AD 3446년

2008.01.26 06:18



인류는 수많은 자멸의 위기속에서도 눈부신 발전을 거듭하더니 서기 3000년이 되자 과학문명의 정점에 도달하였다. 그러나 그로부터 200여년이 흐르는 동안 더 이상 과학적으로 뚜렸한 발전이 없는 정체기를 맞이 했지만, 돌아보면 놀라지 않을 수 없는 일이었다. 200만년 동안 제자리 걸음을 하던 인류가 불과 반만년도 되지않아 우주의 중심에 우뚝 선 것이다.

19세기 말에서부터 폭발적인 발전을 시작해 21세기에는 태양계를 모두 정복했고, 23세기에서는 외부항성계에 첫발을 디뎠고, 26세기에는 마침내 우리 은하의 중심부까지 지구문명의 흔적을 남길 수 있었다. 그리고 28세기에는 가속시킨 광자를 이용한 새로운 통신기술의 발달로 은하계 어느곳과도 실시간 통신이 가능해졌고, 그것은 곧 정보전달력을 극도로 높여주어 은하 곳곳의 식민문명지의 정보평준화를 이룰 수 있었다. 그리고 다시 한 세기가 지나기전 인류는 생명의 비밀을 풀어내어 더 이상 인공의 육체를 사용하지 않아도 노화되지 않는 몸을 유지할 수 있게 되었다. 서기 3000년이 되었을때 은하계에는 더이상 미지의 세계는 남아있지 않았고, 과학의 암흑기라 불리는 200년이 시작되고 있었다.

수 백년을 살아온 천억이 넘는 인류는 1000년만에 찾아온 정체기로 인해 지루함을 느꼈고, 시간이 지나며 권태를 넘어 삶에 환멸을 느끼게 되었다. 더 이상 발견할 것도 더 이상 발전할 것도 없으며 영원히 살아야한다는 것은 견딜 수 없는 고통과도 같았다. 그렇다고 우주의 비밀이 모두 풀린 것은 아니었다. 여전히 시간은 비밀속에 있었고, 오래전 증명된 중첩차원과의 소통방법도 미지의 영역으로 남아있었고, 외부은하로의 여행은 불가능한 일이었다. 물론 기술적으로는 가까운 은하로의 여행이 가능하겠지만, 어떤 사람도 그 기나긴 여정을 심리적으로 극복할 수 없다는게 이미 밝혀져 있었다.

한때 냉동과 수면여행을 연구하기도 했지만, 그것이 신체의 활동만 멈출뿐 정신영역의 활동을 늦추지 못한다는 것이 밝혀졌고, 움직이지 못한채 수천년을 깨어있다는것은 상상도 할 수 없는 일이기에 새로운 방법을 찾을 수 밖에 없었다. 그때부터 고대의 보이져 계획처럼 타은하를 향한 천개 이상의 메세지를 보냈지만, 결국 타은하에 문명이 존재한다고 하더라고 그들 역시 인류와 같은 장벽에 부딪칠 것이라는 결론에 도달했다. 인류는 외로움과 권태로움에 지쳐갔고, 스스로 삶을 포기하는 사람이 속출하고 있었다.

서기 3200년 마침내 인류는 권태를 이기지 못해 상잔(相殘)을 시작했고, 수 천년을 발전해온 문명은 불과 50년만에 자멸(自滅)의 끝자락을 밟게 되었다. 우주에 널리 퍼졌던 인류의 총 수(數)가 10억명도 남지 않았을 때에야 겨우 '권태(倦怠)의 고뇌(苦惱)'이라고 불리던 전쟁은 중단되었다. 그것은 오직 두려움의 결과일 뿐이었으나, 그 두려움은 오래전 폐기되어 역사속 기록에만 남아있던 종교와 철학을 부활시키는 계기가 되었고, 철학은 인류를 새로운 발전의 길로 들어서게 해주었다. 권태가 멸망으로 이어졌듯, 깊고 넓고 풍부한 사고력만이 유일하게 발전을 가져다 준다는 것을 깨닫게 된 것이었다.



