태극마크와 일장기를 같이 달고 출전하는 아키야마 요시히로이며, 추성훈이라 불리는 한 선수가 있습니다. 저처럼 스포츠에 관심이 없어 이름만 겨우 들어 본 사람도 있을거고, 그 이름만으로도 열광하거나 눈시울을 적시는 팬들도 적잖아 있을것입니다.

오늘 우연한 기회에 추성훈선수의 일본 블로그를 방문하게 되었습니다. 추성훈은 태극마크를 달았던 재일교포 4세 유도선수로, 2001년 일본으로 귀화하였다는 정도가 제가 아는 전부였습니다. 일본어를 모르기에 그림만 보았지만, 왠지 가슴을 뜨겁게하는 무언가가 있었습니다.

사용자 삽입 이미지

I♥Korea라는 메뉴는 왜 넣은 것일까요?  한때 한국 대표로 올림픽 출전을 꿈꿨으나 차별 대우를 견디지 못하고 일본으로 귀화해서 수많은 대회를 석권하였고, 그가 싫어했던 차별을 일본에서 다시 받아가면서도 이 몸에 흐르는 피는 완전 한국이라고 자랑스럽게 말하는 그가 감동적입니다.

일본에서 추성훈이 비난받는 가장 근본적인 이유는 도복에 새겨진 태극기 때문일것입니다. 그건 이해가 갑니다. 만약 우리나라에 귀화한 일본선수가 일장기와 태극기를 달고 출전한다면 우리도 당연히 비난하지 않겠습니까? 아니 어쩌면 완전히 매장을 시켜버리려 하겠지요. 그러나 진정 유도를 사랑하기에 유도를 하기위해 그는 그렇게 선택을 했습니다. 그렇지만 자신의 피는 한국임을 잊지않고 자랑스러워 하는 그가 자랑스럽습니다.

사용자 삽입 이미지

추성훈은 재일 한국인 4세로, 아버지 추계이의 “할아버지의 나라 한국에서 태극기를 달고 한국인의 기상을 떨치라”라는 당부에 따라 1998년 4월 그의 여동생과 함께 대한민국으로 건너왔고, 부산시청에 들어가 유도 선수로 활동했으나, 2001년 9월 다시 일본으로 돌아가 일본 국적을 취득했습니다. 당시 이 이유에 대해 교포에 대한 차별, 학연과 지연으로 얽힌 한국 유도계의 텃세와 파벌 싸움, 자신이 한국에서는 2인자로서 대표가 될 수 없었기 때문이라는 등 여러 추측이 있었지만, 본인은 가장 큰 이유중 하나가 국가대표가 된 뒤 태릉선수촌에 들어가 있어야만 했는데, 다른 선수들은 그런 훈련방식을 좋아할 수도 있지만 내겐 맞지 않았다고 했습니다. 그러나 어려운 결심으로 낮선 고국땅에 왔던 그가 단순히 스타일에 안맞다는 이유로 돌아갔을까요?

2002년 그는 일본 대표로서 부산 아시안 게임에 참여했고, 결승전에서 대한민국 대표인 안동진을 꺾고 금메달을 목에 걸었는데, 이에 모 신문사에서는 조국을 메쳤다라는 제목의 기사를 내보내는 등 한국의 여론은 추성훈에게 곱지 않은 시선을 보내기도 했습니다. 그의 말대로 그는 단지 자신에게 맞는 스타일을 찾아 일본으로 간 것일 지도 모르지만 그는 이렇게 말했습니다. "난 조국을 메치거나 그러지 않았어요."

