정상나선은하인 우리가 속한 은하의 지름은 약 10만 광년이며 그 안에는 2000억에서 4000억 개의 항성이 있습니다. 누군가의 말처럼 이 넓은 공간과 별에 우리만 존재한다는 것은 매우 심한 낭비인 것이 분명한데, 우리 이외에 생명체가 존재하는 별이 있을 수도 있으나 현재까지는 그것을 명확히 증명할 만 한 질(質) 좋은 증거는 전혀 없는 상태입니다. 그러나 지구에 존재했던 모든 생명체의 종류보다 더 많은 항성과 행성들 중에서 단 하나의 별에서도 생명도 탄생하지 못했다면 그것이 오히려 기적적인 현상이자 비과학적이고 불합리하며 보편적이지 못한 일이라 할 수 있을 것입니다.

그 속에 얼마나 많은 외계생명체가 존재하고 있는 것인지에 대해서는 우리가 우리 이외의 외계생명체를 발견하기 전까지는 여전히 4000억 분의 1이 될 수밖에 없으나, 성간물질에서 지구가 만들어진지 불과 10억년도 되지 않는 짧은 시기에 생명체가 탄생했듯 비슷한 운명을 타고난 수천 억 개의 행성들 중에서는 비슷한 우연내지 필연으로 생명체가 탄생하지 않을 확률 역시 지극히 낮다고 봐야할 것입니다.


로또 1등 확률은 8,145,060분의 1인데 계산상으로는 800만 명이 사면 한 장의 1등이 나오거나, 800만 번을 사야 한번 정도 당첨이 될 것 같지만, 300여회의 로또 기간 동안 1등에 당첨된 사람들은 모두 1천회도 사지 않았지만 당첨되었을 것입니다. 생명이 탄생할 확률이란 것도 결국 수천억년을 두고 따졌을 때는 평균적인 수치로 계산할 수 있지만 로또의 경우처럼 단 몇 차례의 우연이나 선택으로도 800만분의 1이 아닌 80분의 1의 확률로도 선택되어질 수 있는  것입니다.

단 1번의 구입한 로또 복권이 1등이 될 가능성이 있는 것처럼 은하의 수많은 별들 중에는 그런 운 좋은 행성은 의외로 많을 수 있습니다. 로또의 확률이 45개의 숫자 중 임의로 선택한 6개의 숫자가 일치할 확률이라면, 생명의 확률은 100여개의 원소 중 생명체의 유전자 혹은 세포를 구성하는 물질의 조합이 이루어질 확률일 것입니다. 대부분의 지구형 생명체를 근본적으로 파헤쳐보면 그 생명활동의 메커니즘은 그 구성과 구조가 비슷한데 우리가 일반적으로 예측하는 생명체가 존재할 확률은 우리와 닮은 -외형적이 아니라 그 생명활동의 기술- 생명체를 기준으로 하고 있습니다.

즉 우리는 성장하고, 물질적인 대사를 하며, 외부적 혹은 내부적으로 움직이고, 자신과 닮은 개체를 생산하는 생식능력을 지니며, 외부 자극에 반응하는 상태를 지닌 개체에 대해서만 생명체로 구분하는데, 거기에 본질적으로 적당한 수명을 지녀야만 생명체라고 간주하고 있습니다. 즉 생명이라는 의미 자체에 죽은 것과 구분되는 상태라는 다소 철학적인 의미가 부여되어 있기 때문에 생명체는 결국 삶과 죽음을 동시에 지니는 대상만을 기준하고 있는 것입니다.

그리고 지구형 생명체는 모두 탄소로 이루어진 유기체로 구성되어 있기에, 모든 우주의 생명체도 이와 같다고 생각하는 탄소 쇼비니즘(chauvinism)으로 생명체가 존재할 가능성을 예측하고 있는데, 우주에는 불멸의 존재가 더 많을 수도 있으며, 탄소 기반형 유기체는 매우 희귀하거나 오직 지구에만 존재할 가능성도 배제할 수는 없습니다.

물론 그 생명체의 기준을 우리 지구인의 입장에서 분별하는 것이 틀렸다고는 할 수 없지만, 그럴 경우 상당히 편협한 시야만 가질 수밖에 없습니다. 우리의 과학과 정신적인 수준이 더 높아지지 않는 이상 외계의 생명체를 발견할 확률이나 신호를 수신할 확률의 범위는 좁고 낮지만, 먼 미래가 되어 새로운 시각과 지적 수준이 향상된다면 태양내부에 살고 있는 1억분의 1초의 수명을 지닌 플라즈마 생명체나 달에 살고 있는 암흑생물 혹은 지구 대기권 최상층에 무리지어 사는 자외선 형태의 생명체도 발견하고 그들과 교류할지도 모르는 것입니다.


