시장조사기관 ROA Group Korea는 지난 5일 일반에 공개한 무료 보고서에서 모토로라(Motorola)의 상황에 대해서 "Classic적인 요소에 너무 의존한 나머지 RAZR 이후 출시된 모든 제품이 RAZR-Like한 ‘Me, too’ 제품이 되어 버렸다.”고 지적하고 있습니다. 내용의 일부를 살펴보겠습니다.

MotorolaRAZR 이후 시장을 Leading할 만한 Trend Setter를 개발해내지 못했다는 점이다. 이러한 분석은 Motorola가 뚜렷하게 잘 만드는 제품이 없다는 말과 일맥 상통한다. 현재 Motorola의 단말은 시장에서의 Trend를 주도하지도 못하고 있을 뿐만 아니라 2007년 이후 휴대폰 시장 최대 Keyword인 ‘Consumer Needs’에 전혀 부합하지 못했다.

모토로라는 너무 많은 것을 한꺼번에 하려고 했기 때문에 시장 대처 능력이 떨어졌고, 휴대전화의 원조인 모토롤라가 몰락하는 데는 1년으로 충분했습니다. 그리고 세계 최초로 휴대전화를 만든 모토로라가 휴대전화 사업을 접을지도 모른다는 뉴스를 접했습니다.
국내의 삼성이나 LG같은 업체들은 경쟁자가 사라져 반가워 할지도 모르지만, 만약 모토로라를 중국 업체들이 인수하면 사정이 많이 달라지게 됩니다. 중국이 거대한 자체소비시장과 저임금을 앞세우고 거기에 모토롤라의 브랜드까지 등에 업으면 그 위력을 짐작하기 어렵기 때문입니다. 이런 기업이나 경제적인 측면은 잘 모르지만, 개인적인 인연과 추억이 있기에 모토로라의 몰락은 아쉬움과 함께 아련한 슬픔을 느끼게 해 줍니다.

사용자 삽입 이미지
이미 20여년이 지난 이야기지만 내가 최초로 구입한 이동식 통신기기는 모토로라에서 나온 삐삐였습니다. Motorola Bravo Numeric Display Pager라는 긴 이름이 있지만 보통 모토로라 브라보라고 불린 모델입니다. 지금의 통신기기와와는 다르게 오로지 삐빗 삐빗 소리로만 자신의 의무인 메세지 알림에 충실했던 녀석인데 그 당시 거금 21만원을 주고 구입했던 기억이 선명합니다. 버스를 타고가다가 삐삐 소리가 울리면, 버스 안의 모든 사람이 신기하게 쳐다봤던 놀라운 최첨단 기기였습니다. 그 표정을 구경하는게 좋아서 진동설정을 하지 않고 다녔었습니다. 그 전에는 보통 기업중심으로 사용하던 호출 방식이 있었는데, 이미 호출소(기업)가 정해져 있어서 번호없이 그냥 소리만 울리는 형태였습니다. 한때 이런 삐삐를 사용하다가 간첩으로 오인 받았다는 전설같은 이야기를 듣기도 했습니다. 그러다가 1992년 무렵에 브라보 플러스를 다시 20만원 정도에 구입했었는데, 시계기능이 있다는 것 말고는 브라보와 거의 동일한 기능이었습니다. 그리고 다시 첨단의 가로형 삐삐인 Motorola Express로 바꾸기도 했고, 이후에도 여러 모델의 삐삐를 몇 년 더 사용했던 것 같습니다.

사용자 삽입 이미지
삐삐를 사용하면서도 그 당시에 휴대전화를 사용했었습니다. 사실 휴대전화의 요금 수준이 지금과 별반 다르지 않았지만, 비싼 요금이라는 인식때문에 필요라기 보다는 품생폼사를 위해 가지고 다니기도 했던것이 휴대전화기입니다. 한국이동통신에 65만원의 보증금과 76000원(?)의 등록비가 필요했고, 기기의 가격도 최소 200만원 이상이었기에 휴대전화의 사용자는 극히 드문 편이었습니다. 그리고 당시의 단말기의 특성상 일단 휴대전화기를 구입하면 표를 내지 않으려고 해도 저절로 잘 나가는 사람이라는 표시가 났습니다. 왜냐면 지금의 얇고 가벼운 단말기와 달리 육중하고 거대한 몸체을 지녔던 당시의 휴대용 단말기는 휴대용이라는 말이 무색할 정도로 양복 안주머니에 넣기도 가방에 넣어다니기도 애매했기에 손에 들고 다녀야 했습니다. 커피숍에서 테이블 위에 휴대폰을 올려 놓았을 때에는 시선이 집중되었고, 길거리를 걷는데 전화벨이라도 울리면 마치 잘 빠진 스포츠카를 타고 있는 것처럼 부러움을 받기도 했습니다.

