이번 포스트는 신종 인플루엔자에 대한 정보와 위험성, 예방에 대한 정보로 질병관리본부 웹사이트에 가면 더 자세한 정보를 얻을 수 있습니다.

8월 15일 우리나라에서도 신종 인플루엔자에 의한 첫 사망자가 나왔습니다. 지난 8월 1일에서 5일까지 태국 여행을 다녀온 56세 남성이 발열증상을 보여 치료를 했지만, 진단과 투약 시기가 늦어 폐렴과 혈액에 세균에 퍼지는 패혈증으로 끝내 사망했습니다. 일반적으로 신종 인플루엔자는 사망률이 0.7~1% 정도로 낮은 편이라서 어린이나 노약자에게만 위험할 것이라고 생각하고 있으나 이번의 사망자는 기존에 천식이나 다른 질환이 없는 건강한 상태였음에서 경미한 증상을 보인지 일주일 만에 사망하였습니다.

신종 인플루엔자는 무엇?
신종 인플루엔자 A(이하 신종플루)는 사람, 돼지, 조류의 인플루엔자 바이러스의 유전물질이 혼합되어 있는 새로운 형태의 바이러스입니다. 2009년 4월 24일 미국과 멕시코에서 처음 발생한 것으로 '돼지인플루엔자(돼지플루)' 또는 '돼지독감'이라고 하였으나 돼지와 관련이 있다는 증거가 없어 세계보건기구(WHO)에서 신종 인플루엔자(Influenza A virus subtype H1N1)라는 공식 명칭을 정했습니다.



감염경로는
신종플루의 전파에 대해서는 아직 조사중이지만, 현재까지는 독감을 일으키는 기존의 계절 인플루엔자바이러스(influenza virus)의 전파방법과 유사합니다. 감염된 사람의 기침이나 재채기 등을 통하여 주로 사람 대 사람으로 비말(飛沫) 감염이 이루어져서, 감염자와 가까운 접촉자 사이에서 전파되는 것이 일반적인 경우로 알려져 있습니다.

그러나 비말이 공기 중에서 멀리 퍼지지 않고 가까운 거리(2m이내)로만 이동하기에 비교적 가까운 사람에게 전파된다고 보고 있으나, 실제로 사람이 붐비는 공공 장소나 교실 등에서는 불특정 다수에게 전파가 될 가능성도 있습니다. 실제로 오늘 일본에서도 신종플루로 인한 첫 사망자가 발생했는데 이 환자의 경우 최근에 해외여행을 다녀온 적도 없고, 주변에 신종플루의 감염자나 증세를 보이는 사람도 없어서 일본 보건 당국이 감염 경로를 파악하는데 애를 먹고 있습니다.

임상증상
일단 감염이 되면 보통 1~7일 정도의 잠복기를 거쳐서  발열(37.8℃), 오한, 두통, 상기도증상(기침, 인후통, 콧물, 호흡곤란), 근육통, 관절통, 피로감 등의 다양한 증상이 나타나고, 사람들에 따라서는 오심, 무력감, 식욕부진, 설사와 구토 증상이 함께 나타나기도 합니다. 미국에서 발생한 642명을 대상으로 조사한 결과 발열(94%), 기침(92%), 인후통(66%)과 같은 증상을 보였습니다. 보통 이런 증상들은 감기증상과 비슷하기 때문에 감기로 오인해서 자가치료를 하다가 치료 시기를 놓치는 경우가 있습니다. 그래서 우리나라의 질병관리본부에서도 걱정하는 것이 얼마 후 환절기가 되었을 때, 신종플루를 감기로 오인하는 문제입니다.

그리고 아직까지 신종플푸는 전염기(전염 가능한 기간)가 알려져 있지 않아 계절 인플루엔자 감염에 근거하여 추정하고 있습니다. 보통 감염된 사람은 증상발생 하루 전부터 증상이 소멸될 때까지 약 8일 정도 동안 전염력이 있을 것으로 봅니다. 그러나 어린이의 경우 특히 10일 이상의 전염기를 가질 수 있습니다.