그러나 역시 지금의 우리가 생명체로 인식하고 인정할 수 있는 대상은 지구형 생명체나 그 기준에 상당히 부합하는 형태의 생명체일 것입니다. 나중에 이야기 하겠지만 우리가 가진 감각적 한계와 사고능력의 범위는 우리가 발견할 수 있는 외계 생명체를 아무리 넓게 잡아도 물질적인 구성을 갖춘 대상으로 한정짓게 만들고 있으며, 그 생명체의 영역조차 우리가 관찰 가능한 상태로 제한하고 있습니다.

결국 우리는 지구형 생명 혹은 물질계의 생명체를 대상으로만 존재확률을 예측할 수밖에 없으며, 인간의 능력으로는 그 범위를 벗어난 가능성은 상상할 수 없습니다. 막연히 신이나 초존재에 대해서 그들의 권능과 전능 무한성에 대한 생각을 머릿속에 그리며 이럴 것이라고 기대하지만, 그것은 아우구스티노의 일화에서처럼 모래성을 쌓고 조개껍질로 그 속에 바닷물을 모두 퍼 담아 보려는 것과 같은 허황한 꿈에 불과한 것입니다.

어쨌든 우리가 예측할 수 있는 외계생명체의 존재가능성이란 것은 현재 우리가 알 수 있는 최대한의 지식을 근거로 할 수밖에 없습니다. 그러한 외계 생명체(E. T. Life)외계 지성체(E. T. Intelligence)의 존재확률에 대한 계산은 드레이크(Frank Drake)의 보수적인 공식과 그에 비해 상대적으로 후한 값을 대입한 아시모프(Issac Asimov)의 외계문명 이야기가 잘 알려져 있습니다.

1930년 미 시카고에서 태어난 프랭크 드레이크(Frank Drake)는 하버드 대학원에서 광학 천문학 분야를 전공해 박사 학위를 취득했으며, 1960년 미 웨스트버지니아 주 그린뱅크에 있는 국립 전파천문대에 근무하면서 지름 24m의 전파 안테나(radio telescope)로 타우 세티(Tau Ceti)입실론 에리다니(Epsilon Eridani) 별을 향해 1,420메가헤르츠의 전파 신호 수신에 도전하는 오즈마 프로젝트(Project Ozma)를 시작했었는데 이것이 지금의 세티(SETI:The Search for Extraterrestrial Intelligence Institute)의 전신이라 할 수 있습니다.

그리고 1961년에 드레이크는 국립과학원이 주재한 그린뱅크 회의에서 그 유명한 N = Rs* fp * ne * fl * fi * fc * L 이라는 드레이크 방정식(Drake equation)을 발표합니다. 여기서 N은 우리 은하 내에 있는 모든 별들 중에서 지금 현재 시점에서 존재하는 전파교신 능력을 갖춘 외계 지성체(E. T. Intelligence) 혹은 외계 문명의 숫자인데 너무나 낮은 결과 값을 보여주고 있어 모두를 놀라게 하고 있습니다.



- 외계문명은 존재할까? 2편으로 이어집니다.