한편으로는 감수해야 할 불편함도 제법 있었습니다. 휴대전화기를 들고 다닌다면 일단 잘사는 놈이라는 선입견을 가질 때이므로 버스를 타면 이상한 눈초리를 보내기도 했습니다. 또 삐삐와 휴대전화를 같이 들고 다니는 것에 대한 모순된 오해의 시선을 받아야 할 때도 있었습니다. 그리고 무엇보다 여름에 큰 덩치를 들고 다니는 건 고통이었습니다.  요즘에 비한다면 엄청난 크기 때문에 벽돌이니 흉기니 하면서 비교되겠지만, 그 당시에 나왔던 Motorola DynaTAC 시리즈는 이전에 출시되었던 포터블 폰등에 비한다면 1Kg도 되지않는 정말 가벼운 모델이었습니다.


그때 제가 휴대전화를 들고다녔던 이유는 여유가 있었던 것도 아니고, 폼을 위해서도 아니고, 휴대전화기 판매업을 했기 때문입니다. 그 이전까지 사용하던 카폰이나 트랜스포터블 셀룰러 폰(Transportable Cellular Phone)뿐만 아니라 이후에 나왔던 삼성(sch 100)과 모토로라의 휴대전화기는 그 가격 때문에 필요하다고 해도 쉽게 구매할 수 없었습니다. 모토로라의 마이크로 택 시리즈 중에서 Tac-1950인가가 출시되면서 보증보험을 이용하여 할부판매(리스)를 도입하여 엄청난 판매고를 올렸었던 기억이 납니다. 단말기 가격과 보증금 등을 합해서 300만원 정도에 12~24개월 할부로 계약하면, 빠르면 1주일 느리면 15일 후에 개통된 전화기를 직접 배송해 주는 방식이었습니다. 그리고 지금은 1만원에 살 수 있는 차량용 핸즈프리 셋트도 30만원에 설치비 3만원이 별도였는데, 하루에 얼마나 많은 차량에 설치를 했는지 주말밤 늦게까지도 쉬지 못했던 것 같습니다.

마이크로 택 시리즈는 정말 대단했었습니다. Tac-II와 Tac-III 가 나올 무렵에는 단말기 가격도 상당히 떨어져서 120만원 정도면 구입이 가능했고, 자연스럽게 휴대전화 대리점이 시내 곳곳에 등장하면서 성업하기 시작했습니다. 중국에서 조립된 제품(Tac lite?)도 다량으로 수입되었고, 에릭슨이나 노키아, 삼성도 경쟁력있는 제품을 출시하기 시작했지만, 모토로라가 우리나라 휴대전화 시장의 80~90%이상을 잠식했으리라 짐작됩니다. 모토로라의 마이크로 택 시리즈의 최대 장점은 기종과 관계없이 모두 배터리와 충전기를 같이 사용할 수 있는 호환성이 었습니다. 삼성도 sch 600이라는 당시 최소형 단말기를 출시했지만 성능에 비해 판매량이 부진했던 이유중 하나가 이런 호환성의 부족인 것으로 보입니다.


94년도에 생활지에 광고하기 위해 직접 촬영했던 Tac-III 사진입니다.

폴더를 열면 자동으로 통화와 연결되고 폴더를 닫으면 통화가 종료되는 획기적인 아이디어는 모토로라만의 특허였습니다. Tac-I 의 폴더 두께가 5~8mm 정도 였는데 Tac-3는 지금처럼 얇은 형태로 비약적인 발전을 하였습니다. 이에 비하여 삼성의 야심작이 었던 sch 600은 Bar 타입이었기에 흔히 말하는 뽀대가 나기 않았습니다. 그러나 삼성의 제품이 판매자들 사이에 유명해진 사건이 있었습니다. 한 사용자가 불이 난 집에서 꺼낸 휴대전화기가 정상적으로 작동되는 사건이 있었기 때문인데, 솔직하게 그 전에도 삼성의 제품이 한국의 지리적 특성을 잘 살렸는지 통화 성공율이 더 높은 편이 었습니다.

