임경진 아나운서는 지난달 31일 밤, 음주 상태로 생방송 스포츠 뉴스를 진행하다 혀가 꼬여 발음을 제대로 못하고 마지막 멘트도 빼먹어 물의를 일으켰는데, 음주 방송 이후 인터넷 게시판에는 MBC 아나운서의 잇따른 방송사고에 대한 지적이 이어졌습니다. 결국 지난 1일부터 임경진 아나운서는 뉴스에서 하차하고, 김정근 아나운서가 대타로 투입되었고, 뉴스 시작 전 시청자들에게 사과를 표명했습니다.


게시판에는 “정확하고 사실보도를 해야 할 앵커가 술 먹고 국민이 지켜보는 카메라 앞에 설 수 있나. 상상도 못할 일이 벌어졌다" 는 등의 질타가 대부분이 었습니다만, 저는 애교로 봐주고 싶습니다. 물론 뉴스라는게 신속 정확한 보도가 생명이라고 하지만, 누구나 마시고 취할 수 있는게 술이고, 방송직전에 마신게 아닌데도 술이 약하다가 보니 늦게 깼고, 그러다보니 술이 덜깬 상태로 진행해야 했을 것입니다. 잘했다는 것은 아니지만 까짓것 애교로 봐주고 싶습니다. 회식자리에서 얼마나 열 받았겠습니까?

술에 취한게 아니면서도 만취한 척 여론과 의견을 고스란히 씹어 버리고, 천문학적인 돈을 엉뚱한데 쏟아 부으려는 모습을, 현장의 제1선에서 지켜보고 보도해야하는 아나운서들이 어찌 취하지 않을 수 있겠습니까? 차마 맨 정신으로는 그 꼬라지를 볼 자신이 없었기에 술의 힘을 빌린건지도 모릅니다. 스포츠 뉴스를 진행하다보면 더 더욱 분통터지는 일이 많을 것입니다. 외국에 나가서 피땀 흘려가며 싸워서 국위를 선양해 봤자, 나라 안에서 제나라 글도 팽개치는 모습을 보고 얼마나 화가 났겠습니다. 더구나 쉽고 재미있게 올바른 우리말을 배우는 프로그램 우리말 나들이를 진행하면서 한글을 사랑하는 마음이 컸을 것인데 그 분노가 오죽했겠습니까? 1971년생이면 애들도 어릴건데 치솟는 대학등록금을 보면서 느꼈던 절망감이, 못하는 술을 한 잔 더 마시게 했는지도 모릅니다.



독 작(獨 酌)
 - 이태백

하늘이 만일 술을 사랑하지 않았다면,
주성(酒星)이 하늘에 있지 않았으리라.

땅이 만일 술을 사랑하지 않았다면,
하늘에 주천(酒泉)이 없어야 하리라.

하늘과 땅이 이미 술을 사랑하였으니,
술을 사랑함이 하늘에 부끄럽지 않아라.

이미 들었노라.
맑은 술은 성인에 비한다고.

또한 이르되,
탁한 술은 현자와 같다고.

성현 같은 술을 이미 마셧으니,
어찌 반드시 신선을 구할 것인가.

석 잔을 마시면 대도(大道)에 통하고,
한 말을 마시면 자연과 하나가 된다.
(三盃通大道, 一斗合自然)

다만 취중의 아취(雅趣)를 얻으면 그 뿐,
깨어 있는 자에게 전할 생각을 말아라.

공인이 그러면 안된다고요? 누가 아나운서를 공인이라고 공인해 줬습니까? 뉴스를 보도하고 정보를 전달하는 것이 공인이라면 블로거도 공인입니다. 음주 블로깅을 허용한다면 음주 방송도 한번 쯤은 애교로 봐줍시다. 조금만 더 있으면 9시 뉴스의 아나운서도 맨정신으로 방송 못할 소식들이 수두룩 할건데, 미리 살짝 보여줬다고 갈아치울 필요있겠습니까? MBC 관계자 여러분 한번 봐줍니다.

