지..회사서 동영상을 안보셨군요..
      재미있고 야하고 특별난 동영상들을 지금부터 포스팅...^^
    • 2008.01.10 16:19 신고
      댓글 주소 수정/삭제
      나빠요~~~`
    • 2008.01.10 18:22 신고
      댓글 주소 수정/삭제
      이왕 버린몸인데 어떻습니까 ?
      후훗. 계속 계속 보세요 ^^
  12. 2008.01.10 16:58
    댓글 주소 수정/삭제 댓글
    맨위에 사진이 재미있내요!ㅎㅎㅎ
    이제 원더플 투나잇 좋은하루 마감하세요!
    마틴님 그런데 파란 괴물이 않보이내요!
    깃발 펄럭이는게 자연스럽습니다.
    • 2008.01.10 18:23 신고
      댓글 주소 수정/삭제
      깃발이 여러 의미가 있겠지만..
      저게 은하연대 사령관의 깃발입니다.
      moba님도 즐거운 저녁보내세요.
  13. 2008.01.11 09:18
    댓글 주소 수정/삭제 댓글
    ㅋㅋㅋㅋ 빌게이츠 개그도 할 줄 아네요^^
    • 2008.01.11 14:29 신고
      댓글 주소 수정/삭제
      여유가 있어보여 부럽습니다.
      마르지않는 샘물...
      댓글주셔서 감사합니다.
  14. 2008.01.22 11:32 신고
    댓글 주소 수정/삭제 댓글
    조금만 반박을... (죄송)

    MS-DOS를 선택한 이유는 IBM에서는 Digital Research에서 Gary Kildall이 만든 CP-M/86을 사려고 했는데, 자가용 비행기 타고 놀면서 약속시간을 어기는 등 고자세를 유지했기 때문입니다.
    그리고는, 선택의 여지가 없어 MS-DOS를 사기로 한 것입니다.
    이후 MSX-BASIC 개발시 엔지니어로 참여해서 버그가 거의 없는 BASIC을 개발하는 등, 빌은 엔지니어로서의 능력을 여러번 보여줬습니다.
    • 2008.01.22 21:45 신고
      댓글 주소 수정/삭제
      제가 잘못알고 있었는 부분이 많군요.
      빌게이츠의 예언도 그렇고..
      정말 이런 댓글이 너무나 고맙습니다.
      혹시 이글을 읽는 분들에게 많은 도움이 될것 같네요.
      댓글과 지적 다시한번 감사드립니다.


free counters
BLOG main image
樂,茶,Karma by 외계인 마틴

카테고리

전체 분류 (386)
비과학 상식 (162)
블로그 단상 (90)
이런저런 글 (69)
미디어 잡담 (26)
茶와 카르마 (39)
이어쓰는 글 (0)



 website stats



Total : 3,371,420
Today : 9 Yesterday : 62