사용자 삽입 이미지
그러나 이미 확고해진 모토로라의 위력 앞에서는 다른 모든 제품은 품질을 떠나서 인지도에서 경쟁이 되지 않을 정도였습니다. 요즘은 판매점들이 통신사를 위주로 간판을 걸고 있지만, 한국이동통신 밖에 없던 그 당시의 통신기기 판매점 간판에는 00 모토로라, XX 모토로라 등의 표기가 많았습니다. 그리고 모토로라는 다시 디자인의 혁명이라고 생각되는 제품을 내놓아 또 한번의 위력을 과시하기 시작했습니다. 기존 제품의 절반 크기인 스타택 시리즈의 시초인 택5000 이었습니다. 2~3년 후에 007가방을 접고 접어 압축했다고 안성기가 선전하던 삼성의 폴더전화기 보다 디자인 면에서는 훨씬 우수한 제품이니, 출시 무렵 택5000의 인기는 짐작할 수 있을 것입니다.

우리나라에서 휴대전화의 대중화에 가장 큰 공헌을 한 제품은 바로 스타택이라고 생각합니다. 그때까지 주류를 이루던 삐삐를 한물가게 하고, 티코에서 그랜저까지 차량마다 황금색의 안테나를 유행시켰던 휴대전화의 대중화가 본격적으로 시작된 것입니다. 단말기의 가격은 점점 내려가서 50~60만원이었고, 국내에서도 다양한 제품들이 쏟아져 나왔습니다.

1996년 세계최초로 아날로그 방식(AMPS)보다 수용 용량이 10배가 넘고 통화품질도 우수한 CDMA(code division multiple access) 방식이 우리나라에서 시작되면서 모토로라의 고전은 시작되었습니다. 초기의 디지탈 방식의 전화기는 대부분이 Bar 타입에 아날로그와 디지탈의 겸용방식을 채택했는데, 아무래도 외국기업이다 보니 이러한 국내 흐름을 따라잡지 못한듯 대응이 늦어, 디지탈 방식의 단말기 출시가 늦어 졌습니다. 물론 스타택의 골수팬들은 그 이후까지도 스타택의 디지탈 버젼을 애호했지만, 국내 시장에서는 이미 삼성이나 LG의 비중이 이미 일정 수준을 넘어섰고, 기반을 확고히 다진 상황이기에 예전의 절대적인 영화는 찾을 길이 없었습니다. 그리고 점차 그 인지도나 판매량에서 국내업체에 밀리기 시작했습니다.


그러다가 2005년 RAZR의 초히트로 다시 한번 도약을 했지만, ROA의 지적처럼 클래식한 요소에 너무 의존한 나머지 RAZR 이후에 출시된 제품들은 너무 레이저를 닮은(RAZR-Like) 유사 제품이 돼 버렸습니다. 결국 성공한 레이저 때문에 적자를 내게 된 아이러니가 발생한 것입니다. 모토로라는 지난달 31일 언론에 배포한 보도자료에서 “전략적 사업재편을 고민하고 있으며, 대안으로 모바일 사업 부분의 분할이 포함될 수 있다”고 공식적으로 밝혔습니다.

모토로라는 지난해 4분기 중 휴대폰 판매량이 38%나 급감하는 등 실적이 급속히 악화되고 있습니다. 지난해 에드워드 잰더(Ed Zander)가 모토로라의 CEO 자리에서 물러나고, 올 1월에 그레그 브라운(Greg Brown)을 새 CEO로 임명했습니다. 그런데 기업 사냥꾼 칼 아이칸(Carl Icahn)이 모토로라 지분을 최근 5%까지 늘리며 모토로라 경영진에게 휴대폰 사업부를 분사할 것을 꾸준히 요구하였고, 모토로라는 아이칸의 내용을 검토할 수 밖에 없게 되었습니다.  한때 전세계의 휴대폰 시장을 움직이던 모토로라의 모바일 디바이스 분사 또는 부분 매각 시도는 스스로 패배를 자인한 것이나 마찬가지입니다.