기술적으로 이미 완벽에 가까워져 있었기에 인류는 그 과학과 수학을 철학에 접목시켰고, 철학은 그때까지 미제로 남아있던 의문에 대한 해답을 제시해 주었고, 그로 인해 인류는 지난 3000년 동안 발전한 것보다 더 많은 발전을 불과 100년 사이에 이룰 수 있었다.  인류는 세 축(軸)을 지닌 공간은 시간속에 연속체로 존재하고, 그 시간은 다시 세 방향의 축(軸)을 가진 채 한 단계 위의 거시 공간속에 속성으로 존재하고, 그 거시 공간은 다시 세 방향의 차원축(次元軸)으로 이어져 있음을 철학적으로 증명해 내므로, 시간과 차원과 공간의 비밀이 눈앞에 있는듯 했다. 그러나 다시 50년이 지났지만 '최후의 질문'이라고 불리는 시공간의 비밀을 더 이상 풀리지 않았고, 인류는 영원히 이 문제의 답을 얻지 못할 것이라는 전망마저 나오고 있었다.

서기 3400년. 이 최후의 질문은 엉뚱한 곳에서 해결의 실마리를 찾게 되었다. 그것은 우수한 철학자 집단이 인간의 사고능력은 '언어의 표현력'에서 기인된다는 것을 발견해 내면서 시작되었다. 그들은 곧 '같은 현상을 보고도 표현력이 풍부하다면 몇 배나 복잡하고 깊이있는 감성과 상상과 추리를 할 수 있을지도 모른다'는 가설을 세우고 증명해 나가기 시작했다. 그 과정에서 그들은 22세기에 일어났던 핵전쟁으로 인하여 순전히 문자로만 전해지는 '지난 인류'가 사용했던 3000개의 언어를 연구했고, 그 3000개의 언어중에서 독립된 문자를 가진 100개의 언어를 놀라운 지성과 우수한 기계의 도움을 받아 집중적으로 분석하여, 마침내 원하던 답을 찾을 수 있었다.

대부분의 언어와 달리 유독 뛰어난 하나의 언어가 있었다. 다른 언어들이 문자의 해독으로 뜻을 파악하는 정도로 그친 반면, 그 언어는 놀라울 만큼 정교하고 체계적이며 완벽해서, 문자만으로도 발음을 유추해낼 수 있을 정도였다. 그 언어는 음절이라는 단위가 있으며 음절속 모음은 언제나 같은 발음을 내면서 음소와 표기가 일치하는 놀라운 언어였다. 문자와 소리가 일치한다는 것은 어떤 언어에서도 존재하지 않는 위대함이었다. 그리고 더욱 놀라운 것은 그언어가 지닌 풍부한 표현력인데, 지금까지 사용해왔던 공용어의 부족한 표현력때문에 필요했던 제스처(gesture)가 전혀 필요가 없을 정도였다.

거기서 그들은 한가지 의문을 가지게 되었다. 왜 이토록 심오한 언어가 사라졌던 것일까? 그 언어는 핵전쟁이 일어나기 훨씬전인 21세기 말 무렵에 이미 사용되지 않고 있었다. 지난 인류는 왜 이 언어를 버리고, 지금 사용하는 비과학적인 언어를 공용어로 사용하게 된 것일까? 그것은 마치 초광속 우주선을 개발하고도 로켓엔진으로 우주를 항해하는 것과 같은 어처구니 없는 일이었기에, 우주 제일의 불가사의로 남겨졌다.

그들은 빠르게 그 언어를 습득했고, 그 언어를 바탕으로 한층 더 깊고 넓은 시각으로 우주를 관찰하며 최후의 질문에 접근해 나갔고, 몇 년이 지난 어느 날 그토록 바라던 궁극의 해답을 얻을 수 있었다. 그날은 전우주의 모든 역사를 통털어 가장 위대한 발명품이라 불리며, 이제는 전우주의 공용어가 된 글이자 말인 한글이 탄생한지 꼭 2000년째 되는 해의 10월 9일이었다.
-끝-


왜 갑자기 21세기 말에 한글(언어와 문자)이 사라졌을까요?
그 편리성과 위대함을 버리고 일부러 불편함을 택한 이유는 무엇일까요?
그 결과 인류의 문명은 500년을 늦게 완성되었다는 전설이 있다고 합니다.