합병증
신종플루의 합병증에 대해서는 아직 자료가 불충분하지만, 예전 돼지인플루엔자(swine influenza) 환자를 보면 가벼운 호흡기질환에서 하기도증상, 탈수 혹은 폐렴, 급성호흡부전까지 증상을 보였으며 종종 사망하는 경우도 있었습니다. 신종플루가 호흡기질환을 일으키는 바이러스인 만큼 가장 무서운 합병증은 폐렴과 폐렴으로 인한 패혈증이며, 우리나라의 첫 사망자를 비롯해서 신종플루로 인한 사망자의 대부분의 사망 원인이 폐렴이었다고 합니다.

치료제
미국 질병통제예방센터(CDC)에 의하면 인플루엔자 치료제인 오셀타미비르(Oseltamivir, 상품명 타미플루)자나미비르(Zanamivir, 상품명 릴렌자)가 신종플루의 치료제로 효과가 있다고 보고되었습니다. 이 약은 발병한 후 48시간 이내에 투약하여야 효력이 있으며, 병증을 완화시키기 때문에 무엇보다도 신종플루의 빠른 확진이 필요합니다. 그리고 백신은 허가가 진행중이지만 11월이나 되어야 국내에 공급될 예정이라고 합니다.

예방하기
- 재채기나 기침을 할 경우에는 화장지로 입과 코를 가리고, 화장지를 버린 후 손을 씻으십시오.
- 손을 자주 씻고, 손으로 눈, 코, 입을 만지는 것을 피하십시오.
- 발열이나 호흡기 증상 등이 있는 사람과는 접촉을 피하십시오.


그림 출처 : 질병관리본부 : http://www.cdc.go.kr/kcdchome/

세계보건기구(WHO)의 보고서를 보면 지난 8월 6일 기준으로 세계의 감염자는 177,457명이고 사망자는 1,462명으로 7월 27일과 비교했을 때 10일 동안 확진환자와 사망자의 수가 얼마나 빠르게 증가하고 있는지 알 수 있습니다.


Region

Cumulative total

as of 27 July 2009

 

Cases*

Deaths

WHO Regional Office for Africa (AFRO)

157

0

WHO Regional Office for the Americas (AMRO)

87965

707

WHO Regional Office for the Eastern Mediterranean (EMRO)

890

1

WHO Regional Office for Europe (EURO)

16556

34

WHO Regional Office for South-East Asia (SEARO)

7358

44

WHO Regional Office for the Western Pacific (WPRO)

21577

30

 

 

 

Total

134503

816 


Region

Cumulative total

as of 6 Aug 2009

 

Cases*

Deaths

WHO Regional Office for Africa (AFRO)

591

1

WHO Regional Office for the Americas (AMRO)

102905

1274

WHO Regional Office for the Eastern Mediterranean (EMRO)

2346

7

WHO Regional Office for Europe (EURO)

over 32000

53

WHO Regional Office for South-East Asia (SEARO)

11432

83

WHO Regional Office for the Western Pacific (WPRO)

28120

43

 

 

 

Total

177457

1462


우리나라도 지난 5월 2일 첫 환자가 발생한 이후에 6월 중순까지는 확진환자가 50여명이었으나, 방학이 시작되자 해외여행객 등이 늘어나면서 환자는 급증하기 시작해서 첫 환자 발생 70여일만인 7월 14일 확진환자는 535명이 되었습니다. 그리고 다시 8일만에 환자수는 2배인 1000명을 넘어섰으며, 8월 15일 환자수는 2032명으로 불과 20여일 만에 두배가 되었습니다. 초기의 우리나라의 신종플루 환자는 해외 여행객이나 입국한 유학생, 외국인 관광객이 대부분이었으나 지금은 전체 확진자의 34%인 705명이 국내에서 감염된 것으로 확인되었습니다.

이제 곧 방학이 끝나면 외국에 단기 유학이나 연수를 갔던 사람들이 귀국하고, 그들이 다시 학교로 복귀하면 지역사회 감염자가 급증할 것입니다. 또한 가을이 되면 바이러스가 활동하기 좋은 조건이 되기 때문에 더 큰 주의가 필요합니다. 일단 감염이 의심되면 자가 진단으로 판단하지 말고 병원이나 보건소로 가서 의사의 진찰을 받으시기 바랍니다. 다만 1회 정밀검사비가 12만원으로 비싼 편입니다. 어서 백신이 나오길 기다려야 겠네요.