신고

'비과학 상식' 카테고리의 다른 글

경계점(Boundary point) 2  (21) 2008.08.08
경계점(Boundary point) 1  (13) 2008.08.06
외계문명은 존재할까? 3  (33) 2008.07.25
외계문명은 존재할까? 2  (9) 2008.07.24
외계문명은 존재할까? 1  (18) 2008.07.23
행성개조계획(Terraforming) 2  (16) 2008.07.18
행성개조계획(Terraforming) 1  (32) 2008.07.17
외계문명과의 충돌 3  (38) 2008.04.25
외계문명과의 충돌 2  (21) 2008.04.24
Posted by 외계인 마틴
무단전재 및 재배포금지 : 모든 포스트는 저자가 별도로 허용한 경우 외에는 무단전재 및 재배포를 허용하지 않으며, 복제시 저작권법 위반으로 처벌받을 수 있습니다.
태그 , , , , , , , , , , , , , , , ,
  1. 2008.07.23 00:18 신고
    댓글 주소 수정/삭제 댓글
    재미있는 글이네요 잘읽고 가요^^
  2. 2008.07.23 00:44 신고
    댓글 주소 수정/삭제 댓글
    오랜만에 외계인마틴님의 글을 보니 반갑네요.
    2편도 기대하겠습니다.^^
  3. 2008.07.23 07:57 신고
    댓글 주소 수정/삭제 댓글
    ㅋ 오랜만에 마틴님 글 읽고 갑니다 ㅎ
  4. 2008.07.23 10:23 신고
    댓글 주소 수정/삭제 댓글
    드래곤볼이 문득 떠오르네요.
    그럼 우리는 지구를 지켜줄 슈퍼사이언 손오공이 필요한데...요...
  5. 우야꼬
    2008.07.23 13:53 신고
    댓글 주소 수정/삭제 댓글
    엑스파일 2시즌에 보면 아발론이란 화산 내부를 탐사하는 에피가 있는데 거기 나오는 생물이 규소를 근원으로 해서 스컬리가 당황하죠 첨엔 뭔내용인지 몰라서 반복해서 봤는데 찾아보니 지구의 모든 생명체는 탄소를 근원으로 한다를 첨알았습니다 그래서 스컬리가 당황햇구나 하는것을 알았죠 해박한 지식 감사합니다
  6. 2008.07.23 14:08 신고
    댓글 주소 수정/삭제 댓글
    참 재밌는 글입니다.
    다음 편도 기대됩니다.
  7. 지수
    2008.07.23 14:21 신고
    댓글 주소 수정/삭제 댓글
    한동안 베스트에 안떠 전에 글도 못읽고 그랬는데. 이제야 뜨네요. 주소도 저장할 수 있게 되어 다행입니다.
  8. 물속의 달
    2008.07.23 14:49 신고
    댓글 주소 수정/삭제 댓글
    계속되는 연재 부탁드려요^^
  9. 우주관심인
    2008.07.23 15:14 신고
    댓글 주소 수정/삭제 댓글
    히스토리 채널 보니 천체물리과학자들 에게 생명체가 우주에 존재하나 물어보면 열이면 열 다있다고들 답합디다...그걸 증명하려고 노력하고있고요..암튼 잼나게 보고갑니다~~^^
  10. 2008.07.23 19:08 신고
    댓글 주소 수정/삭제 댓글
    난 제목 보구선 마틴님인줄 알았스
  11. 2008.07.23 21:26 신고
    댓글 주소 수정/삭제 댓글
    솔직히 외계문명에 대한 접근을 할 때..
    우리 지구 적인 시각으로 봐선 안된다고 생각합니다 ㅎㅎ
    오랜만의 포스팅이시군요 ^^
  12. 2008.09.27 16:17 신고
    댓글 주소 수정/삭제 댓글
    이 글을 읽으니 정마루 궁금증이생기네욥^^
  13. 2008.09.27 16:25 신고
    댓글 주소 수정/삭제 댓글
    http://www.coolfile.net/?recom_id=rnlgksskawk 여기오시면
    영화 질리도록 봐요 ㅠ 질려서 트림이 ;; 꺾~ 죄송 ;;
    여기 많은참여바라구욧 !! 추천인 해서 300포인트 지급 !!!
    덩달아 뎃글만달면 2포인트 !!! 하루에 65446848넘게 가능합니당 ^^
    많이 오셔용 @@@
  14. 2008.12.29 15:32 신고
    댓글 주소 수정/삭제 댓글
    안녕하세요~ Daum신지식 담당자입니다.^^

    다름이 아니라, '12월5주 우수블로거'로 선정되셨습니다~!
    ☞공지참조 http://kdaum.tistory.com/143

    좋은 포스팅 트랙백답변에 대한 감사의 표시로 Daum 영화예매권을 발송해드리고자 합니다.
    Daum아이디와 블로그명("비공개";)을 댓글로 알려주시면 영화예매권을 지급해드리겠습니다.
    확인하시고 꼭 알려주시기 바랍니다. 다시한번 축하드립니다.^^
    • 2008.12.29 16:55 신고
      댓글 주소 수정/삭제
      신지식에 보낸 트랙백을 통해서도 제법 많은 방문객이 유입되었습니다.
      오히려 제가 고맙다고 해야겠네요.
      그리고 우수블로그로 선정해 주신 점.. 다시 한번 감사드립니다.
      연말에 좋은 영화 한편 볼 수 있겠네요. ^^
  15. 황금박쥐
    2009.08.28 11:07 신고
    댓글 주소 수정/삭제 댓글
    재밌군요~` 잘 읽었습니다.
  16. 이그림
    2010.02.19 12:17 신고
    댓글 주소 수정/삭제 댓글
    늘 멋진 포스팅입니다.
    잘 보고 갑니다 마틴님..
    • 2010.02.20 21:56 신고
      댓글 주소 수정/삭제
      외계문명이 존재할 가능성은 사실 말로 할 필요가 없겠죠.
      이 거대한 우주에서 우리만이 우주를 생각할 특권을 누린다는 생각은 교만인 것이죠 ^^


free counters
BLOG main image
樂,茶,Karma by 외계인 마틴

카테고리

전체 분류 (386)
비과학 상식 (162)
블로그 단상 (90)
이런저런 글 (69)
미디어 잡담 (26)
茶와 카르마 (39)
이어쓰는 글 (0)



 website stats



외계인 마틴

외계인 마틴

Total : 3,154,181
Today : 10 Yesterday : 341