Posted by 외계인 마틴
무단전재 및 재배포금지 : 모든 포스트는 저자가 별도로 허용한 경우 외에는 무단전재 및 재배포를 허용하지 않으며, 복제시 저작권법 위반으로 처벌받을 수 있습니다.
태그 , , , , , ,
    이전 댓글 더보기
  1. 2008.01.26 07:05 신고
    댓글 주소 수정/삭제 댓글
    우리 한글이 만국의 공통어가 된다면 얼마나 좋을까 생각을 해 본적이 있었어요. 정말 한글의 유래와 한글의 구조를 보면 외국 사람들도 한글의 우수성을 인정하고 있습니다. 우리 한글을 좀 더 소중히 여기는 마음을 가져야겠네요. 영어 보다는 한글을 제대로 사용하고 쓸수 있는것이 중요하다고 생각해요.
    • 2008.01.26 22:06 신고
      댓글 주소 수정/삭제
      화무십일홍이라 했습니다.
      한때 대륙을 통일했던 진나라도
      로마제국과 대영제국도 그 영화의 기간은 아주 짧을 뿐이었습니다.

      지금 미국이 득세를 한다고 해도 다음세기에는 알 수가 없습니다.
      한글의 우수성이 세계에 퍼지고 사용되는 날도 꿈만은 아닐듯 하네요 ^^
  2. 2008.01.26 11:06 신고
    댓글 주소 수정/삭제 댓글
    영어교육실시에 대해 한글협회에서 비판했다면 마틴님은 다른방법으로 한글에 대한 우수성을 이야기하신거군요~ 멋쟁이~ㅋ
    • 2008.01.26 22:07 신고
      댓글 주소 수정/삭제
      버그니님 감사합니다 ^^
      낭중지추라고 우수한 것은 저절로 알려지게 되는것 같아요
      한글은 한세기가 가기전에 널리 사용될겁니다 .
  3. 2008.01.26 11:19 신고
    댓글 주소 수정/삭제 댓글
    후아~ 잼써요!!
    역시 마틴님!! 짱짱!! ㅋ
    • 2008.01.26 22:08 신고
      댓글 주소 수정/삭제
      안녕하세요 태공망님
      짧은 글인데도 이렇게 칭찬해주시니 감사합니다 ^^
  4. 2008.01.26 13:22 신고
    댓글 주소 수정/삭제 댓글
    멋진데요~!!! ^^
    두루 보편적으로 사용하는 말인 '영어' 를 배우는 것도 좋지만,
    어디까지나 우리 고유의 '한글' 을 바탕으로 해야한다고 생각해요.
    기본이 없는데 응용만 잘하는(...외워서) 말도 안되는 일이 더이상 없길 바랍니다.
    • 2008.01.26 22:10 신고
      댓글 주소 수정/삭제
      가눔님 글을 읽다보니 중국인 방이라는 패러독스가 생각나네요 ^^
      마음과 일치되어 사용되는 언어와 질문에 정해진 답변으로 반응하는 것은 차이가 극명합니다.
      우리는 우리말을 더 잘 사용하기 위해 노력해야지
      영어에 너무 치중하고 있는듯 하네요.
      댓글 감사합니다.
  5. 2008.01.26 13:38
    댓글 주소 수정/삭제 댓글
    참신한 내용이 정말 재밌습니다. ^^
    마틴님 글과 관련된 게시물 하나 트랙백 남기고 갑니다.
    • 2008.01.26 22:14 신고
      댓글 주소 수정/삭제
      무제님 감사합니다.
      덕분에 훈민정음에 대하여 다시 읽어보게 되었습니다.
      앞으로도 좋은글 부탁드립니다.
  6. 2008.01.26 14:24 신고
    댓글 주소 수정/삭제 댓글
    정말 한글의 우수성은 세계의 많은 학자들이 인정하고 있지만 진작 우리는 허접한 언어로 취급하며 영어에 대한 사대주의적인 동경만 키워가는 꼴을 보고 있자니 안타깝습니다....
    • 2008.01.26 22:15 신고
      댓글 주소 수정/삭제
      웃기는게 외국에서는 한글의 우수성을 인정하고
      사용을 확대하려는 조짐이 보이는데
      정작 우리정부는 한글의 사용을 축소하고 있는 분위기네요.
      김치와 기므치의 꼴이 날까봐 겁이납니다.
      댓글 감사합니다 ^^
  7. 이훈
    2008.01.26 16:19
    댓글 주소 수정/삭제 댓글
    스릴러 영화보다 재밌군
  8. 2008.01.26 17:49
    댓글 주소 수정/삭제 댓글
    한국이 미국처럼 땅덩어리만 컸어도 이미 세계 공통어로 되어있을 텐데 말이죠..
    • 2008.01.26 22:17 신고
      댓글 주소 수정/삭제
      시간이 해결해주지 않을까 합니다.
      물론 정부와 국민모두가 노력한다면 더 빨리 그렇게 되겠지만서도....
      MB는 한국인임을 자랑스러워 하고 있는걸까요?
  9. 2008.01.26 21:57 신고
    댓글 주소 수정/삭제 댓글
    재미있는 픽션이네요.
    언젠가 한글도 다른 나라에 뺏길 날이 올지도 모르겠네요.
    • 2008.01.26 22:18 신고
      댓글 주소 수정/삭제
      그럴수도 있겠네요.
      우리는 점점 사용을 하지않고
      우수성을 아는 외국에서는 연구하고 사용하고...
      나중에는 발명국만 되고 사용국이 아니게 될지도...
  10. 2008.01.27 01:06 신고
    댓글 주소 수정/삭제 댓글
    한글뿐만 아니라 과학도 새로운 시도의 글을 써보는건 어떨까요?
    서양의 과학이 증명의 과학이라면 동양의 과학은 정신의 과학이라고 할수 있는데 기술 발달로 동양의 과학을 증명하여 한의학이나 동양 사상의 놀라운 점을 알게 되었다는 내용의....