-웃자고 쓴 글이니 심각하게 받아들이지 마시길..

Posted by 외계인 마틴
무단전재 및 재배포금지 : 모든 포스트는 저자가 별도로 허용한 경우 외에는 무단전재 및 재배포를 허용하지 않으며, 복제시 저작권법 위반으로 처벌받을 수 있습니다.
태그 , , , , , , , ,
  1. dd
    2008.02.02 09:05
    댓글 주소 수정/삭제 댓글
    동영상 보니까 참.. 할말이 없던뎅.ㅎㅎ
    • 2008.02.02 13:41 신고
      댓글 주소 수정/삭제
      에.. 그냥 웃자고 쓴 글이었는데
      제 표현력이 많이 부족한가 봅니다.
  2. 2008.02.02 10:29 신고
    댓글 주소 수정/삭제 댓글
    무슨이유로 마셨는지 알게 뭐랍니까.
    임경진 아나운서가 방송을 제대로 진행하기 어려울 정도였는데 그런 상태면 다른 사람으로 교체하던가 했어야죠. 게다가 저녁 스포츠 뉴스에서 술이 덜 깰 정도면 언제 마셨든 업무시간에 마셨다는 거 밖에 더 됩니까. 이번에 많이 두들겨맞고 다음부터는 그런 짓을 하지 않아야 할겁니다.
    • 2008.02.02 13:42 신고
      댓글 주소 수정/삭제
      죄송합니다 두리몽님..
      그냥 웃자는 말이었는데 이게 그렇게 들렸군요.
      하도 어수선한 일이 많아서 이정도는 애교로 봐주자는 이야기 였습니다.
  3. 2008.02.02 10:50 신고
    댓글 주소 수정/삭제 댓글
    사람이니까 그럴수도 있다 라는 걸로 해결이 될까 싶네요.

    매사 이런식으로 해결이 될수도 있다는 전례가 되니까요.

    이런 일을 두둔해서는 안됩니다.

    좀더 따끔한 충고가 필요하지 않을까 싶어요.
    • 2008.02.02 13:43 신고
      댓글 주소 수정/삭제
      네 맞는 말씀입니다.
      이미 MBC에서 충분한 조치를 취한것 같아서
      두고두고 돌던지지 말고 이쯤에서 봐주자는 식의
      농담이었는데 제 표현이 너무 부족했나봅니다.
  4. 2008.02.02 10:55
    댓글 주소 수정/삭제 댓글
    혀가 저정도 꼬일 정도면 술 많이 마신것 같은데.. 실수라던지 사소한 수준은 아닌것 같습니다.
    • 2008.02.02 13:44 신고
      댓글 주소 수정/삭제
      댓글 감사합니다 .
      저도 들어봤지만 심하게 취한게 분명합니다.
      다만 조금 봐주자는 이야기였는데 .. 모두 심각하게만 글을 읽으시니 제가 무안하네요.
  5. 2008.02.02 11:07
    댓글 주소 수정/삭제 댓글
    의식없는 사람은 좀비일뿐ㅉ
    • 2008.02.02 13:45 신고
      댓글 주소 수정/삭제
      적당한 표현이시네요 ^^
      누구를 좀비로 지칭하신지는 모르지만요.
      댓글 감사합니다.
  6. 2008.02.02 12:06 신고
    댓글 주소 수정/삭제 댓글
    전 어째서 동영상봐도 혀가 꼬이는지 모르는거죠..^^;;;;
    이런 일도 있었군요..스포츠 뉴스에는 관심이 없어서 몰랐는데..
    블로거도 공인라면..술마시면 안되는 거겠군요..=_=;;
    • 2008.02.02 13:46 신고
      댓글 주소 수정/삭제
      실스님만이 이 포스트를 농담으로 받아 들여주시는군요.
      아.. 제가 실수한것 같습니다.
      웃자고 쓴글에 다들 ..
  7. 인스톨
    2008.02.02 13:34 신고
    댓글 주소 수정/삭제 댓글
    아나운서가 공인이 아니라고 해도, 월급 받으면서 일하는 엄연한 '직업'인데 어째서 블로그랑 비교하시는지 모르겠네요. 음주 때문에 제대로 '일'을 못했는데 왜 봐줄 필요가 있을까요?