결정된 것은 아니지만 분사나 부분 매각으로 이어진다면, 인류 최초로 달나라에서 들려 주었던 감동도, 1973년 세계 최초로 휴대전화라는 개념을 만들었던 기억도, 1984년 최초의 무전기형 휴대전화를 출시했던 사건도, 역사 속에 묻혀 버리는 것입니다. 오랜 전설같은 휴대전화 왕국의 신화가 쓸쓸하게 막을 내리는 모습을 곧 볼지도 모르겠네요.



에릭슨이 인수할지 중국이 인수할지는 알 수 없지만, 아무래도 내 기억속의 모토로라는 아니겠지요?


HELLO MOTO

Posted by 외계인 마틴
무단전재 및 재배포금지 : 모든 포스트는 저자가 별도로 허용한 경우 외에는 무단전재 및 재배포를 허용하지 않으며, 복제시 저작권법 위반으로 처벌받을 수 있습니다.
태그 , , , , , , , , , , , , , ,
  1. 2008.02.08 10:42 신고
    댓글 주소 수정/삭제 댓글
    전 모토롤라 광고부터 바꿔야 하지않을까 하네요. 수년째 외국모델나와서 하는 모습 너무 무성의 해 보이기까지 하네요. 특이한 핸드폰도 없구요. 흠.. 공감가는 글 잘 읽었습니다
    • 2008.02.08 19:24 신고
      댓글 주소 수정/삭제
      그렇죠.. 모토로라는 클래식에만 너무 촛점을 맞추고 있는것 같습니다.
      저도 그런 스타일을 좋아하지만 늘 비슷하다면 질리는게 뻔한데도..
      한편으로는 부분매각에 대한 걱정스런 면도 있네요.^^
  2. dd
    2008.02.08 11:08 신고
    댓글 주소 수정/삭제 댓글
    흠 정말 몰락? 그 반대인줄 알았는데..
    • 2008.02.08 19:25 신고
      댓글 주소 수정/삭제
      유행 주기가 워낙 짧다보니 성공과 실패의 결과도 금방 나타나는 모양이네요.
      댓글 감사합니다 :-)
  3. 2008.02.08 12:13 신고
    댓글 주소 수정/삭제 댓글
    모토로라의 몰락이라, 그렇게 허무하게 망할줄은 누가 상상이나 했을까요?
    신화였던 모토로라의 몰락을 저렇게 볼수있다는 것이 아쉽네요.
    • 2008.02.08 19:28 신고
      댓글 주소 수정/삭제
      아무래도 모토로라는 선도하기 보다는 안주했는게 아닐까요?
      보고서를 보니 그렇수 밖에 없겠다는 생각이 들더군요 ^^
      댓글 감사합니다 .
  4. 2008.02.08 17:10 신고
    댓글 주소 수정/삭제 댓글
    초기 핸드폰은 정말...
    요새 나오는 무선전화기보다도 큼지막했군요 ^^;
    • 2008.02.08 19:29 신고
      댓글 주소 수정/삭제
      그래도 저 당시 저게 매력이었죠
      벽돌한장 들고 다니면 귀티와 부티가 팍팍 났다고 해야하나요 ^^
  5. 적향
    2008.02.08 17:21 신고
    댓글 주소 수정/삭제 댓글
    흐음 동감이 가는 글이네요~
    솔직히 이런 생각들 많이 했었거든요 ~
    • 2008.02.08 19:30 신고
      댓글 주소 수정/삭제
      모토로라는 삐삐세대에게는 누구에게나 한두가지 추억을 준것 같습니다 ^^
      댓글 감사합니다 적향님
  6. 2008.02.08 23:09 신고
    댓글 주소 수정/삭제 댓글
    추억과 함께 그리스인마틴님의 글솜씨를 함께 감상하는 시간이었습니다.^^
    저도 얼마전에 모토롤라에서 바꿨어요. 삼성폰으로..2년도 안됐는데요.
    SIM카드 접속불량으로 전화가 먹통이 자꾸 되고 하더라구요. ㅡ.ㅡ;;
    모토롤라가 이제 전설로 사라지게 되는건가요?
    좋은 글 잘 읽었습니다.
    • 2008.02.09 04:36 신고
      댓글 주소 수정/삭제
      아직 확정된건 아니겠지만
      점차 그렇게 방향을 잡아가는듯 보이네요.
      지금도 모토로라 무전기를 쓰는 곳이 많을 겁니다.
      개인적인 추억이 많은 브랜드라..서운한 기분이 드네요.
      댓글 감사합니다.
  7. 2008.02.08 23:58 신고
    댓글 주소 수정/삭제 댓글
    무하마드 알리와 소니 리스튼의 사진이죠? 너무도 적절한 사진 선정이십니다. 모토롤라가 이렇게 허무하게 약한 모습을 보일 줄은 정말 몰랐습니다. 소니 리스튼이 알리에게 무너진 것만큼이나 충격적입니다.
    • 2008.02.09 04:38 신고
      댓글 주소 수정/삭제
      모로로라가 삼성에게 2위자리를 넘겨줬었죠 ^^
      영원한 제국은 없는가 봅니다.
      지금 영원할것 같은 MS도 10년 20년 후에 몰락 안한다는 보장이 없겠네요.
  8. 2008.02.09 01:04 신고
    댓글 주소 수정/삭제 댓글
    예~전에. 레이저가 한창 끗발날리고 있던 시점에 경제신문마다 삼성 위기론을 말했었지요.
    "다른 회사들 다들 저가폰 만드느라 정신 없는데 삼성 혼자 프리미엄 전략 고수하고 있어도 되나?"