    너무 허무맹랑 한가요?...^^;;
    • 2008.01.27 01:44 신고
      댓글 주소 수정/삭제
      충분히 재미있는 스토리가 될듯합니다.
      다만 제가 의학이나 사상 철학에 대한 지식이 전무해서요 ^^
      그래도 써보고싶은 소재네요 .
  11. 2008.01.27 10:13 신고
    댓글 주소 수정/삭제 댓글
    맞습니다. 한글이 얼마나 우수한데요.
    외국인들이 한글은 너무 쉬워서 하루만에 배울 수 있는 글자라고 합니다.
    이렇게 쉬운 건 우수하고 위대한 건데 사대주의 사상에 젖은 인간들은
    쉬워서 우스워 보이나 봅니다.. 아후.
    • 2008.01.27 18:18 신고
      댓글 주소 수정/삭제
      말을 배우는 것 보다 글배우는게 더 어려운데
      한글은 그 반대인것 같습니다.
      물론 복잡해지는 문법으로 들어가면 다르겠지만
      소리나는대로 적을 수 있는 대단한 글인데..
      영어에 너무 목매는게 아닌지 모르겠네요 .
      댓글 감사합니다 ^^
  12. 8비트 소년
    2008.01.31 03:54
    댓글 주소 수정/삭제 댓글
    물론 한글도 우수한 문자기는 하지만 문자와 소리가 일치한다는 것은 우리만의 생각인것 같습니다. 당장 문자를 '문자'라고 발음하십니까, '문짜'라고 발음하십니까? '것은'은 실제로는 '거슨'이라고 발음되는데 왜 '거슨'이라고 표기를 안하는 것일까요? 그리고 한국어의 표현력이 우수하다는 것 역시 한국인만의 생각이죠. 영어를 잘하게 되면 영어의 표현력도 우수하다는 것을 알수 있습니다. 다만 우리가 영어를 네이티브 수준으로 하지 못하니 영어의 표현력이 우수해보이지 않는 것이죠. 일어, 불어, 중국어 다 마찬가집니다. 너무 우물안에 갇혀있는 것은 아닌지요?
    • 2008.01.31 14:34 신고
      댓글 주소 수정/삭제
      오해를 하시는듯 하군요.
      표기와 소리의 일치가 그런 뜻과 조금다릅니다.
      영어에서는 a 나 i 등의 발음이 단어마다 다른 발음을 내지만 한글에서는 모음 ㅏ 는 항상 같은 발음입니다.
      그리고 표현력이라는것은 같은 사물에 대한 정서나 음감의 표현력을 말합니다.
      승무라는 시의 '파르라니..'같은 표현이 그 예겠죠