그림 출처 : 질병관리본부 : http://www.cdc.go.kr/kcdchome/

가장 좋은 것은 사전에 주의를 하고 스스로 예방을 하는 것입니다. 신종플루는 비말(飛沫)을 통해 감염되므로 손만 잘 씻어도 70% 이상 예방이 가능합니다. 먼저 손을 잘 씻는 습관부터 들이도록 합시다.

신고
Posted by 외계인 마틴
무단전재 및 재배포금지 : 모든 포스트는 저자가 별도로 허용한 경우 외에는 무단전재 및 재배포를 허용하지 않으며, 복제시 저작권법 위반으로 처벌받을 수 있습니다.
태그 , , , , , , , , , , , ,
    이전 댓글 더보기
  1. 2009.08.16 10:57 신고
    댓글 주소 수정/삭제 댓글
    오늘은 두번째 사망자가 발생했더군요ㅜㅜ
    마음놓고 있을 때가 아닌 것 같습니다 ㄷㄷ
    • 2009.08.16 13:48 신고
      댓글 주소 수정/삭제
      회원수 만명★ http://cafe.naver.com/historyexam 국사 http://cafe.naver.com/koreanexam 국어 http://cafe.naver.com/economyexam 경제 자격증 가입 좀!
  2. 2009.08.16 14:28 신고
    댓글 주소 수정/삭제 댓글
    요즈음
    모임도 외출도 극히 자제 합니다.
    이놈 때문에 ㅎㅎㅎ
    글 잘 보고 갑니다.
    고맙습니다.
    휴일 잘 보내세요.
  3. 2009.08.16 14:35 신고
    댓글 주소 수정/삭제 댓글
    좋은 정보 잘 보고 갑니다.
    글을 카페에 퍼 갈려고 했습니다만,,,퍼가는 방법을 몰라서 복사 해 갑니다.
    펌글 명기는 하겠습니다만, 혹시라도 문제가 있으시다면 즉시 삭제 하겠습니다. 연락 주십시요.
  4. 2009.08.17 12:52 신고
    댓글 주소 수정/삭제 댓글
    너무좋은정보네요 . 어제 뉴스에서 외출도 별로하지 않으신분도 걸리셨다가 안좋은일을 당했다고 나오는데...;; 점점 무서운병이 많이 생기는것 같아 걱정이네요.. 좀비영화처럼 그리되는건 아닌지 ;;; 물론 아니겠죠??
  5. 2009.08.17 21:59 신고
    댓글 주소 수정/삭제 댓글
    호주도 비상이지요. 그래서 타미플루 비축해두고 막그러는데, 무엇보다 이번 사망하신분 나름 보건소에도 미리 찾아가고 그러셨던데 보건체계상의 문제가 여실이 드러난거더군요. 진료한 보건소나 담당변원들이 조금만 신종플루의 위험성을 심각하게 생각했더면 돌아가시지 않으셨을거 같아 더 안타까와요.
  6. 2009.08.17 23:23 신고
    댓글 주소 수정/삭제 댓글
    위에분도 호주 이야기하셨는데 제가 호주에 있을 때도 심했죠
    멜번에서 지내고 있었는데 멜번 인구대비 최고로 많이 걸렸다고 말이죠 -_-;
    다행이 저는 입국하는 그 순간까지 무사했습니다
    한국 온지 한달이 지났으니 이젠 괜찮겠지요
    그나저나 앞으로 더이상 확산은 없었으면 좋겠네요
  7. 2009.08.18 03:11 신고
    댓글 주소 수정/삭제 댓글
    저번에 한국에서 누가 오신다고 해서 공항에 나갔다가 입국하는 한국인들 보고 깜짝놀랬었어요.
    다들 마스크를 입에다.....
    미국사람들도 신기하다는듯 쳐다보고..
    왜 그러나 했는데 이글을 보니 정말 조심해야 겠어요.
  8. 2009.08.18 14:09 신고
    댓글 주소 수정/삭제 댓글
    저도 뉴스에서 사람이 죽었다는 이야기 듣고 너무도 놀랬어요.
    솔직히 두려움도 많이 생겨서 손씻기도 자주하고 청결에 신경쓰고 있습니다.
    모두모두 조심하세요 ^^
  9. 2009.08.19 10:27 신고
