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 문명(文明)의 비밀 1편에서 이어집니다.

간섭자(干涉者) 1

인류(人類)란 두발로 서서 걸어 다니는 사람과(Hominidae)의 사람종(Homo sapiens)에 속하는 영장류(靈長類)를 말합니다. 넓은 의미에서는 사람과에 속하는 4속 7종의 모든 족속을 인류의 개념에 포함시키기도 하는데, 사람과(科)에는 고릴라, 침팬지, 오랑우탄이 포함되어 있습니다. 또는 사람상과에 속하는, 꼬리가 없는 2과 8속 21종의 유인원(類人猿)을 인류로 보기도 합니다. 이러한 구분의 차이는 인류의 과거를 얼마까지 거슬러 올라가서 보느냐에 의한 견해적인 차이라 할 수 있습니다.

만약 인류의 역사를 600만년으로 본다면 그 무렵에 사람아과(亞科:Hominidae)인 침팬지에서 겨우 갈려나온 것이 사람이므로 침팬지도 발전되지 못한 과거의 인류라고 불러야 할 것입니다. 사람과 침팬지는 아직까지도 97에서 99.4%의 일치된 DNA를 공유하고 있습니다.


그로부터 600만년이 지났지만 침팬지(chimpanzee)의 뇌용량은 그때 그대로 사람의 3분의 1밖에 되지 않으며, 여전히 40년의 세월을 나무 위에서 보내고 있습니다. 침팬지는 여러 면에서 사람과 유사한 근연성(近緣性)을 보이고 있으면서도 다음 단계를 뛰어넘지 못한 채 그 자리에 머물고 있지만, 사람은 나무에서 내려와 땅에서 살며 문화라고 불리는 독특한 생활 방식을 만들고 언어를 발전시켰고, 사물을 이용하며, 나아가 도구를 개발해 그 짧은 시기에 지상의 모든 동물위에 군림하는 지배 종족이 되었습니다.

그럼에도 불구하고 사람과 침팬지의 유전적인 차이는 1%에 불과합니다. 이 1%의 차이를 침팬지는 600만년  동안 변화하지 못하고 있다는 것인데, 그것은 결국 자연적 선택에 의한 유전적 변이의 불가능성을 보여주는 것인지도 모릅니다. 그런데 사람은 그 후에 놀랍도록 빠른 지적, 생물학적인 변화를 보이면서 다른 생물군과 달리 진화에 대한 특권을 누리는 듯, 긍정적인 진화만을 거듭하였습니다.

재미있는 것은 600만년 전 인류와 갈라진 침팬지는 지금도 그대로 남아 있는데, 그 후 새롭게 갈라진 -침팬지보다 더 발전한- 최근의 인류 조상은 단 한 종(種)도 살아남지 못했다는 것입니다. 물론 당시에 지구 구석구석에 흩어져 있던 현생인류의 조상이 일제히 진화를 했다면 모르겠지만, 그럴 가능성은 거의 0%에 가까우므로, 우리와 비슷하면서도 그들만의 특징을 갖춘 인류 조상들이 근세까지 존재했어야만 자연스러울 것입니다.


네안데르탈인(Homo neanderthalensis)은 사람속(Homo)의 한 종으로 현생인류인 호모 사피엔스와 가까운 종입니다. 이들은 유럽을 중심으로 한 서아시아에서 중앙아시아에 이르기까지 분포하여, 석기(石器)와 불을 이용하며, 매장(埋葬)이라는 다른 동물과 뚜렷하게 구분되는 문화를 가지고 있었습니다. 그러나 네안데르탈인은 약 35만년 전에 출현해서 약 3만년 전후에 모두 사라졌습니다. 그 후에는 물론 현생인류인 우리 사람입니다.


백만명의 네안데르탈인이 있었는데, 만년 후에 그 백만명의 후손들이 모두 사람으로 진화했다는 것은 무엇인가 이상한 것입니다. 돌연변이나 새로운 진화체(사람)가 나타났다면 그 개체수는 몇에서 몇십 이상이 되기는 어려울 것인데, 세월이 흐르면서 그들이 우세해서 번성하였고 네안데르탈인은 멸종했다는 것 또한 자연의 선택(법칙)이라고 하기에는 미비한 구석이 있습니다.