      물론 동사하나에 100여개의 어미변화가 있는 언어도 있지만 추상적인 표현력은 우리말이 가장 우수하다는 뜻입니다.
      관심과 댓글 감사합니다.
    • 8비트 소년
      2008.02.06 06:47
      댓글 주소 수정/삭제
      모음의 발음이 항상 똑같다는 것에는 동의합니다만 자음이나 받침에 이르면 상당히 어려울 거라는 생각이 듭니다. 제가 외국인에게 약간 가르쳐 봐도 그렇구요.
  13. 으음
    2008.02.02 15:34
    댓글 주소 수정/삭제 댓글
    바로 위의 8비트 소년님 같은 사람을 사대주의자 라고 하지요.
    한국어의 표현력이 우수하다는 생각은 한국인만의 생각이라고요? 참내..
    무슨 근거를 가지고 그리 말씀 하시는지 모르겠군요. 한글이 우수한
    문자라는건 세계의 언어학자들이 다들 인정하는 사실입니다.
    표현력이 우수하지 않다? 노랗다. 노르스름 하다. 누렇다.누리끼리하다.
    영어는 yellow 하나 입니다.
    어딜가나 자국의 문화에 자긍심을 가지지 못하고 우물한 개구리의
    자만심이라고 치부하는 '8비트 소년'님 같은 사대주의자. 패배주의자들이
    문제라고 봅니다.
    • 2008.02.03 16:37 신고
      댓글 주소 수정/삭제
      생각은 주관적인 것이므로 할말이 업습니다.
      그러나 한글은 객관적으로 분명히 우수한 과학입니다.
      위의 나인테일님 지적대로 한글의 코드만 재대로 수정해도
      앞으로 무한한 발전을 이어갈 수 있을건데
      이런면이 참 안타깝습니다.
    • 8비트 소년
      2008.02.06 06:49
      댓글 주소 수정/삭제
      그리고 으음님 같은 사람은 우물안 개구리라고 하지요. 한국어가 표현력이 뛰어난 분야가 분명히 있지만 영어나 다른 언어도 분명히 표현력이 뛰어난 분야가 있는 겁니다. 한국어를 표기하는데야 한글이 최고겠지요. 하지만 외국인에게 가르쳐 보면 한국인이 영어배우듯이 어려운건 마찬가지다 이겁니다.
  14. 2008.02.04 10:46
    댓글 주소 수정/삭제 댓글
    글을 참 잘 쓰시네요 ^^;
    퍼갑니다~
  15. 덜덜덜
    2008.03.02 21:02
    댓글 주소 수정/삭제 댓글
    한글이 라틴어 다음으로 어렵다고 줏어들은적이...
    표현력이 강한건 좋은데 모르면 추상적이어서 이해가 어렵지 않을까요?
    게다가 상당히 많은 부분에서 통찰이 요구되고, 문법과는 맞지 않은것이 일상에서 쓰이는걸 봐선.....
    아니면 한글은 쉬운데 한국어가 어려운?
  16. 다솔
    2008.03.02 22:51
    댓글 주소 수정/삭제 댓글
    I taught a few of my foreign friends Hangul in less than a day. Hangul itself is REALLY EASY to learn. In English, there are lots of pronounciation for a single letter, take for instance A. It can be 'ah', or 'ai', or 'uh'. But ㅏ in Korean is just Ah. As a result, with a little bit of coaching, most of my friends can read Hangul out loud. Not that they understand what they read.

