트레키(trekkie)
를 영어사전에 찾아보면 TV 시리즈 스타트렉의 열성적인 팬이라는 풀이를 하고 있는데, 요즘으로 치자면 'oo폐인'이라는 표현이라 할 수 있을 것입니다. 1964년의 스타트렉의 첫번째 에피소드가 제작되었고, 오리지널 TV시리즈(The Original Series)는 1966년 9월부터 방영되기 시작했는데, 대단한 인기를 누리면서 3년 뒤 방송사가 제작비 부담때문에 시리즈의 종영을 예고했다가 트레키들의 항의로 어쩔 수 없이 종영을 연기해야할 정도였습니다. 결국 방송사는 트레키들을 피해서 기습적으로 마지막회를 방영했다고 합니다.



70년대에는 에니메이션으로 22개의 에피소드가 제작되었으며, 1987년부터 방영되기 시작한 스타트랙: 그 다음 세대(Star Trek: the Next Generation)은 178개의 에피소드를 담고 무려 7년간 방송을 이어가므로 더욱 많은 트레키를 양산하게 되었습니다. 이후에도 세 번째 시리즈인 스타트랙 : 딥 스페이스 나인(Star Trek: Deep Space Nine)이 1992년부터 7년간 이어졌고, 기존의 스타트랙과는 다른 시공간을 배경으로 하는 스타트랙 : 보이저 (Star Trek : Voyager) 등의 시리즈도 제작되었습니다. 물론 자연스럽게 극장판 스타트랙이 제작되었는데, 1979년부터 지금까지 모두 십여개가 상영되어 트레키들의 욕구를  충족시켜주었습니다.

나 역시도 스타트랙의 여러 시리즈를  TV나 비디오, DVD등을 통해 섭렵해왔었는데, 지금도 여러 인상적인 장면들이 기억에 남아있습니다. 스타트랙을 보면서 나는 우주에 대하여 경이로움과 신비감, 그리고 수많은 상상을 하고는 했습니다. 귀환한 보이저를 보면서는 인간의 정체성과 문명의 궁극에 대한 기이한 감동을 받아 며칠 밤을 뜬눈으로 보냈었고, 행성 제네시스를 보고서는 생명의 순환이나 우리의 과거사에 대한 야릇한 의문으로 여러 억측들을 하기도 했었습니다. 어쩌면 지금 이 블로그의 '비과학상식'과 관련된 모든 포스트도 스타트랙을 보며 느꼈던 감정들을 연장하여 표현한 것이라고 해야할 것입니다.
  
스스로 트레키까지는 아닐지라도 SF의 팬임을 자처하고 있었는데, 못내 아쉬움이 있었다면 여러 고전 시리즈들이 비긴즈를 제작하면서 극장에서 만날 수 있었음에도, 스타트랙은 네메시스 이후에 대형화면에서 볼 수 없다는 것이었습니다. 그러다가 다행히 스타트랙 비긴즈의 소식을 듣고는 오랫동안 기분좋은 두근거림을 느끼면서 하루하루 개봉날만을 손꼽아 기다렸습니다. 누가 감독하고 누가 주연을하고 누가 무엇을 담당했는지는 중요하지 않습니다. 그런 정보들은 선입견을 만들어 작품을 어떤 틀에 고정해버리게 할 수도 있고, 심도있는 몰입을 방해할 수도 있습니다. 일부러 영화의 대한 평이나 예고편, 줄거리 등의 모든 소식을 일체 거부하면서, 상영날짜를 기다렸습니다. 스타트랙 만큼은 아무런 사전 정보도 없는 상태에서 온몸으로 직접 체감하고 싶었기 때문입니다.