인류는 다른 포유류에 비하여 매우 짧은 시기에 활발한 진화(발전)를 이루어 왔는데, 침팬지가 여타의 포유류보다 불안정한 상태도 아님에도 사람은 그로부터 나와 새로운 상태를 향한 최적화를 단계적으로 밟아 왔습니다. 그 과정은 어찌 보면 긴 시간이라 할 수 있겠지만 고등생물종의 기간으로 따지자면 순식간에 지나지 않는 것입니다.

여기에는 어떤 미지(未知)의 개입자(介入者) 흑은 간섭자(干涉者)가 있지 않을까하는 추측을 해 볼 수 있습니다. (인류의 진화만 놓고 보자면 개입자라고 해야 하겠지만, 문명의 발전에 대한 제한이나 제재(制裁)를 한다고 하면 간섭이므로 이하 간섭자라고 명하겠습니다.) 즉 현생 인류는 누군가가 고의적으로 진화를 촉진한 듯, 1%의 특별한 유전자를 통해 다른 모든 종이 갖지 못한 혜택을 누리고 있습니다.
그 특별함에 대한 실험적 예우가 이제는 끝이 났다고 볼 수도 없으며, 과거에 다른 종에게는 한 번도 없었다고도 할 수 없습니다.

오파츠는 그 지층에 나타나는 여타의 유적(수준)과는 확연히 구분되는데 이것으로 미루어 몇십만년 전에도 특별한 종의 개량이 단기간에 있었으리라는 짐작을 해 볼 수 있습니다.
그리고 그 오파츠를 통하여 개입자와 실험 종족에 대한 일부의 단서를 유추해 보면, 유물의 크기나 형태가 현생 인류가 사용하기에도 적합하므로 이러한 유물을 사용했던 종족(혹은 개입자) 역시 현생 인류와 유사했을 것입니다.

만약 우리 인류가 새로운 문명종족을 만들려고 한다면 그것은 지금의 우리와 전혀 다른 파충류나 조류가 아닌 우리와 가장 유사하고 유전적으로 닮은 영장류 중에서 선택하게 될 것입니다. 마찬가지로 만약 초고대에 우수한 문명을 이룬 종족(간섭자)이 있었다면 그들 역시 어떤 이유에서 유전적인 조작을 통해 지성체를 창조하려 했다면 자신들과 유사한 종족 중에서 선택했을 것이라는 짐작을 할 수 있습니다.

그들이 현재의 우리와 비슷한 수준이었다면 그로부터 천년이 지나기 전에 DNA의 비밀 대부분을 이해를 했을 것이고, 그 분석과정에서 수많은 시행착오를 경험하였을 것입니다. 그리고 자신들이 바라던 수준의 개량(改良)된 종(種)을 만들었다면, 자연스러운 환경조건에 방목(放牧)하여 그 성공여부를 확인하려고 했을 것입니다. 유전자의 비밀에 근접했다면 그들은 노화를 어느 정도 극복한 상태이므로 수만년 동안 자신들의 피조물이 지상에서 번성해가는 것을 관찰하였을 것이고, 이후 더 발전된 새로운 종에 대한 실험을 이어갔을 것입니다.


실험은 짧게는 몇백년, 길게는 몇만년에 걸쳐 이루어 졌고, 때로는 급격한 리모델링이 있어 충분히 번성하기 전에 새로운 종의 교체가 단행(斷行)되었을 것이기에, 현재 발굴되는 화석들은 순차적인 진화형태를 보이면서도 몇 장면이 빠진 슬라이드 필름을 보듯, 완전한 연결고리를 갖추지 못하고 있습니다.
그들은 그러한 수백 단계를 거치면서 다양한 경험을 했을 것입니다. 자신들이 개입(조작)한 진화로 탄생된 종(種)이 무리한 지능의 향상에 비해 육체적인 능력부족으로 이전 종이나 여타의 포유류와의 경쟁(競爭)에서 살아남지 못하기도 했을 것이고, 빙하기와 같은 자연환경 변화에 대한 저항력이 부족해 번성 중에 멸종에 이르기도 했을 것입니다.

그래서 시간이 지나고 실험이 거듭 될 수록, 최대한 급작스런 개입을 자제했고, 자연에 가까운 종의 번성과 발전을 기대하며 지속하는 백만년에 걸친 개량과정 후에 그들은 마침내 그들이 바라던 '스스로 생각하고  사회를 이루며, 거짓말(Theory of Mind)도 할 수 있고, 자연에 대항하면서 번성하는 종'의 탄생을 기뻐했을 것입니다.