    결국 이런 식으로 귀결이 되는군요. 뭐랄까. 일간지라는건 참 믿을게 못 된다는 생각이 많이 들어요.
    • 2008.02.09 04:39 신고
      댓글 주소 수정/삭제
      브랜드마다 살아남기 위한 전략이 있는것 같습니다.
      그 당시에는 적절했지만 지금은 틀리게 될 수도 있는데
      모토로라는 그 변화를 잘 하지 못한것 같네요.
  9. 2008.02.09 01:44 신고
    댓글 주소 수정/삭제 댓글
    마틴님의 이 글을 읽다보니...
    모토로라의 부진이 왠지 너무 안타깝게 느껴지네요...
    그 전엔 그냥 삼성이나 LG가 모토로라를 밀어내기만 바랬었는데..
    마틴님만의 독특한 감성이 묻어나오는 글..감동하게 됩니다 ^^ㅋㅋ
    • 2008.02.09 04:40 신고
      댓글 주소 수정/삭제
      저도 개인적인 추억들이 없다면
      삼성이나 엘지의 선전을 당연히 좋아하겠지만
      그냥 글자그대로 추억에 의한 안타까움이죠 ^^
      상전벽해가 될지도 모르겠네요..
  10. 냠냠
    2008.02.09 12:38 신고
    댓글 주소 수정/삭제 댓글
    영원한 강자는 없다라는 말을 실감케 하네요. 두산이 OB맥주팔때고 그렇게 생각했는데, 휴대전화사업부가 없는 모토롤라를 상상하라니 힘드네요.
    • 2008.02.12 05:14 신고
      댓글 주소 수정/삭제
      예 모토로라하면 일단 휴대전화 사업이 가장 먼저 떠오릅니다.
      물론 다른 분야도 있지만 그래도 휴대전화업계의 신화가 사라지는 것이네요.
  11. 2008.02.11 11:52 신고
    댓글 주소 수정/삭제 댓글
    뉴스에서 보니까 삼성이나 LG에서는 모토롤라가 중국쪽에 인수되면 위험하다고
    생각하는 모양입니다. 근데 반대로 우리가 인수하기엔 메리트가 없는...^^
    아무튼 말씀대로 전설 하나가 또 역사 속으로 사라지겠네요.
    • 2008.02.12 05:15 신고
      댓글 주소 수정/삭제
      그렇죠.그러나 향후 모토로라를 어디에서 인수하느냐에 따라 시장에 커다란 변화가 있을게 분명합니다.
      전설... 참 적절한 표현이십니다.
  12. 2008.02.12 05:57 신고
    댓글 주소 수정/삭제 댓글
    하나의 글에도 정성이 가득하네요
    좋은 글 잘 보고 있습니다~ :)
    너무 지식이 해박하신것 같아요~
    • 2008.02.12 07:13 신고
      댓글 주소 수정/삭제
      바람처럼님이 칭찬하시니 색다른 기분입니다.
      바람님의 재미있는 글은 정말 잘 읽고 있습니다.
      경험에서 나오는 풍부하고 재미난 이야기 고맙습니다.^^
  13. 밀감돌이
    2008.02.14 21:18 신고
    댓글 주소 수정/삭제 댓글
    오옷 -_-;; 전 모토로라 굉장히 잘나가는 줄 알았는데 ;;
    모토로라 ㅠㅠㅠ
    • 2008.02.15 17:14 신고
      댓글 주소 수정/삭제
      기업사냥꾼에게 재대로 걸렸는것 같습니다.
      그리고 그 근본원인은 안주하던 모토로라에게 있는거고요.
      뭔가 큰 아쉬움이 남네요 ^^
  14. 나 바보
    2008.02.15 18:45 신고
    댓글 주소 수정/삭제 댓글
    마지막 말이 참 여운을 남기네요..