평일 밤 12시 35분을 잡았습니다. 한산한 극장에서도 가능하면 주변에 사람이 없는 좌석을 차지하고 앉아 영화의 시작을 기다렸습니다. 지루한 광고들이 끝나고 시작된 스타트랙은 정말 첫 시작부터가 압도적인 장면이었으며, 감상하는 내내 충분히 몰입할 수 있는 절묘한 구성으로 이어지고 있었습니다. 126분이라는 시간이 짧게 느껴질 만큼 많은 이야기들을 담고 있어 나중에는 영화가 끝나면 어쩌나하는 아쉬움이 들기도 했습니다. 어린 시절 수없이 보아왔던 거대 함선 USS 엔터프라이즈호를 타고 별을 넘나들고, 전송을 하고, 총격전을 벌이는 익숙한 장면들도 역시 TV가 아닌 극장에서 보니 그 느낌부터가 달랐습니다. 어느새 영화는 끝이 났지만, 한동안 멍한 기분으로 자리를 떠나지 못했습니다.

최근의 다른 SF들에 비해 CG나 스토리 면에서 미흡한 점이 있었으나, 스타트랙 더 비기닝은 SF팬이라면 결코 놓쳐서는 안되는 영화입니다. 기존의 스타트랙에 비해 직선적이고 직접적인 스토리를 가지고 있음에도 스타트랙 더 비기닝은 진정한 스페이스 오페라의 서막을 보여주고 있으며, 우주 시대를 사는 우리에게 앞으로 도래할 불확실한 미래와 필연적으로 겪어야 할 대사건들을 예견하며, 그에 대한 다양한 영감을 주고 해결책을 제시하고 있습니다.

스타트랙에 대한 향수가 없는 세대라면 이 작품을 보며 어떤 느낌을 받을지 알 수 없으나, 스타트랙 더 비기닝에서는 분명 매트릭스나 스타워즈 등에서 받을 수 없는 묘한 여운들을 맛볼 수 있을 것입니다. 이미 나는 스타트랙 12번째 극장판을 기다리고 있습니다.



-더 길게 쓰려고 했으나 어떤 말도 작품에 대한 스포일러로 이어질 수 있어서 생략했습니다. 만약 스타트랙 더 비기닝을 볼 계획을 가지고 있다면 아무런 정보없이 보는게 어떠신지..

Posted by 외계인 마틴
무단전재 및 재배포금지 : 모든 포스트는 저자가 별도로 허용한 경우 외에는 무단전재 및 재배포를 허용하지 않으며, 복제시 저작권법 위반으로 처벌받을 수 있습니다.
태그 , , , , , , , , , , , , ,
    이전 댓글 더보기
  1. 2009.05.12 16:45
    댓글 주소 수정/삭제 댓글
    재미있게 잘 만들었더군요. 예상대로 마틴님은 스타트렉을 좋아하시는 군요 ㅋㅋ
    • 2009.05.12 23:25 신고
      댓글 주소 수정/삭제
      스타트렉을 좋아하지 않을수 없죠 ^^
      물론 과학적으로 따지면 스타트렉에는 너무나 많은 헛점들이 있지만
      미래에 다가올 외계문명과의 만남이나 그 이후 겪게되는 갈등문제와 문명의 정의와 생명과 지성에 대한 개념 등등..
      스타트렉은 무수한 꿈을 꾸게해 줍니다 ^^
  2. 2009.05.19 13:34 신고
    댓글 주소 수정/삭제 댓글
    저는.. 다른 분들의 글에서 단지 재미있다는 내용만을 머리에 기억합니다. 그래서 곧 보러갈 예정입니다. ㆅㆅ
    • 2009.06.10 18:29 신고
      댓글 주소 수정/삭제
      스타트렉의 지난 시리즈를 거의 몰아서 다시 보았습니다.
      TV화면으로 볼려고 일부러 노트북과 연결할 케이블도 거금 6천원을 주고 구입했죠.
      수십년 전에 만들어진 명작에 다시 한번 감탄을 했습니다 ^^
  3. revan
    2010.05.13 21:36
    댓글 주소 수정/삭제 댓글
    스타트렉 보이져 시리즈는