    댓글 주소 수정/삭제 댓글
    뉴스보면서 참 걱정이다 라는 생각이 들더군요. 어제 샤워를 하는데 기침이 좀 나오더군요. 가슴이 아프거나 하진 않았지만, 괜히 걱정도 되고 지금은 열은 안나니 괜찮은듯하긴하지만, 신문을 보니 백신도 당분간은 힘들다고 하더군요. 그 사망자 2명의 경우도 병원을 2번이나 들렸는데 그냥 돌려보내고 3번째 병원을 찾았을때는 너무 늦어서 손쓸수도 없고.. 어떤 병원에서는 진료거부까지.. 근데 의료민영화도 한다고 하니 점점 더 복잡해지겠네요. 진료를 거부해도 이제 할말이 없을테니까요. 스스로 조심해야겠지만, 그냥 조심한다고 해결되는게 아니라 철저하게 단속하고 해야할텐데, 조금은 넋을 놓고 그냥 안일하게 대처하는 것같아서 걱정이 심히 됩니다. 얼른 이 위기가 지나가길 바랄 뿐이네요.
  10. 2009.08.19 19:56
    댓글 주소 수정/삭제 댓글
    비밀댓글입니다
  11. 2009.08.19 21:27 신고
    댓글 주소 수정/삭제 댓글
    그래서 저도 요즘 더 열심히 손을 씻고 있어요
    손만 잘 씻어도 감기예방이 된다잖아요
    마틴님도 건강하세요~
  12. 2009.08.25 13:50 신고
    댓글 주소 수정/삭제 댓글
    저도 이번 7월말 필리핀 다녀온 뒤로 3일후에 심한 고열과 함께 독감 증상이 있어서 무려 10일 동안이나 고생했어요.
    증상은 신종플루랑 같았는데..
    병원 3군데, 보건소 1군데를 전전하며 신종 플루 아니냐고 물어봐도 의사들은 다들 관심도 없더군요..-_-;
    어딜 가나 일반 감기약만 지어줘서 그것만 먹으며 버텼어요.
    하루는 길가다가 증상이 너무 심해서 쓰러져 보건소가서 링겔까지 맞았는데도 신종플루 검사는 안해주시더라구요;;
    결국 안죽고(?) 다 나아서 다행이죠.
    엄청난 고열에 팔다리가 욱씬거리고 기침이 심한 그런 증상이었어요.
    저는 아직도 제가 신종플루에 감염 되었다가 스스로 회복한 것으로 믿고 있답니다. ㅎㅎㅎ
  13. 2009.08.29 01:09 신고
    댓글 주소 수정/삭제 댓글
    어딜가나 신종인플루엔자 얘기가 들리는걸 보니
    문제긴 문제인가봅니다.
    저희 집 옆에 병원이 있는데..
    신종플루 담당병원으로 지정되서
    =_= 사실 속으론 좀 무섭습니다..
  14. 2009.08.29 09:40 신고
    댓글 주소 수정/삭제 댓글
    남편이 계신곳에도 신종플루가 유행해서 각별히 그 병에 걸린 사람은 다른 곳으로 이동이 되어서 치료를 받는다고 하네요. 조심해야해요.
  15. 장민경
    2009.08.30 10:11 신고
    댓글 주소 수정/삭제 댓글
    인제 어쩌죠??
  16. 2009.09.05 17:57 신고
    댓글 주소 수정/삭제 댓글
    요즘 신문이나 뉴스에서 신종플루 이야기가 나오니까
    공포가 더 확산되고 부풀려지는 것 같아요.
    신종플루에 걸리면 마치 불치병 걸린 것처럼 말이지요..
    실제로 신종플루에 걸렸던 사람도 며칠 지나고
    아무렇지 않게 길거리 다니는데 말이지요.
    그렇게 크게 우려할만큼 심각한 문제는 아니라는 건데..
    지나치게 국민을 혼란스럽게 만드는 것 같아요.
  17. 2009.09.06 12:16 신고
    댓글 주소 수정/삭제 댓글
    정말 열나 손씻어야 겠어염
  18. 2009.09.10 11:16 신고
    댓글 주소 수정/삭제 댓글
    최근 들어 저희 마누라 사무실에도 3명이 확정판정 받았더군요.
    그래서 어제는 몸에 열이나는 마누라를 검사 받게 했는데 다행히 신종플루는 아니라고해서 안심을 했습니다.