사용자 삽입 이미지

이후 종합격투기 선수로 전향한 뒤, 그는 2005년 11월 5일에 열린 히어로즈 서울 대회에서 한국 출신 선수단의 대표로 나타났고, 그는 오쿠다 마사카츠와의 대전에서 승리한 뒤, 링 위에서 “한국인이 아니지만, 제 가슴 안에, 여기 들어가 있는 피는 완전 한국인입니다”라는 발언을 했습니다.  이어 11월 13일 KBS가 제작한 추성훈에 대한 다큐멘터리가 방영되었고, 과거 추성훈이 한국에서 유도 선수로 활동했을 때 용인대학교와 대한유도회의 밀어주기식 편파 판정에 피해를 보았음을 밝혔습니다. 국가 대표 선발전 등의 중요한 대회가 있을 때마다 추성훈에 불리한 판정을 내렸다는 방송이 나간 뒤 한국에서는 추성훈에 대한 지지와 대한유도회와 용인대학교에 대한 비난의 여론이 일기도 했습니다.

2006년 12월 31일 K-1 2006 다이너마이트 대회에서 사쿠라바 카즈시와 대전해 TKO 승리를 거두었지만, 이후 불법물질도포라는 반칙 행위가 발각되어 경기는 무효 경기가 되었습니다. K-1의 주최사인 FEG는 그에게 무기한 출장 정지 처분을 내렸습니다. 이 논란의 과정에서 일본의 여론은 추성훈에게 큰 실망과 비판의 목소리를 보냈고, 그에 맞춰 히어로즈의 스폰서가 떠나고, 대회를 중계하는 TBS 방송국에까지 비난의 화살이 날아들었습니다. 또한 일본의 한 모델과의 연애까지 비난하며 글러브 안에 쇠뭉치를 넣었다는 둥 인터넷에는 그를 욕하는 악성 댓글이 무수히 올라왔습니다. 반면 대한민국에서는 추성훈에 대한 FEG의 처분이 “사쿠라바 카즈시가 일본의 종합격투기 영웅이었기 때문에 괘씸죄를 적용한 것”이나 “재일 한국인에 대한 차별”이라며 불만을 표시하는 여론이 일어났습니다.

사용자 삽입 이미지

그의 블로그는 2006년 10월경에 만들어진 것 같습니다. 일본팬들을 위해 만들어졌지만 그의 블로그에는 I♥Korea메뉴가 세겨져 있습니다. 한문과 한글로 쓰여진 유도최고라는 한글강좌가 보입니다. 그리고 친절하게도 동영상으로 설명을 해주고 있습니다. (동영상보기)

2007년 10월 28일, 무기한 출장 정치 처분에서 풀린 후, K-1 서울 대회에서 추성훈은 데니스 강과 메인 이벤트에서 맞붙었는데, 많은 사람들의 예상을 뒤엎고, 추성훈은 데니스 강에게 1라운드 4분 45초만에 오른손 어퍼컷으로 KO승을 이끌어냈습니다.

2007 K-1 히어로즈 코리아 대회의 복귀전을 치루며, 일본에서 언론의 비난의 대상이 되던 추성훈은 일본 무대를 염두에 둔 듯 이제 일본어로 인터뷰하겠다는 말까지 해습니다. 그러나 막상 경기에서 승리하자 경기장을 빠져나가는 관중들에게 마이크를 잡고 외쳤습니다. "여러분 가지 마세요. 할 말이 있어요." 그리고 잠시 후에 어색하지만 또렷한 말로  "이렇게 고국에 와서 여러분들 얼굴 하나 하나 보는게 힘입니다. 우리 대한민국 최고!" 라고 외쳐 일본기자들에게는 당황을 우리에게는 가슴찡한 감동을 주었습니다.

2007년 12월 31일, 일본에서의 첫 복귀 무대가 될 야렌노카에서 추성훈은 전 프라이드FC 미들급 그랑프리 챔피언인 미사키 카즈오와 맞붙습니다. 2006년 12월 31일 K-1 다이너마이트에서 사쿠라바 카즈시와 경기를 치른 후 딱 365일 만의 경기입니다. 그러나 이번 일본 복귀전에서 그의 입장은 1년 전과는 완전히 달라져 있습니다. 1년 전만 해도 스포트라이트를 받던 메인이벤터였기에 수많은 일본팬들의 환호를 받던 그이지만, 지금은 냉대를 넘어 야유와 지독한 악역의 역할을 담당하게 되었습니다. 완전한 악역으로 흑마왕이란 별명까지 얻으며 링에 오를 기회를 잡았으나, 수많은 일본의 안티팬들은 추성훈에게 야유를 퍼부을것이 분명합니다. 그러나 추성훈은 이겨낼 것입니다. 승부를 떠나 그는 이겨낼 것입니다. 그리고 진정한 승자의 모습을 보여줄 것입니다. 그는 경기후 나는 한국을 사랑한다고 외칠지도 모릅니다.

