간간히 포스트 끝에 말을 했지만 지금 있는 곳이 워낙 두메이다 보니 주변에 슈퍼마켓이나 담배가게도 없어서 간단한 생필품을 구하려고 해도 차를 타고 한참을 나가야 합니다. 인터넷이 연결된 PC는 꿈도 꾸지 못하기에 가끔 시내에 들렀을 때 시간이 있으면 피씨방에서 그 동안 밀린 포스트를 후다닥 작성하여 올리는게 전부입니다. 휴대폰의 수신 안테나도 겨우 한 두칸 정도 뜨는데 종종 운이 좋으면 세 칸이 되기도 합니다. 그러다보니 블로그를 관리한다거나 댓글을 다는 것은 거의 미루게 되었고, 포스트의 발행율도 일주일에 하나 정도로 떨어지게 되었습니다.

사용자 삽입 이미지

그러나 덕분에 밀렸던 책은 거의 다 읽을 수 있었고, 휴대폰에 저장해 두었던 30여권의 책도 진작에 끝을 보았습니다. 그렇다고 문화생활이 오직 책 뿐인 것은 아닙니다. 하루에 두 시간 정도 충분히 인터넷으로 접속을 하고 있습니다. 다만 쓰기보다는 읽기와 듣고 보기 중심으로 단조로운 편이지만, 예전 같으면 꿈도 꾸지 못할 일이 가능해졌기에 쓸쓸하고 적막했을 두메생활을 나름대로 단절없이 즐겁게 보내고 있습니다. 도심속에 있을 때에는 오즈(OZ)가 편리하기는 했지만 꼭 필요한 서비스라기 보다는 유용한 서비스에 불과했으나, 이곳에서는 너무나도 절실하고 사랑스러운 연인같은 서비스입니다. 마치 무인도에 표류했으나 라디오를 통해 세상 소식을 들을 수 있게 된 기분이라고 할까요?

가끔 소액을 송금하러 먼 거리를 이동해야 했었는데 눈이라도 오는 날에는 그것도 거의 불가능했습니다만, 이제는 금융칩이 필요없는 VM모바일뱅킹으로 따뜻한 방안에서 한발작도 움직이지 않고도 모든 것이 가능하게 되었습니다. 또 유튜브의 최신 영상이나 정글고등학교도 감상하고, 구하지 못했던 아시모프의 파운데이션도 모바일북으로 받아 읽고 있습니다. 그리고 블로그의 댓글도 읽고 종종 이웃 블로그를 방문해서 댓글을 쓰기도 하면서 마틴이 죽지않았음을 흔적으로 남길 수도 있게 되었습니다. 월 6천원으로 이런 저런 다양한 것들을 할 수 있게 되었으니 세상 참 좋아졌습니다.

물론 이런 것들 외에도 LGT의 오즈를 활용하는 방법이 엄청 많지만, '단절되지 않는다'는 이 한 가지 보다 중요한 것은 없는 듯합니다. 만약 여러분이 살기에 필요한 모든 것이 갖춰져 있지만, 인터넷이 없는 곳에서 살아가야 한다면 어떨 것 같은가요? 흔할 때는 그 필요성을 잘 몰랐는데 막상 없으니 대단히 아쉽고 답답한 게 정말 무인도에라도 온 기분이었습니다. 여튼 고맙다는 말이라도 하고 싶네요.


잠시 피씨방에 왔는데 한 시간도 못채우고 나가야 하네요.
모두 건강하세요.


신고
Posted by 외계인 마틴
무단전재 및 재배포금지 : 모든 포스트는 저자가 별도로 허용한 경우 외에는 무단전재 및 재배포를 허용하지 않으며, 복제시 저작권법 위반으로 처벌받을 수 있습니다.
태그 , , , , , , , , , , ,
  1. 2008.11.29 17:42 신고
    댓글 주소 수정/삭제 댓글
    언제 문명의 세계로 돌아오세요?
    아... 핸펀에 저장했던 소설 30권 저도 보고싶은데... 가능할까요?
    • 2008.12.06 21:18 신고
      댓글 주소 수정/삭제
      안녕하세요 하늘이님 ^^
      오랜만에 집에 왔기에 새로 30여권의 소설을 저장해 두었습니다.
      예전에 이미 읽었던 글도 있지만 책을 본다는 것 그 자체가 즐겁네요.
      감기 조심하세요.
  2. 2008.11.29 21:36 신고
    댓글 주소 수정/삭제 댓글
    다행히 인터넷은 되네요,,ㅋㅋㅋ
    • 2008.12.06 21:18 신고
      댓글 주소 수정/삭제
      네.. 정말 다행이죠 ^^
      오랜만에 집에 와서 아르고폰도 업그레이드 했습니다.
      덕분에 인터넷 속도가 더 빨라졌네요.
  3. 2008.11.30 08:16
    댓글 주소 수정/삭제 댓글
    비밀댓글입니다
    • 2008.12.06 21:20 신고
      댓글 주소 수정/삭제
      아..맞습니다.
      계약에 의한 의무 포스팅도 있습니다.
      그나저나 꽤 추워졌는데 건강은 어떠신지?
      무리하지 마시고 즐거울 만큼만 하세요 ^^
  4. 성야
    2008.11.30 22:19 신고
    댓글 주소 수정/삭제 댓글
    '단절되지 않는다'를 다른 관점에서 보자면,

    '단절되지 못한다'라는 것이 참....
    • 2008.12.06 21:21 신고
      댓글 주소 수정/삭제
      하하..정확히 짚으셨네요.
      그러나 자의든 타의든 단절은 좋아하지 못하는 편입니다.
      현재로는 오즈가 유일한 끈이네요^^
  5. 2008.12.01 12:18 신고
    댓글 주소 수정/삭제 댓글
    헉 오랜만에 들렀더니..어디에 가 계신가요? 오지에 계신 모양이네요..
    • 2008.12.06 21:21 신고
      댓글 주소 수정/삭제
      그렇게 되었네요.
      한달만에 집에 왔지만 곧 돌아가야 하네요.
      며칠동안 열심히 놀고 쉬어야죠^^
  6. 2008.12.03 04:01
    댓글 주소 수정/삭제 댓글
    비밀댓글입니다
    • 2008.12.06 21:22 신고
      댓글 주소 수정/삭제
      아.. 그렇군요.
      저도 말씀듣고 확인했습니다.
      그리고 감사합니다.
  7. 2008.12.03 12:06 신고
    댓글 주소 수정/삭제 댓글
    마틴님 머나먼 이역 타국에서 몸건강히 지내세요!
    그리고 에이리어 51쪽에 함 다녀오셔셔 그곳 이야기좀 꼬옥 들려주세요!
    • 2008.12.06 21:23 신고
      댓글 주소 수정/삭제
      moba님은 도저히 속일 수 없군요.
      하하... 비밀리에 접촉중이다보니 어쩔 수없이 오지에 떨어져 지내게 되었습니다.
      좋은 성과가 나면 좋겠네요.


free counters
BLOG main image
樂,茶,Karma by 외계인 마틴

카테고리

전체 분류 (386)
비과학 상식 (162)
블로그 단상 (90)
이런저런 글 (69)
미디어 잡담 (26)
茶와 카르마 (39)
이어쓰는 글 (0)



 website stats



Total : 3,183,723
Today : 52 Yesterday : 502