    처음에는 그냥 신기해서봤는데 심심해서 좀 다시 봤더니

    이게 왠걸? 다시보니 정말로 속에 담겨진 이야기가 굉장히 많더군요

    TNG나 오리지널 시리즈는 몰라도 보이져는 정말 명작이라고 불릴 자격이 있는 것 같습니다.
    • 2010.05.19 20:04 신고
      댓글 주소 수정/삭제
      정말 그렇습니다.
      보이져 시리즈에는 기술의 과거와 미래, 인류의 궁극적인 목표, 진화의 형태 등등에서 존재 목적까지 고민하게 만드는 그 무언가가 있죠.
  4. revan
    2010.06.26 03:41
    댓글 주소 수정/삭제 댓글
    저는 나름 보이져시리즈의 광팬이라고 할 수 있는데..

    그냥 생각나는 뜻 깊었던 시리즈들 만 생각해도

    Muse,Latend Image,Nothing Human,Friend ship one

    Gravity,Nemesis,Real life 등 명작 에피소드가 그냥 줄줄이 떠오르네요..

    Muse의 경우(벨라나가 행성에 추락해서 미개종족과 조우, 그 미개종족의

    극작가가 벨레나에게 이야기를해달라고 요청)

    마지막에 벨라나가 전송이 아닌 승천을 하면서 그 극작가가 전쟁준비를하는

    지역영주의 마음을 움직이게 하기 위해 이야기를 짜고 마지막의 대사로

    보이져는 증오가 발 붙일 곳이 없고 평화가 지배하는 지구로 여행을 계속 할

    것이라고 말한 대사가 너무 잘 짜여져서 너무 감동적이었고 또

    한편으론 역설적이라서 정말로 가슴이 뭉클..


    Nothing Human (살아있는 베이죠인에게 의학실험을한 카데시안 과학자
    의 홀로그램을 사용하는데 불거진 윤리문제)
    처음에 볼 때는 그냥 쓰면되지 이까짓거 가지고 난리야 라고 생각했으나

    후일 다시보니, 대사 하나하나가 주옥 같았어요

    EMH가 카데시안홀로그램에게 살아있는 베이죠인을 대상으로 한 건 문제라고 했
    더니 홀로그램은 또 EMH 당신의 데이터의 절반은 지구에서 살아있는 동물
    대상으로 실험한 결과라고 하니까, EMH닥터는 그건 고등생명체가 아니지않냐고
    하니 ,홀로그램은 그렇게 고등,열등 생명체의 기준을 맘대로 나누는 건

    얼마나 "편리"하냐고 비꼬는 등의 대사를 하더군요


    Friend Ship one / 2101년 인간이 워프드라이브 없을 시점에
    즉, 지금 바로 현재 우주기술보다 조금 더 진보한 수준의 우주비행사 이야기를
    보이져호의 나름 "사치"스러운 기술과 대비, 또 인간성을 찾는 에피소드의
    단골인 세븐과의 대비까지 시켜서 뜻 깊은 에피소드가 만들어졌네요..

    유투브에보니 이런 에피소드 때문에 스타트랙을 좋아한다는 댓글이 있더군요.


    Gravity/ 냉정의 대명사 투박 대위의 내면을 보여주는 에피소드,
    어떻게 보면 너무 뻔한 감정의 대한 이야기를 다뤘지만, 스타트랙의
    벌칸의 설정과 맞물려 재밌게 보고, 또 감정에 대한 고찰도 더 마음에 다가
    왔던 에피소드


    Nemesis/ 차코테부함장이 고도의 발달한 정신세뇌 수법에 당해서 외계종족
    간의 전쟁에 휘말리게 된 에피소드 , 에피소드 자체가 아예 좀 유치한
    에피소드가 아닌가 라는 의문이 보면서 계속 들었지만

    마지막에 그 증오하던 외계종족을 의무실에서 보곤 뛰쳐나와서, 한 말이
    의미심장


    Real Life/ 홀로그램인 닥터가 자신의 홀로그램 가족을 만들어 겪는 문제가
    주요 내용인 에피소드

    처음에 볼 때는 질질짜는 에피소드라 전혀 공감도 안되고 좀 웃기네
    라는 느낌이었으나

    2번째보니, 배우들의 연기가 얼마나 실감나게 잘했는지 알게되었네요
    EMH가 이런 일을 겪는 것도 재밌지만,

    마지막에 우는 장면이 진짜 , 말그대로 리얼하더군요..


