종자식물에서는 매개체에 의해 수술의 화분이 암술머리에 닿아 수정을 함으로써 종자가 생기는데, 화분을 나르는데는 곤충이나 새, 바람등의 매개체가 필요합니다. 꽃이 꿀을 생산하는 것은 벌을 유혹하기 위함이고, 벌을 유혹하는 이유는 매개체인 벌을 통하여 수정하기 위해서 입니다.

우리는 블로그라는 꽃밭을 가꾸고 있는데 그 주인에 따라 심고 기르는 꽃이 다르지만 모두가 아름다운 꽃밭입니다. 우리 꽃밭의 꽃은 매채체가 있어야만 수정을 할 수 있고 열매를 맺을 수 있기에 정보라고 불리는 달콤한 꿀을 생산하여, 방문자라고 불리는 벌을 유혹하고 있습니다.


벌은 내 꽃에서 모은 꽃가루를 가지고 날아올라 다른 꽃에 내려앉습니다.
그리고 내 꽃의 영향을 받은 정보를 다른 꽃에 댓글로 남기게 됩니다. 벌이 모은 꿀은 벌의 꿀이지만 따지고 들어보면 여기 저기 꽃들에게서 모아진 것입니다. 정보라는 것은 단절 속에서는 저절로 알게 될 수 없고, 여러 매체를 통해 보고 들으며 모인 꿀입니다. 우리는 다른 꽃들에서 모아진 꿀을 가진 벌의 흔적인 댓글을 통해 나와는 다른 생각을 엿볼 수 있습니다. 어느날 주인은 이런 생각이 들었습니다. "내 꽃밭에서 꿀만 훔쳐가는 저 놈의 벌로부터 꽃들을 보호해야겠다" 그래서 주인은 비닐과 유리로 만든 커다란 장막을 쳤습니다. 주인이 보기에 벌은 꿀만 먹고 가는것처럼 보이지만, 사실은 매개체로서의 역할을 충실히 해주고 있습니다. 자신도 모르게 이 꽃 저 꽃으로 옮겨다니며 서로 다른 화분을 묻혀서 꽃들의 수정을 돕고 있는 것입니다.

벌은 유리한 정보만을 주지도 쓸모없는 정보를 주지도 않습니다.
나는 국화꽃만 가득한 정원을 가지고 있을지라도, 코스모스에 앉았다가 온 벌의 정보가 필요합니다. 내 꽃에게 불필요한 꽃가루만 묻혔다고 해도 그것을 털어내어서는 안됩니다. 벼나 보리도 주변의 잡초들과 매개체를 통해 정보를 주고 받으며 유전형질을 변경해서 발전하고 있습니다. 내게 좋은 내 마음에 드는 댓글이 아니라 할지라도 잡초의 꽃가루는 발전에 도움을 줍니다. 내가 바라는 댓글만 이어간다면 근친교배로 인해 얼마가지 않아서 발전이 아닌 퇴보의 길로 들어서게 될 것입니다.


벌은 꽃을 가리지 않습니다.
벌은 향기가 강하고 색상이 선명한 꽃을 향해 날아들지만 꽃을 가리지는 않습니다. 선호하는 꿀이 있겠지만, 계절에 따라 피는 꽃의 꿀을 충실히 모은 것이 아카시아꿀과 유채꿀과 밤꿀이 된 것입니다. 내가 가꾼 꽃에 원하는 벌만 날아와 주길 바라는 것은 장막을 치는 것과 같습니다. 그 벌들이 내 꽃에 어떤 꽃가루를 남기고 갔다고 해도 내 꽃이 다른 꽃으로 변하는 것은 아닙니다. 내가 바라지 않는 댓글들이 가득하다고 해도 나는 여전히 장미꽃입니다. 내가 원하지 않는 꽃가루만 묻은 꽃이라 해도 꺾어 버리지  맙시다.

벌은 꿀을 가지고 그 꽃을 평가합니다.
더 많은 벌을 유혹하고 싶다면 꽃의 크기와 색상이 아니라 더 많은 꿀을 생산하면 됩니다. 끊임없이 솟아나는 달짝지근한 꿀이 있다면 벌들은 잊지않고 다시 찾아 옵니다. 자극적 색상의 제목과 하늘을 덮을듯 넓은 꽃잎의 광고보다는 꿀이라 불리는 벌이 꼬일 수 밖에 없는 정보를 끊임없이 생산하는 것이 벌을 가장 효과적으로 유혹하는 방법이고, 꽃이 세대를 이어 살아남는 방법입니다. 꿀이 없는데도 꿀같은 향기만 풍겨 벌을 유혹하고, 벌을 잡아먹고 사는 식충식물(食蟲植物) 네펜테스(nepenthes) 블로그가 되지 말아야 합니다.