    정말 주의,주의 또 주의해야 할 요즘인 것 같습니다.
  19. 2009.09.23 10:19 신고
    댓글 주소 수정/삭제 댓글
    많이 바쁘신가 보네요... 요즘 글이 안올라와서 안부 여쭙습니다!
    • 2009.09.23 11:54 신고
      댓글 주소 수정/삭제
      반갑습니다 ^^
      인터넷도 거의 안되는 곳에서 일하다보니 자연 블로그에 소홀해 졌습니다.
      추석이 지나면 다시 자주 뵐 수 있을 것 같네요.
      그때 다시 인사 드리겠습니다.
  20. 별빛
    2009.09.23 18:24 신고
    댓글 주소 수정/삭제 댓글
    뭐...
    사실, 치사율은 매우 낮습니다.
    한국기준 0.1% 도 안되는 매우 낮은 치사율이죠. (의료수준이 낮은 제3세계국가에선 훨씬 높지만)
    문제는, 전염성이 높다는것!
    국제보건기구에서는 약 20억명이상이 감염될것을 예상했습니다.
    그렇다면... 세계적으로 200만~2000만이 사망한다는 이야기!
    그리고 사망자는 둘째친다고 해도, 그거 걸리면 1주일간 증상이 매우 심각하여 일도 할 수 없는데...
    직장도 문닫고, 학교도 문닫으면... 도데체 세계가 어떻게 돌아가겠습니까.
    삼성회장이, 학교선생님이 안걸린다는 법도 없는데 말입니다.
    먼이야기가 아니에요. 우리 학교에서도 3명의 확진환자가 나왔습니다.
    (2명 완치, 1명 치료중)
    저도 걸렸을지도 몰라요. 한 며칠동안 꾀나 아프더군요.
    근데, 그냥 나았어요.
    병원갈걸 그랬나...?
    뭐, 차라리 백신을 그 바이러스 자체로 쓰는게 낫다는 생각도 듭니다.
    그냥 신종플루 바이러스를 주사해뿔면 면역력 생기는거 아닙니까?
    (그리고 나서 타미플루를 먹는거에요... 완벽하지 않습니까?)
    뭐 영화에서 나오는것처럼 외계바이러스가 아닌이상, 인류가 멸망할 수 는 없어요.
    확산에만 적어도 몆주가 걸릴텐데, 그동안 과학자들은 밀폐된 핵벙커같은 실험실에서 바이러스 표본가지고 연구를 하고 잇을 거거든요.

    결론 : 너무 겁 안내도 되요. 그냥 단순한 독감.
    개인적으로는 신종플루나 계절독감이나 별 차이 없습니다.
    다만 감염성이 높아 전체적으로 피해가 클 뿐.

    ps. 유행하는 독감바이러스 종류가 매년 다른걸로 아는데...
    (백신도 바이러스마다 다름)
    그 유행하는 계절독감 백신은 2개월만에 몆십억개씩 뚝딱 잘도 만들더군요.
    근데 이 신종플루는 왜 이래 오래걸릴까요?


free counters
BLOG main image
樂,茶,Karma by 외계인 마틴

카테고리

전체 분류 (386)
비과학 상식 (162)
블로그 단상 (90)
이런저런 글 (69)
미디어 잡담 (26)
茶와 카르마 (39)
이어쓰는 글 (0)



 website stats



외계인 마틴

외계인 마틴

Total : 3,114,020
Today : 23 Yesterday : 260