    Latend Image / 홀로그램인 닥터에게 진정하게

    동등한 "생명체" 권리를 부여하는 에피소드..

    스타트랙의 평등,자유,인권 사상을 핵심을 꿰뚫는

    에피소드, 세븐이 닥터를 변호해줄 때 감동


    스타트랙 안보신 분들은 한번 인내심을 가지고 한번 둘러보세요

    스타트랙이 괜히 수십년간 인기를 끌고 미국 첫 왕복선 이름을

    엔터프라이즈로하라고 청원이 들어갈 정도로 하나의 문화 현상을 일으킨게

    아니라고 생각되네요


    그리고 스타트랙 더 비기닝은... 스타워즈에 더 가깝더군요 ㅎㅎ

    가장 최근 Tv시리즈인 엔터프라이즈가 좀.. 실망스러운 결과를 내놓으면서

    이 프랜차이즈를 살릴려면 뭔가 스타일의 급선회를 해야한다는 생각에

    에이브람스를 고용하더니, 진짜 "영화" 다워져지긴 했는데,,

    전 새로운 스타트랙 TV시리즈가 보고 싶어요 ㅜㅜ
  5. 2011.01.10 16:57
    댓글 주소 수정/삭제 댓글
    동등한 "생명체" 권리를 부여하는 에피소드..

    스타트랙의 평등,자유,인권 사상을 핵심을 꿰뚫는

    에피소드, 세븐이 닥터를 변호해줄 때 감동
    • 2011.01.12 07:28 신고
      댓글 주소 수정/삭제
      스타트렉에서 가장 매혹적인 캐릭터를 꼽으라면 저는 즉시 세븐이라고 답할 겁니다. 그리고 제일 개성이 강한 캐릭터라면 역시 닥터!
  6. 2011.01.10 17:05
    댓글 주소 수정/삭제 댓글
    지난 극장판을 다시 보면서 새삼 스타트렉 시리즈를 새롭게 생각하게 되는군요.
    스타트렉에 흐르는 우주시대의 정신이 저를 늘 들뜨게 합니다.
    • 2011.01.12 07:30 신고
      댓글 주소 수정/삭제
      얼마전 TV시리즈 전편을 반년에 걸쳐 다 보았습니다. 틈트미 극장판도 전부 다시 봤는데 아.. 별에 대한 동경이 다시 가득차서 이 시대 삶에 다시 한 숨만 나오더군요.
  7. 2011.01.21 19:57
    댓글 주소 수정/삭제 댓글
    스타트렉에서 가장 매혹적인 캐릭터를 꼽으라면 저는 즉시 세븐이라고 답할 겁니다. 그리고 제일 개성이 강한 캐릭터라면 역시 닥터!
  8. 2011.04.15 04:43
    댓글 주소 수정/삭제 댓글
    물론 최근 개봉했던 <007 퀀텀. 스타트렉 검색하시면 전편을 보실 수 있으니
    우주에 관심이 있는 분들이라면 꼭 보실 것을 추천합니다.^^
    색다른 경험을 하시게 될 겁니다.
  9. 2011.05.23 00:14
    댓글 주소 수정/삭제 댓글
    <007 퀀텀. 스타트렉 검색하시면 전편을 보실 수 있으니
    우주에 관심이 있는 분들이라면 꼭 보실 것을 추천합니다.^^
    색다른 경험을 하시게 될 겁니다.
  10. 2011.06.16 22:27
    댓글 주소 수정/삭제 댓글
    지난 극장판을 다시 보면서 새삼 스타트렉 시리즈를 새롭게 생각하게 되는군요.
    스타트렉에 흐르는 우주시대의 정신이 저를 늘 들뜨게 합니다.
  11. 2011.06.16 22:27
    댓글 주소 수정/삭제 댓글
    동등한 "생명체" 권리를 부여하는 에피소드..