꽃은 벌을 필요로 하는것이지 벌을 위해 존재하는 것이 아닙니다.
블로그의 포스트는 한 송이의 꽃입니다. 그 꽃의 꿀은 벌을 불러들이고 그를 통해 수정하여 열매를 맺고 주인은 그 열매를 수확합니다. 벌을 잔뜩 불러들이고 벌이 많을 수록 수확이 풍성해진다고 착각하고 있지 않은가요? 백만마리의 벌보다 내 꽃을 수정시켜 줄 단 한마리의 벌이 더 소중한 것입니다. 벌을 위한 꽃이 아니라 열매를 맺기 위한 꽃입니다. 꽃의 가치는 열매에 있는 것이지 백만마리가 묻혀놓은 댓글에 있는 것이 아닙니다.

그러나 말벌은 싫습니다.
직접 꿀을 따지 않고 꿀벌의 꿀을 훔치고 꿀벌을 사냥하며 살아가는 말벌은 주인인 내가 수단과 방법을 가리지 않고 잡을 것입니다. 꽃은 내 꽃이지만 벌은 내 벌이 아닙니다. 그러나 내 꽃에 꼭 필요한 벌을 잡아먹는 말벌은 내 꽃의 적이 됩니다. 내 꽃에 날아든 벌을 무차별적으로 학살하는 말벌에게는 오직 징계가 필요할 뿐입니다. 악플을 넘어 다른 꿀벌의 댓글마저 공격하는 말벌은 꽃밭에 아무런 도움을 주지 않습니다.


꽃이 이쁘다고 꺾어가지 맙시다.
남의 꽃밭에서 주인 몰래 꺾어온 꽃들을 전시해 놓고 자신의 꽃밭이라고 하는 것을 봤습니다. 뿌리없는 꽃은 새로운 꿀을 생산하지 못합니다. 정히 그 꽃이 갖고 싶다면 주인에게 부탁하여 한 송이 얻어가면 됩니다. 그리고 자신의 꽃밭에 심으며 이 꽃은 누구에게 얻어온 꽃이라는 푯말을 붙이면 됩니다. 그러나 그 꽃도 수명이 짧습니다. 남의 꽃만으로 이루어진 잡다한 꽃의 전시장 보다는, 직접 씨를 뿌리고 물을 주며 정성들인 내 꽃으로 채운 꽃밭을 만들어 가시길 바랍니다.

부탁드립니다. 
저는 하루에 1~4개의 포스트를 발행합니다. 그런데 이 모든 포스트에 일일이 친절한 답변을 달아주시는 이웃들에게 감사하지만, 그런 다수의 댓글을 원하고 있지는 않습니다. 댓글이라는 것은 방문자, 특히 친한 이웃에게 부담이 됩니다. 내가 잘 모르는 부분, 내가 관심없는 분야의 글에까지 의무감에 가까운 댓글달기를 할 필요가 없습니다. 단 한개의 포스트라도 내 마음에 들었을 때 날아앉으면 됩니다.

저도 모든 이웃의 글을 읽지 않으며 읽은 모든글에 댓글을 달지도 않습니다. 그리고 제가 댓글을 달아주었다고 해서 제 블로그에 댓글을 달아줘야할 의무도 없습니다. 저는 이웃들이 가꾼 아름다운 꽃을 보고 그 꿀을 맛보는 것만으로도 행복합니다. 다만 일주일에 한번정도 잊지않을 정도로 흔적만 남겨주신다고 해도 저는 매우 매우 만족할 것입니다. 그러니 아무런 부담없이 달콤한 꿀향이 있을때 내려 앉으세요.