추성훈은 자신을 홀대했던 한국임에도 진실한 사랑을 보여줬습니다. 우리는 유독, 일본으로의 귀화는 매국이라는 편견을 가지고 있지 않습니까? 그러면서도 미국이나 캐나다 등의 많은 이민자에 대해서는 당연한듯 관용을 베풀고 있지 않습니까? 애국은 국적에 있는것이 아니라 자신이 자신의 몸에 흐르는 피를 사랑하는것이 아닐까요? 내가 어느나라에 살고 있는지, 어떤 이름으로 불리는지가 아니라 스스로가 모국이 어디며, 가장 그리운곳이 어디인지를 느끼는게 중요하지 않을까요?

월드컵때만 되면 아이러브코리아가 물결을 이루고, 한일전만 열리면 대한민국만세 소리가 온 나라를 뒤덮지만, 늘 짧은 외침으로 사라져 버립니다. 내 나라가 가난하다고, 내 나라가 힘이 없다고 부끄러워 하지는 않았는가요? 지금도 세계 여러 곳에서 독립을 외치는 소수민족의 피가 떨어지고 있습니다. 한뼘의 땅을 지키고 차지하기 위해 수천 수만이 산화하고 있습니다. 여러분은 당당하신가요?

우리는 자랑스런 한국인 입니다.

사용자 삽입 이미지

신고
Posted by 외계인 마틴
무단전재 및 재배포금지 : 모든 포스트는 저자가 별도로 허용한 경우 외에는 무단전재 및 재배포를 허용하지 않으며, 복제시 저작권법 위반으로 처벌받을 수 있습니다.
태그 , , ,
    이전 댓글 더보기
  1. 2007.12.28 16:38 신고
    댓글 주소 수정/삭제 댓글
    추성훈에 대해 잘 알지 못했는데
    많은것을 알고, 느끼게 해주네요..

    추성훈에 대한 연민도 느껴지고
    그의 조국사랑도 느껴지네요...
    • 2007.12.28 18:40 신고
      댓글 주소 수정/삭제
      비퍼플님 안녕하세요
      바쁘실텐데도 방문해 주셔서 감사합니다.
      추성훈선수는 모두에게 어떤식으로든 감동을 주는듯합니다.
      잘싸우길 기원합니다 ^^
  2. 힘내세요~!!
    2007.12.28 16:59 신고
    댓글 주소 수정/삭제 댓글
    일본에 사는 재일 한국인들에게 말하고 싶은것은 힘들면 그냥 귀화해서 그쪽의 해택을 받으면서 살아가라는 것입니다.
    도무지 이나라가 해준것이 무엇이있다고 한국국적을 고집스럽게 지키면서 고생들을 하는지 같은동포로서 안타깝기 그지 없습니다...
    차라리 추성훈씨처럼 귀화해서 일본인들 기본적으로 받는보장 모두받고 편안히 살아주세요~
    그렇게 하는것이 조국에서 보는 동포들의 마음이 더욱 편하다면 저만의 생각일까요?
    님들이 아무리 일본으로 귀화를 한다고해도 그안에 흐르는 그피는 추성훈씨말처럼 한국인인것은 결코 변하지 않을꺼라 믿습니다.
    추성훈씨와 재일동포여러분 화이팅입니다~!!!
    • 2007.12.28 18:42 신고
      댓글 주소 수정/삭제
      어쩌면 그것이 그분들의 최후의 자존심이자 애국의 표현이 아닐까 생각되기도 합니다.
      민족을 뿌리를 잊지 않고 이렇게 대를 이어가며 나라를 생각하는 분들이 많은듯해요
      오늘 나는 무얼했는지 돌아보게 되네요
      댓글 감사합니다.
  3. 그닥..
    2007.12.28 20:22 신고
    댓글 주소 수정/삭제 댓글
    그다지... 일본인이 한국에 귀화를 해서 일장기를 도복에 같이 그려넣고 출전하더라도 한국대표인 이상 우리나라에서 그를 매장(?)하려고 하진 않을것 같군요. 오히려 '그로썬 일장기 넣은게 당연하다! 이해한다'는 논리를 펼 인간들이 더 많을거 같은데요. 글쎄.. 일본인들이 추성훈을 미워하는것을 어설프게 우리라면 더했을것이다라는 가정으로 합리화시키는 것은 보기 안좋군요?
    • 2007.12.29 03:22 신고
      댓글 주소 수정/삭제
      그냥 제 생각이지만, 귀화한 선수가 일장기를 단다면 저도 굉장히 싫어할듯해서 적은것이지 합리화 하려는 의도는 아닙니다.
      다만 이러한 문제가 추선수가 일본에서 냉대받는 시발점이 아니었나 생각되었습니다.