그 새로운 종은 호기심이 충만하며 지혜로웠고, 깊고 풍부한 사고력을 지녀 자아와 우주를 생각하고 자연을 관찰하여 내일을 예측하는 놀라울 정도로 경이로운 존재였기에 그들은 자신들의 계획의 성공을 확신했습니다. 비록 자신들 만큼은 아니지만 그들은 천년이 지나지 않아 진정한 과학의 길로 접어들었고, 수년마다 이루어진 발견과 발명의 성과로 지상에 존재하는 모든 원소를 다루는 힘을 얻게 되었습니다.


간섭자는 그들의 문명이 조금만 더 무르익고 성숙해지면 자신들의 존재를 드러내리라고 계획하며, 그 출현 이후에는 개입을 끝내고 그들을 지성체로서 대우를 해주려고 했습니다. 그러나 끝없이 빠르게 발전하던 그들은 정신적인 뒷받침(성숙)이 부족했고, 발전 단계에서의 경험부족으로 스스로 만든 문명 이기(利器)에 의해 순식간에 자멸하게 되었습니다.

그 문명의 이름은 아프리카의 도곤족일 수도 있고, 그보다 20만년 앞섰던 신화속의 문명국 앗시리아고대 이집트일 수도 있는데, 너무 뛰어났기에 큰 시행착오의 과정을 충분히 거치지 못한 것이 결정적인 멸종의 원인이라고 간섭자들은 결론을 내리게 되었습니다. 그리고 그런 경험은 곧 새로운 종을 개발하는데 그대로 반영되었고, 뇌용량이나 신체조건을 새롭게 셋팅하여 지상에 내보내게 되었습니다.

이전까지 개입자였지만 그때부터 새 종족의 발전과정에까지 간섭을 하는 간섭자가 되어, 급작스러운 발전을 경계하며 자신들의 존재를 희미하게 나마 나타내어 그 종족이 두려움을 가지도록 유도하였습니다.


- 문명(文明)의 비밀 3편으로 이어집니다.

'비과학 상식' 카테고리의 다른 글

Sir 아서 C. 클라크  (37) 2008.03.20
문명(文明)의 비밀 5  (40) 2008.03.16
문명(文明)의 비밀 4  (28) 2008.03.15
문명(文明)의 비밀 3  (30) 2008.03.14
문명(文明)의 비밀 2  (23) 2008.03.13
문명(文明)의 비밀 1  (45) 2008.03.11
외계인은 왜 나타나지 않을까? 4  (48) 2008.03.02
외계인은 왜 나타나지 않을까? 3  (106) 2008.03.01
외계인은 왜 나타나지 않을까? 2  (34) 2008.02.29
Posted by 외계인 마틴
무단전재 및 재배포금지 : 모든 포스트는 저자가 별도로 허용한 경우 외에는 무단전재 및 재배포를 허용하지 않으며, 복제시 저작권법 위반으로 처벌받을 수 있습니다.
태그 , , , , , , , , ,
  1. 2008.03.13 13:37
    댓글 주소 수정/삭제 댓글
    흥미로운 글 잘 보았습니다. ^^
    극단적인 예가 바로 스타크래프트 시나리오라는.................
    21세기인 지금까지도 왜 학자들은 자신들이 세운 말도 안되는
    진화론 따위를 끝까지 우기는 걸까요..........

    물고기가 사람이 됐다는 진화론......
    만약 그렇다면 현재 수만종에 이르는 어패류들은 아주 지지리
    유전자 안좋은 땅바기같은 놈들로만 만들어져 있는걸까요.........

    과학자들이 자신들의 아집을 인정하는 날이 곧 새로운 시대로
    도착하는 시점이 될겁니다.
    • 2008.03.13 23:57 신고
      댓글 주소 수정/삭제
      흐흐 역시 강력하게 비판하는 포스가 느껴지십니다 ^^
      단편을 통해 전체를 추측하는 것에는 늘 한계가 있는데
      마치 퍼즐의 일부를 맞추고는 그림의 전체를 알고 있는듯 교만에 빠진듯 한 모습이 현재의 과학이 아닐까요?
      진실은 영원히 저 너머에 있는 모양입니다.
  2. 2008.03.13 13:53 신고
    댓글 주소 수정/삭제 댓글
    조금 연관이 없는 글 트랙백 걸어 봅니다.
    저도 오늘 진화와 문명에 대해서 나름 헛소리를 써 봐서요....