'블로그 단상' 카테고리의 다른 글

블로그뉴스룸 법인회원 간담회  (15) 2008.02.15
브리드님이 보내주신 선물 ^^  (16) 2008.02.13
1월 MP 감사합니다.  (34) 2008.02.12
강력한 위젯 카운터 - Histats  (48) 2008.02.09
꽃과 꿀과 벌과 댓글  (27) 2008.02.06
맛있는 블로깅  (37) 2008.02.03
수익모델 - 애드팡(Ad-Pang)  (17) 2008.02.03
티스토리 책정보 넣기 플러그인  (20) 2008.02.02
애드센스 - 새창뜨기 가능  (20) 2008.02.02
Posted by 외계인 마틴
무단전재 및 재배포금지 : 모든 포스트는 저자가 별도로 허용한 경우 외에는 무단전재 및 재배포를 허용하지 않으며, 복제시 저작권법 위반으로 처벌받을 수 있습니다.
태그 , , , , , , , , , ,
  1. 2008.02.06 00:25
    댓글 주소 수정/삭제 댓글
    비밀댓글입니다
    • 2008.02.06 00:56 신고
      댓글 주소 수정/삭제
      짧게 글을 쓰고 저장 --> 수정하면 되는군요
      이문제는 모두의 숙제 같더군요.
      스스로 조절할 수 없는 문제죠.
  2. 2008.02.06 00:36 신고
    댓글 주소 수정/삭제 댓글
    흑흑...ㅠ.ㅠ 마틴님 도저히 소녀시대 정보를 못찾겠습니다..ㅠ.ㅠ

    소녀시대와 모닝구 무스메를 비교할까도 해보고, 디시인사이드의
    UFO 답장인가 뭔가도 해볼까 해보고 별걸 다했지만 발상이
    떠오르지가 않습니다...ㅠ.ㅠ

    가능하다면 클로버필드로 바꿀수 없나요...*_*?

    요즘 클로버필드에 미쳐 있어서 정말 쓸거리가 많은데....^^;;;
    • 2008.02.06 00:51 신고
      댓글 주소 수정/삭제
      아.. 그러시다면 클로버필드로 변경을 하는것이 좋겠군요. ^^]
      그래야 양질의 글이 나올것 같네요^^
      부탁드립니다.
  3. 2008.02.06 01:07
    댓글 주소 수정/삭제 댓글
    직관적인 너무나 직관적인.. 정말 기가 막힌 비유를 통해 블로그를 통한 소통에 대해 말씀해 주셨습니다. 그윽한 꿀향에 흠뻑 취해 버리고 말았습니다... ^^
    • 2008.02.06 01:57 신고
      댓글 주소 수정/삭제
      아.. 연휴시작인데 계획은 잘 세우셨나요?
      무리하지 마시고 편하고 건강하게 새해 맞이하세요
      그리고 복 많이 받으세요.
  4. 2008.02.06 03:08 신고
    댓글 주소 수정/삭제 댓글
    비유가 정말 좋네요^^
    다 멋지지만 말벌과 꽃을 꺾어가지 맙시다는 정말 기발한 것 같아요^^ 멋진 글 잘 봤어요^^
    • 2008.02.06 04:12 신고
      댓글 주소 수정/삭제
      꽃을 함부로 꺾으면 안됩니다 ^^
      로카르노님 칭찬과 댓글 모두 감사합니다.
      편안하고 행복한 연휴속에서
      새해 복 많이 받으세요.
  5. 2008.02.06 07:05 신고
    댓글 주소 수정/삭제 댓글
    안녕하세요
    글과 사진이 뛰어나십니다.
    • 2008.02.06 20:08 신고
      댓글 주소 수정/삭제
      감사합니다 ^^
      뛰어나진 않지만 그렇게 봐주시니 기쁘네요.
      댓글도 감사합니다.
  6. 2008.02.06 10:14 신고
    댓글 주소 수정/삭제 댓글
    뭐..설명이 더 필요없는 글이네요. 정말 정말 잘 읽고 갑니다. 이런 좋은 글을 읽을 기회를 주셔서 감사하다는 말밖에...새해 복 많이 받으세요
    • 2008.02.06 20:09 신고
      댓글 주소 수정/삭제
      저번에 문플님의 글에 감사하며 답글을 쓰고 싶어서
      작성한 포스트입니다 ^^
      제가 늘 감사하고 있습니다.
  7. 2008.02.06 10:34 신고
    댓글 주소 수정/삭제 댓글
    글이 참 멋집니다. RSS 구독하다가 댓글 달러 왔습니다. ^^
    • 2008.02.06 20:10 신고
      댓글 주소 수정/삭제
      저도 늘 mepay님 글 구독하면서 많이 배우고 있습니다.
      굉장한 노하우들과 그 노하우를 쉽게 풀어주시니
      쉽게 이해할 수 있어서 좋습니다.
      앞으로도 잘 부탁드립니다.
  8. 파리쟌느
    2008.02.06 10:50
    댓글 주소 수정/삭제 댓글
    너무나 공감하는 말들이에요. 설 잘 쇠세요
    • 2008.02.06 20:11 신고
      댓글 주소 수정/삭제
      파리쟌느님도 설에 떡국많이 드시고
      복 많이 받으세요 ^^
  9. 2008.02.06 14:50 신고
    댓글 주소 수정/삭제 댓글
    마틴님의 이런 날카로우면서 잘써내려간글은
    눈을떼질못하겠습니다;; 여긴 정말 꿀이 넘쳐나는 꽃밭인가요 ㅎ
    저도 꿀을 좀 제대로만들어봐야겠어요
    매일 설탕물만 만들다보니 ㅠ
    • 2008.02.06 20:12 신고
      댓글 주소 수정/삭제
      브리드님이 그렇게 말씀하시면 안되죠
      브리드님의 엽기적 센스에 늘 감탄을 하는데요^^
      살구수제비가 제일 압권이죠 ...
  10. 2008.02.06 19:38 신고
    댓글 주소 수정/삭제 댓글
    하하하.. 어쩜 표현을 이리도 잘 하셨을까.저도 그런 생각할때 있었는데 그런점에서 마음이 통한거 맞나요?
    • 2008.02.06 20:13 신고
      댓글 주소 수정/삭제
      데보라님과 저야 원래 마음이 통하잖아요 ^^
      늘 동감에 이심전심이죠.
      오늘도 감사합니다.
  11. 2008.02.10 01:45 신고
    댓글 주소 수정/삭제 댓글
    저는 마틴님의 이런 멋진 비유를 가진 글을 읽다 보면 뭐하시는 분일까 그리고 한번 얘기를나누고 싶다라는 생각이 듭니다. 부산에 계신 것 같던데 언제 기회되면 뵈었으면 합니다....