    However, Korean is hard. I spent an entire day trying to explain to Shannon what exactly is '한'.
  17. 다솔
    2008.03.02 23:02
    댓글 주소 수정/삭제 댓글
    Mr. 8 bits said : 물론 한글도 우수한 문자기는 하지만 문자와 소리가 일치한다는 것은 우리만의 생각인것 같습니다. 당장 문자를 '문자'라고 발음하십니까, '문짜'라고 발음하십니까? '것은'은 실제로는 '거슨'이라고 발음되는데 왜 '거슨'이라고 표기를 안하는 것일까요?
    -
    ----> What you just said PROVES that Hangul is great. -_- You see, in EVERY OTHER LANGUAGE, there is NO DIFFERENCE BETWEEN 것은 and 거슨 IN WRITING, ONLY IN SPOKEN FORM. However, in HANGUL, you can write down the difference and EVERYONE can see they're different.
    -
    THE VERY FACT THAT YOU CAN WRITE DOWN '것은' and '거슨' ON THIS BLOG and have us understand the difference PROVES Hangul's greatness. If you wrote in English, none of the people would have understood you. GUSEN. GUSEN. See? In alphabet, you can't write down the difference. Only in Hangul. Period.
    -
    I must say that your argument is the most idiotic argument against Hangul that I ever heard. -_-
  18. Windwalker
    2008.06.08 10:52
    댓글 주소 수정/삭제 댓글
    다솔님,

    아마 한글로 쓸 수 없는 상황이라 영어로 쓰신 것 같은데, 영어로 쓰니까 사람들이 이해를 잘 못한 것 같습니다. 만일 귀하의 컴퓨터에서 한글을 쓰고 싶으면 그리 어려운 일이 아니니 메일 (nicholaslee@paran.com) 주시기 바랍니다.

    아무튼 저 위에 UN에서 한국어가 아닌 한글을 추천했다는 지적 좋았습니다. 여기 많은 독자들이 한국어로 이해한 것처럼 보여지는데 한국어가 아닌 한글이 맞습니다.
  19. 솽솽
    2008.06.16 15:35
    댓글 주소 수정/삭제 댓글
    언어랑 문자랑 구분좀 합시다.
  20. 세종대왕
    2008.10.08 14:34
    댓글 주소 수정/삭제 댓글
    초등학생에게 한국의 최고 위인이 누구냐고 물어보면

    50% 는 이순신장군이요! 라고 대답하고
    50% 는 세종대왕이요!

    라고 대답합니다

    그런데, 한글파괴가 요즘들어 심각하니 걱정입니다

    반전있는 단편SF소설 잘 읽었습니다..ㅋ
    • 2008.10.08 19:05 신고
      댓글 주소 수정/삭제
      이제 한글날이 얼마남지 않았네요.
      만들때도 중신들의 눈치때문에 비밀리에 진행했으나 한글 덕분에 우리는 지금처럼 문맹율이 낮은 나라가 될 수 있었습니다.
      그런데 그 아름답고 편리한 말을 너무 함부로 대하는 게 아닐까요?
      안타깝네요.


free counters
BLOG main image
樂,茶,Karma by 외계인 마틴

카테고리

전체 분류 (386)
비과학 상식 (162)
블로그 단상 (90)
이런저런 글 (69)
미디어 잡담 (26)
茶와 카르마 (39)
이어쓰는 글 (0)



 website stats



Total : 3,339,715
Today : 20 Yesterday : 159