    안토니오 반데라스가 나왔던 13번째 전사인가요?
    원레 소설로는 죽은자 먹기였었는데, 영화에서는 그렇게 다루지 않았지만, 원소설에서는 중세까지 유럽의 산골짜기에 남아있던 네안데르탈인과 현생인류의 싸움을 그린 글이었답니다.

    마이클 크라이튼이 재마나게 이야기를 풀었는데, 책을 덮으면서도 "어쩜" 이란 생각이 들더군요, 마틴님의 글은 어쩔때는 롤러코스트처럼 어쩔때는 스릴러영화처럼 재미가 다양합니다.

    언제 이 블로그에 모인글이 출판본으로 나올거 같은 예감이 드는군요, 책 내시면 전 작가사인 담아서 보내주세요(공짜 근성 ㅎㅎㅎ)
    • 2008.03.13 23:59 신고
      댓글 주소 수정/삭제
      크큭.. 만약 그렇게만 된다면야 당연히 공짜로 드려야지만 그럴 일이 이루어질 확률은 거의 없죠 ^^
      메타맨님의 글을 보면서 새삼 메타맨님의 다재다능함에 놀라게 되었습니다.
      좋은글에서 많은 것도 얻었습니다 ^^
  3. 2008.03.13 14:24
    댓글 주소 수정/삭제 댓글
    빠진 필름.. 저도 그런 궁금증을 갖었었는데, 정확하게 짚어주시는군요. 감사합니다! 좋은글 계속 기대하겠습니다!
    • 2008.03.14 00:01 신고
      댓글 주소 수정/삭제
      감사합니다 송인혁님.
      아직은 모순되는 것이 많지만.. 시간이 흐르면 그 빠진 필름의 조각들을 더 많이 찾아낼지도 모르겠네요.
      다만 뭔가 자연스럽지 못한면은 어쩔 수 없어서..
      이런 비과학적인 추측이 더 가능성이 있는건지도..^^
  4. 2008.03.13 18:54 신고
    댓글 주소 수정/삭제 댓글
    농담으로 하는 말 중에 먼가 2%가 부족해 그랬었는데
    침팬치랑 인간의 유전적인 차이가1%라니..