    술 마시고 싶으면, 일 끝나고 마셨어야죠.
    • 2008.02.02 13:49 신고
      댓글 주소 수정/삭제
      인스톨님 의견 감사합니다.
      그냥 이미 처벌을 받았으니 지난일을 애교로 봐주자는 식으로 한 농담이었는데..
      모두 아주 심각하게 보시는군요.
      역시 제가 표현력도 부족하고 생각도 부족했나 봅니다.
      그냥 웃자는 이야기로 봐주시기리 부탁드립니다.
  8. 2008.02.02 14:55 신고
    댓글 주소 수정/삭제 댓글
    가끔은 형이라고
    가끔은 동생이라 생각하면서 혼내고
    다시 기회를 주어야 한다고 생각합니다.

    한번의 실수로 인생이 바뀌면 너무 불쌍하잖아요~
    • 2008.02.02 19:33 신고
      댓글 주소 수정/삭제
      그런 느낌이 들기도 합니다.
      아무리 중대한 실수라고 해도 한번의 실수로
      앞길이 막혀버린듯 해서 안됐다는 생각도 듭니다.
      물론 사건과 그 파장의 경중이 있겠지만
      술먹고 실수 안해본 사람은 없을겁니다.
  9. 2008.02.03 21:44 신고
    댓글 주소 수정/삭제 댓글
    에효..안됏군앙..ㅜㅜ
  10. 2008.02.04 08:13 신고
    댓글 주소 수정/삭제 댓글
    그래도 저 아나운서분은 조금 심했군요.
    게다가 저 프로그램 피디도 같이 징계를 먹어야할듯 싶군요.
    취한 사람을 내보내다니 .....

    아나운서다운 아나운서
    대통령다운 대통령
    가수다운 가수............

    본분을 잊어서는 안될텐데요 orz
    • 2008.02.04 17:25 신고
      댓글 주소 수정/삭제
      당연히 그렇게 해야하는데 이미 사고가 일어났네요.
      대통령다운 대통령 가수다운 가수...
      요즘의 인기검색어들이 모두 그런류의 사건들이라
      아쉽네요.
  11. seri1818
    2008.02.16 20:20
    댓글 주소 수정/삭제 댓글
    공인이니까, 조심해야하한다는것을
    요즘 많은 사건에서 알 수 있네요~
    mbc아나운서들, 사고가 왠일인지 많네요..
    • 2008.02.16 20:43 신고
      댓글 주소 수정/삭제
      어제 뉴스에보니 결국 감기약을 먹어서 실수했다는 결론과
      1개월 감봉으로 결정된듯 합니다.
      아무래도 찝찝한 결론으로 이어진듯 하네요.
  12. 착한청년
    2008.03.02 14:51
    댓글 주소 수정/삭제 댓글
    술 못하는 사람이 마시고 싶어서 마셨겠습니까? 윗사람이 주니까 어쩔 수 없이 마셨겠지요. 많은 비난의 기저에는 임경진 아나운서가 "좋아하는 술" 마시고 꼬장 부렸다는 가정이 들어있는 것 같습니다.

    근데 저는 아무래도 "괜찮으니 한잔해라"고 말했을 "니가 알아서 할일이지 난 모른다"는 식의 윗사람의 무책임함이 더 큰 문제인 것 같은 생각이 자꾸 드네요.


free counters
BLOG main image
樂,茶,Karma by 외계인 마틴

카테고리

전체 분류 (386)
비과학 상식 (162)
블로그 단상 (90)
이런저런 글 (69)
미디어 잡담 (26)
茶와 카르마 (39)
이어쓰는 글 (0)



 website stats



Total : 3,355,629
Today : 48 Yesterday : 66