    에릭슨이 인수할지 중국이 인수할지는 알 수 없지만, 아무래도 내 기억속의 모토로라는 아니겠지요?


    ibm이 놋북을 짱개한테 넘긴후 Ibm에 대한 그느낌이겠지요
    • 2008.02.15 20:11 신고
      댓글 주소 수정/삭제
      예. . 이런 경우는 제가 알던 그대로이길 바라는 마음이 드네요.
      마치 김치는 한국것인데 일본게 되어버린다면 맛이 그대로라 해도 이질감이 들듯이
      모토로라는 그대로 모토로라로 남아주었으면 좋겠네요.
  15. 2008.05.25 01:51 신고
    댓글 주소 수정/삭제 댓글
    긴글 잘 읽었습니다.매우 공감이 가는 내용입니다.
    저는 개인적으로 "모토로라"라는 브랜드는 별로 좋아하지 않습니다만,
    TAC시리즈 만큼은 무척이나 좋아했던지라...지금도 택을 쓰고 있습니다.
    사실 아는게 택밖엔 없습니다만 한가지 빠진게 있어서 리플 남깁니다.

    원래 스타택은 아나로그 모델이후 디지탈모델이 나왔지만,
    한국이동통신(현,SKT)에서는 디지탈모델이 아날겸용이란 사실을 숨겼더군요.
    재가입을 막기위해서도 그랬지만,
    그때가 한참 디지탈로 변환하는 추세라서 억지로(?)묻혀버린게 너무 아깝습니다.
    그리고 모토에서는 StarTAC이후 계속적으로 비슷한모델
    (7860,7868W,p8767,vader,...)을 만들긴 했는데 국내엔 들어오지 못했지요.
    그때가 아마도 무선인터넷이 한참 휴대폰에 억지로 들어갈때라...
    제 기억이 맞다면 CyberNET을 거쳐 n-TOP,NATE로 변환됐던때라.
    TAC에도 그게 들어갈려다가...안타깝게도 사장 됐습니다.
    화면 디스플레이가 두줄이라 어지간히 쓰기 어렵지요.
    디스플레이 부분을 수정해서 3줄로 변경이 될려다가
    국내제품에 그만 자릴 뺏기고 말았다는 일화(?)도 있습니다.
    덕분에 모토는 국내에서 만큼은 TAC시리즈 이후 거의 고배(?)를 마셨다는
    ^^;

    지금도 국내엔 스타택을 옹호(?)하는 자칭 마니아가 꽤 있습니다.
    저도 그중에 한사람이라고 생각합니다만,
    언제까지 쓰게 될지는 잘 모르겠습니다.

    글쓴이께서 쓰신 글중에...
    “전략적 사업재편을 고민하고 있으며, 대안으로 모바일 사업 부분의 분할이 포함될 수 있다"
    라는 부분이 제게는 너무나 마음 아픈 내용입니다.

    왜냐하면...
    지금까지 스타택매니아분들이 택을 잘 쓸수 있도록 개인적으로 도움을 주신분이 모토에 계셨었는데
    그 이유로 해서 지금은 자리를 떠나셨습니다.
    그 분 께서는 택마니아가 남아있을 수 있도록 많이 도와주셨었지요.
    택마니아 쪽에선 거의 신(?)으로 불렸다는...^^

    택에 없는기능,필요한 기능도 많이 넣어주시고,
    고물이 되어가는 택을 다시 한번 살려내신 분인데...

    씁쓸합니다.
    StarTAC...언제까지 쓸 수 있을런지...
    아~ 옛날이여!!!


free counters
BLOG main image
樂,茶,Karma by 외계인 마틴

카테고리

전체 분류 (386)
비과학 상식 (162)
블로그 단상 (90)
이런저런 글 (69)
미디어 잡담 (26)
茶와 카르마 (39)
이어쓰는 글 (0)



 website stats



Total : 3,320,692
Today : 56 Yesterday : 151