      댓글에 감사드립니다.
  4. 2007.12.28 21:13 신고
    댓글 주소 수정/삭제 댓글
    아..감동이 밀려 오는데요. 추성훈씨 대단 하신 분임은 틀림 없습니다.
    저렇게 당당하게 할수 있다는것 차체가 힘들건데 대단하신 믿음과 신뢰가 뭉쳐진 분인것 같습니다. 저분의 명성은 익히 들었으나 상세하게 접해 보니 저 좋아질것 같은 느낌이 드는군요. 역시 어디에서나 조국에 대한 피는 끓고 조국을 사랑하는 그 마음은 변하지 않는것 같습니다.
    추성훈씨 화이팅!!
    • 2007.12.29 03:24 신고
      댓글 주소 수정/삭제
      감동적이죠 데보라님 ^^
      특히나 감성적인 데보라님께는 더욱 찐하게 느껴지실듯
      거기다가 이국생활이 꽤나 되셨으니^^

      이렇게 늘 관심가져주셔서 너무나 고맙습니다.
      좋은 하루되세요.
  5. 2007.12.28 21:30 신고
    댓글 주소 수정/삭제 댓글
    추성훈이든 아키야마든.. 한명의 MMA 파이터로서 이 유도 사나이를 참 좋아합니다.. 31일날 좋은 결과가 있으면 좋겠네요
    • 2007.12.29 03:25 신고
      댓글 주소 수정/삭제
      역시 멋있는 사나이입니다.
      이번에 꼭 이겼으면 좋겠네요
      댓글 고맙습니다 ^^
  6. 꾸러새캬
    2007.12.28 23:41 신고
    댓글 주소 수정/삭제 댓글
    반성합니다...추성훈씨 귀화했을때...욕 많이 했었는데...
    알지도 못하고...
    님 덕분에 오해를 푸네요~
    글 잘 보고 갑니다~
    31일날...승전보도 같이 기대해봅니다~!!
    추성훈~ 좋구나~~
    • 2007.12.29 03:26 신고
      댓글 주소 수정/삭제
      그당시 상황을 잘 몰랐다면 대부분 그렇게 욕했지 않겠습니까?
      늦게라도 자신이 사랑하는 한국에서 많은 사람의 성원을 받으니 행복하리라고 믿습니다.
      정말 잘싸우길 기원합니다.
  7. 2007.12.29 08:22 신고
    댓글 주소 수정/삭제 댓글
    대한민국의 학연 지연 혈연 때문에 생기는 문제 들이 너무 많습니다.
    추성훈 선수도 큰 피해자지요.
    우린 큰 선수를 하나 잃은것입니다.
    • 2007.12.29 21:01 신고
      댓글 주소 수정/삭제
      이런 문제는 유도뿐아니라 예체능계에도 수시로 문제화 되더군요. 정말 아깝다는 생각이 들지만 화이팅을 빌어줘야겠네요.
      댓글 감사합니다.
  8. 김성훈
    2007.12.29 11:41 신고
    댓글 주소 수정/삭제 댓글
    하아....스포츠조선 이xxx들..ㅡ.,ㅡ;;

    하여튼 기자놈들 타인생각안하고 저렇게 메인 아무렇게나 달고
    나몰라라 하는게 제일 싫으네요..