    블로그들이 원하는것과 원하지 않는것 그리고 블로그간에 사랑하는 방법의 이야기가 너무 멋집니다....이거 마틴님의 팬클럽이라도 만들어야 되지 않을까 생각되네요..^^
    • 2008.02.11 03:59 신고
      댓글 주소 수정/삭제
      빨간여우님의 날카로운 시각과 글에 비하면 부끄러울 뿐입니다. 아직도 제가 쓰는 글에는 힘이 부족한듯 합니다.
      그렇기에 여러 블로거들께 많이 배우고 있지만 .. 여전히 모자라네요.
      앞으로도 빨간여우님의 좋은글 부탁드립니다.
  12. 2008.02.11 11:37 신고
    댓글 주소 수정/삭제 댓글
    음...마지막 내용은 왠지 뜨끔한데요...^^;
    비교적 모든 이웃의 글을 읽는 편이라서...-_-; 그래도 쓸 말이 없는데 억지로 냇글을 남기진 않아요.
    아마 저는 탐욕스러운 꿀벌인가봅니다. ;)
    • 2008.02.13 05:31 신고
      댓글 주소 수정/삭제
      문플님의 한국적 블로고스피어를 경계하며 라는 포스트에 대한 트랙백으로 작성한 내용입니다 ^^
      댓글 감사합니다 가눔님
  13. 2008.02.12 12:24 신고
    댓글 주소 수정/삭제 댓글
    대단한 글입니다^^ 비유가 어쩜 이렇게 척척 맞는지^^
    감탄하면서 읽고갑니다.
    • 2008.02.13 05:32 신고
      댓글 주소 수정/삭제
      낭만고냥씨님 .. 감사합니다.
      감탄까지 해주시니..흐흐 기분이 묘하네요^^
      댓글도 감사합니다.
  14. 2008.02.25 18:16 신고
    댓글 주소 수정/삭제 댓글
    참 멋진 비유와 해설, 좀더 많은 사람이 이런 글을 읽고, 스스로 생각할 수 있게 된다면 좋겠습니다. :(


free counters
BLOG main image
樂,茶,Karma by 외계인 마틴

카테고리

전체 분류 (386)
비과학 상식 (162)
블로그 단상 (90)
이런저런 글 (69)
미디어 잡담 (26)
茶와 카르마 (39)
이어쓰는 글 (0)



 website stats



Total : 3,371,444
Today : 33 Yesterday : 62