    스타트랙의 평등,자유,인권 사상을 핵심을 꿰뚫는

    에피소드, 세븐이 닥터를 변호해줄 때 감동
  12. 2011.06.16 22:28
    댓글 주소 수정/삭제 댓글
    얼마전 TV시리즈 전편을 반년에 걸쳐 다 보았습니다. 틈트미 극장판도 전부 다시 봤는데 아.. 별에 대한 동경이 다시 가득차서 이 시대 삶에 다시 한 숨만 나오더군요.
  13. 2011.06.16 22:28
    댓글 주소 수정/삭제 댓글
    Gravity,Nemesis,Real life 등 명작 에피소드가 그냥 줄줄이 떠오르네요..

    Muse의 경우(벨라나가 행성에 추락해서 미개종족과 조우, 그 미개종족의

    극작가가 벨레나에게 이야기를해달라고 요청)

    마지막에 벨라나가 전송이 아닌 승천을 하면서 그 극작가가 전쟁준비를하는
  14. 2011.06.16 22:29
    댓글 주소 수정/삭제 댓글
    물론 최근 개봉했던 <007 퀀텀. 스타트렉 검색하시면 전편을 보실 수 있으니
    우주에 관심이 있는 분들이라면 꼭 보실 것을 추천합니다.^^
    색다른 경험을 하시게 될 겁니다.
  15. 2011.06.16 22:31
    댓글 주소 수정/삭제 댓글
    스포일러이니 말은 못하지만, 모 배우의 등장 장면에선 울컥하고 감동이 느껴졌습니다.
    트레키가 아닌 저도 이럴 진데.. 미국의 트레키들은 대체 어떤 감정으로 이 작품을 접했을지
  16. 2011.06.20 15:31
    댓글 주소 수정/삭제 댓글
    스타트렉의 지난 시리즈를 거의 몰아서 다시 보았습니다.
    TV화면으로 볼려고 일부러 노트북과 연결할 케이블도 거금 6천원을 주고 구입했죠.
    수십년 전에 만들어진 명작에 다시 한번 감탄을 했습니다 ^^
  17. 2011.06.29 19:07
    댓글 주소 수정/삭제 댓글
    음, 내가이 거의 세 시간에 대한 정보를 검색했습니다 때문에이 게시물을 찾았 너무 기쁩니다. 당신은 많은 참으로와 읽기 나에게 내가이 주제에 대한 많은 새로운 유용한 정보를 발견이 기사 도움
  18. 2011.07.14 18:01
    댓글 주소 수정/삭제 댓글
    스타트렉을 좋아하지 않을수 없죠 ^^
    물론 과학적으로 따지면 스타트렉에는 너무나 많은 헛점들이 있지만
    미래에 다가올 외계문명과의 만남이나 그 이후 겪게되는 갈등문제와 문명의 정의와 생명과 지성에 대한 개념 등등..
    스타트렉은 무수한 꿈을 꾸게해 줍니다 ^^
  19. 2011.08.15 11:42
    댓글 주소 수정/삭제 댓글
    우주에 관심이 있는 분들이라면 꼭 보실 것을 추천합니다.^^
  20. 2011.10.22 20:47
    댓글 주소 수정/삭제 댓글
    보고왔습니다. 올만에 재미있는 영화를 본 듯..^^
    강력추천합니다.


free counters
BLOG main image
樂,茶,Karma by 외계인 마틴

카테고리

전체 분류 (386)
비과학 상식 (162)
블로그 단상 (90)
이런저런 글 (69)
미디어 잡담 (26)
茶와 카르마 (39)
이어쓰는 글 (0)



 website stats



Total : 3,371,353
Today : 4 Yesterday : 75