    그냥....많은 우리나라 국민들이 응원하고 있으니깐..

    추성훈선수도 일본에서 받은 힘든일들 우리나라팬 한테서
    다 털어내고 힘냈으면 좋겠습니다..

    추성훈 선수...화이팅입니다.
    • 2007.12.29 21:02 신고
      댓글 주소 수정/삭제
      한 기자의 글이 전체가 될수는 없겠지만
      너무 한쪽으로 몰아붙였던건 분명하네요.
      이제라도 오해를 풀고 응원하는 많은 팬들이 있으니
      잘 싸워주길 기원합니다.

      댓글 감사합니다 ^^
  9. 2007.12.30 01:53 신고
    댓글 주소 수정/삭제 댓글
    추성훈 선수 멋집니다..^^
    늘 더 멋진 결과 얻으셨으면 좋겠습니다!
    • 2007.12.30 04:28 신고
      댓글 주소 수정/삭제
      이제 내일로 다가왔네요.
      결과에 관계없이 선전해주길 기원합니다.

      라라원님 좋은하루 되세요.
  10. 짱누
    2007.12.31 12:16 신고
    댓글 주소 수정/삭제 댓글
    이 사람을 잘 몰랐었습니다.
    그런데, 어디에도 속할 수 없는 이 사람이 그래도 조국이라고
    "대한민국 최고!"하는 말을 들으니, 눈물이 핑 돕니다.
    앞으로의 여정도 만만치 않겠지만,
    이제부터라도 따뜻한 관심으로 응원하고 싶습니다.
    • 2007.12.31 13:11 신고
      댓글 주소 수정/삭제
      특별나게 관심을 가지지 않는다면 잘 알수없는 사람일수밖에 없습니다.
      저도 잘 모르고 가끔 스쳐지나는 뉴스만 들었습니다.
      알아갈수록 멋있는 사람이더군요.
      진정한 스포츠맨이고요.
      오늘의 승리를 기원합니다.
  11. 진정한 격투가
    2007.12.31 12:36 신고
    댓글 주소 수정/삭제 댓글
    추성훈은 다른 선수들과는 다르게 입장할때부터 진정한 격투가의 모습을 보여줍니다.
    '타임투세이 굿바이'노래에 맞추어 추성훈과 모든 스텝들이 관중들을 향해 큰절을 하고,
    스텝들의 손을 잡으며 입장하다가 노래가 끝날 무렵에 링위를 뛰어오르며 인사로 마무리하는......
    매번 경기때마다 똑같은 입장이지만 그 모습을 볼때마다
    소름돋는 장면을 연출합니다.
    추성훈에게서만 나오는 그는 진정한 격투가입니다.
    오늘 저녁 열심히 응원할껍니다...^^
    • 2007.12.31 13:13 신고
      댓글 주소 수정/삭제
      아.. 저도 그 장면들 좋아합니다.
      경기는 못봤지만 그 장면은 동영상서비스로 봤어요
      어느새 오늘이군요.
      저도 열심히 응원하겠습니다.