    날이 흐리죠.. 벌써 어둠이 내려앉았고..
    봄비가 오려나 봅니다
    • 2008.03.14 00:02 신고
      댓글 주소 수정/삭제
      다만 그런 1%의 차이는 정보를 담고 있는 것에만 한정이 되는것 같습니다.
      우리가 정크라고 부르는 부분에 더 많은 정보가 담겨 있을지도 모르니까요 ^^
  5. 와우
    2008.03.13 21:24
    댓글 주소 수정/삭제 댓글
    생각의 폭을 넓혀주시는 글 감사합니다. 글을 보며 많은 생각, 즐거운 생각을 매일합니다.
    • 2008.03.14 00:03 신고
      댓글 주소 수정/삭제
      와우님 감사합니다.
      저 역시 현실적인 일상에서 이런 상상이 활력소가 되고 있습니다.
      물론 너무 빠지면 현실성 사회성이 없게 보이게 되겠지만요 ^^
  6. 황사
    2008.03.13 23:22
    댓글 주소 수정/삭제 댓글
    꿀벌과 말벌의 차이는 사람과 침팬치의 1%이상
    아니 훨씬더 그이상 일 수도 있지만 사람이 보기엔 비슷해 보이듯이 아주 고도의 지적 영적 능력을 지닌 생명체들이 사람과 침팬치와의 그 1%를 눈치채지 못할 수도 있습니다.
    • 2008.03.14 00:05 신고
      댓글 주소 수정/삭제
      그렇습니다 ^^
      황사님이 지적하신 부분은 '외계인은 왜 나타나지 않을까'에서 충분히 설명을 했던것 같습니다.
      그러나 유전자를 개량하거나 만들 정도의 수준이라면 그 정도의 차이에 의한 결과도 충분히 예측할 것이라고 생각합니다 .
      댓글 감사합니다.
  7. 2008.03.13 23:36 신고
    댓글 주소 수정/삭제 댓글
    침팬지보고 있으면 뭔가 생각이 많은놈 같긴 했습니다. ㅎ
    • 2008.03.14 00:06 신고
      댓글 주소 수정/삭제
      침팬지도 가만히 보면 지능도 꽤 높은 편같고
      거짓말도 잘 하지 않을까하는 의문이 들더군요.
      사실 저 놈들이 사람이 안보는 곳에서는 저희들끼리 수화를 나눌지도 모르겠네요 ^^
  8. 2008.03.14 00:04 신고
    댓글 주소 수정/삭제 댓글
    간혹 생각해보는 것은 원숭이는 진화해서 '사람'이 되었는데 왜 원숭이보다 훨씬 머리가 좋은 고래나 코끼리는 '사람'이 못 되었는가.. 하는 것이지요. 이것도 굉장히 흥미있는 소재 같습니다.
    • 2008.03.14 00:08 신고
      댓글 주소 수정/삭제
      캬~ 나인테일님의 언제나 날카로우시네요.
      저도 그런 부분을 생각하고 이번 시리즈에서 써먹을 생각을 했었습니다.
      신화속에 나오는 동물이 단순히 상상의 동물이 아니고 그런 진화의 결과라는 구상을 해놓고 있습니다만..
      시간이 그리 많지 않아서... 미루고 있습니다.
  9. 2008.03.14 01:07 신고
    댓글 주소 수정/삭제 댓글
    역시.. 무엇보다도 재밌네요 ㅎㅎㅎㅎㅎ
    인간과 침팬지의 차이는 정말 극복되지 못하는 걸까요?
    • 2008.03.15 03:04 신고
      댓글 주소 수정/삭제
      처음 1%가 지날수록 그 폭의 차이가 커져 결코 따라올 수 없는 영원한 격차가 되는듯 합니다만...^^
      DNA 기술이 무한으로 발달한다면 가능할지도 모르겠네요.
  10. 2008.03.14 16:30 신고
    댓글 주소 수정/삭제 댓글
    혹성탈출 생각이 나는군요. 흠....여하튼 흥미로운 주제에요.
    조금만 지적능력이 허락된다면 이런 류의 글을 써보고 싶은데...
    일단 머리속부터 좀 채워넣어야겠습니다.
    (어쩌면 본질적으로 아이디어의 부재에 원인이 있을지도...)
    • 2008.03.15 03:05 신고
      댓글 주소 수정/삭제
      가눔님이야 늘 신선한 글을 잘 쓰시면서 이런말 하시면 안되죠 ^^
      저야 달리 쓸 수있는 포스트 소재가 없어서 이런 글만 쓰는 겁니다.
      잘 지내시죠?
  11. 에리카
    2008.03.15 14:58
    댓글 주소 수정/삭제 댓글
    마틴님의 글은 항상 기대됩니다..ㅎㅎ
    정말 새로운 글을 볼때마다 마틴님의 필력이나 상상력에 감탄을 금치 못합니다.
    아무튼 이 세상은 혁명가가 필요한 시점이 아닌가 싶네요.
    어느 분야든 자신들만의 아집을 고집하면서 새로운 도전을 하려 하지 않으니까요;;;;
    • 2008.03.16 02:58 신고
      댓글 주소 수정/삭제
      그렇죠. 새로운 도전..
      그러나 현과학을 부정하는 것도 문제가 되겠죠.
      다만 너무 절대적이라고 믿는것은 발전을 방해한다고 생각합니다
      댓글 감사합니다 ^^
  12. 2009.08.22 16:59 신고
    댓글 주소 수정/삭제 댓글
    ㅎㅎ 역시 요즘 제가 가끔 이와같은 주제의 글을 가볍게 터치하듯이 올리고있었는데 문득 마틴님이 설마 이와같은 주제를 다루지 않았을까하고 블로그에서 검색했더니 다루셨네요...ㅎㅎㅎ 또 재미나게 읽고갑니다.^^.


free counters
BLOG main image
樂,茶,Karma by 외계인 마틴

카테고리

전체 분류 (386)
비과학 상식 (162)
블로그 단상 (90)
이런저런 글 (69)
미디어 잡담 (26)
茶와 카르마 (39)
이어쓰는 글 (0)



 website stats



Total : 3,371,355
Today : 6 Yesterday : 75