      ^^v
  12. 감동이네요
    2007.12.31 14:25 신고
    댓글 주소 수정/삭제 댓글
    자신은 한국인이라고 인정도 하지 않는 몇몇 한국계 스포츠스타(특히 골프가 많죠)들을 한국인이라구 영웅을 만들던 우리나라 언론사.. 저런 추성훈선수를 매도 하는거 보면 참으로 역겹네요... 추성훈 선수 당신이 진정한 대한국민이네요... 어떤 시련이 와도 꿎꿎히 이겨내시길.. 늘 뒤에서 응원하겠습니다..
    • 2007.12.31 18:46 신고
      댓글 주소 수정/삭제
      아 이제 얼마 남지않았네요
      최홍만선수도 추성훈선수도 멋진 선전기대합니다 ^^

      파이팅~
  13. 미쉘
    2007.12.31 22:25 신고
    댓글 주소 수정/삭제 댓글
    추성훈...여전히 그는 멋있습니다. 꼭 이기세요! 그리고 당당하게 한국인임을 선포하시길!
    • 2007.12.31 22:35 신고
      댓글 주소 수정/삭제
      아... 졌군요.
      그러나 추성훈선수 여전히 멋집니다.
      한번의 패배에 굴욕하지 말고
      많은 이들의 성원을 기억해주시길...
  14. 뜨거운당신
    2008.01.02 21:42 신고
    댓글 주소 수정/삭제 댓글
    추성훈씨, 당신이 이렇게 외쳤죠,'대한민국, 최고'
    틀렸습니다.. 추성훈씨, 당신이 최고입니다.
    • 2008.01.03 02:16 신고
      댓글 주소 수정/삭제
      멋진 말입니다.
      추성훈 당신이 최고입니다.
      패배는 극복할 수 있지만 실패는 끝장입니다.
      작은 패배에 굴복하지말고 다시 일어서길 기원합니다.
  15. 2008.01.19 05:37 신고
    댓글 주소 수정/삭제 댓글
    눈물 날정도로 감동적이네요..
    잘모르던 사람인데 이런 스토리가 있었군요.
    정말 잘 읽었습니다^^
    • 2008.01.19 21:05 신고
      댓글 주소 수정/삭제
      심플님 안녕하세요 ^^
      비록 지난 경기에는 패했지만..
      여전히 멋진 선수입니다.
      지난 경기때도 많은 일이 있었는데 .. 안타깝네요.
  16. 2008.02.13 22:55 신고
    댓글 주소 수정/삭제 댓글
    너무 좋은 글이라 출처 밝히고 제 블로그에 담아갑니다. 허락없이 죄송합니다 ^^; 원치 않으시면 언제라도 삭제하겠습니다 ^^;;
    • 2008.02.14 01:46 신고
      댓글 주소 수정/삭제
      그리 잘쓴 글도 아닌데 ... .
      이렇게 친절하게 허락을 바라는 분이 거의 없다보니..
      오히려 감사드립니다^^
    • 2008.02.14 19:04 신고
      댓글 주소 수정/삭제
      허락 감사합니다 (^_^)(_ _) 해피 발렌타인 되세요~*
  17. 하루만
    2008.03.06 08:54 신고
    댓글 주소 수정/삭제 댓글
    추성훈선수!
    정말 대단하십니다.♡
    전율과 함께 눈물이 핑 도네요
    저역시 한국에 살면서 추선수만큼 조국사랑이 없었든것 같습니다.
    존경스럽고 앞날에 좋은일 가득하길 바랍니다.
  18. 2008.05.20 13:43 신고
    댓글 주소 수정/삭제 댓글
    추성훈은 일본도 한국도 아닌 유도를 사랑했군요 ^^
  19. 2008.07.29 09:05 신고
    댓글 주소 수정/삭제 댓글
    녀석 멋있어..ㅋ
  20. 즐거운하루
    2008.08.08 14:29 신고
    댓글 주소 수정/삭제 댓글
    헉.....그랬군요....
    태어나서 몇번 안되는 댓글 남겨보네요!!!
    햐.....진짜....추성훈....빠..져..든..다..ㅎ.ㅎ
    대단하심!!! 파파파파티이이이잉!!!


free counters
BLOG main image
樂,茶,Karma by 외계인 마틴

카테고리

전체 분류 (386)
비과학 상식 (162)
블로그 단상 (90)
이런저런 글 (69)
미디어 잡담 (26)
茶와 카르마 (39)
이어쓰는 글 (0)



 website stats



Total : 3,201,592
Today : 204 Yesterday : 231