벨기에의 작가 마테를링크(Maeterlinck)가 쓴 6막 12경의 동화극 파랑새(L'Oiseau bleu)는 가난한 나무꾼의 아이들이 크리스마스 전야에 꾼 꿈을 극으로 엮은 것입니다.

치르치르와 미치르 남매는 마법사 할멈으로부터 병든 딸을 위해 파랑새를 찾아 달라는 부탁을 받고 개·고양이·빛·물·빵·설탕 등의 님프를 데리고, 추억의 나라와 미래의 나라 등을 방문하였으나 끝내 찾지 못하고 돌아옵니다. 그리고 꿈에서 깨었을 때 자신들이 기르고 있는 비둘기가 파랗다는 것을 깨닫습니다.


자신에게 가장 소중한 것은 무엇이라고 생각하나요?
그 소중한 것이 나를 행복하게 해주는 파랑새입니다. 파랑새는 물건이 될 수도 있고, 소중한 사람이 될 수도 있으며, 이상과 목표와 같은 무형의 대상일 수도 있습니다.
그것을 이미 가지고 있다면 그것을 지키기 위해 애를 쓸 것이고, 아직 가지지 못했다면 그것을 얻기 위해 많은 노력을 기울이고 있을 것입니다. 그리고 자신에게 가장 소중한 것이 무언지에 대하여 한 번도 생각하거나 찾아보지 않은 사람도 있을 것입니다.

가장 소중한 것은 어디서 찾을 수 있을까요?
책속에서 찾을 수도 있을 것이고, 능력으로 이루어내는 성취감일 수도 있으며, 영원히 가질 수 없는 비현실의 꿈이 될 수도 있을 것입니다. 그리고 몽상가에게는 그 꿈꾸는 시간 자체가 가장 소중히 것일 수도 있습니다. 그러나
여전히 많은 사람들이 그 소중한 꿈이 무엇인지도 모르고 있습니다. 그래서 스스로 혹은 이웃에게 현자에게 자신의 소중한 것, 인생에서 가장 중요한 것, 사람이 무얼 위해 살아야 하는지를 묻고 있습니다.

초등학교 교과서에 나오는 무지개를 찾아서라는 이야기에는 무지개를 보고 그 아름다움에 반하여 무지개를 잡으러 가지만 결국 무지개를 잡지 못하고 늙어 버린 한 소년이 나옵니다. 그 소년이 잡으려는 무지개는 무엇이며, 무지개가 있는 방향이 서로 다르다고 주장하는 소년들과 무지개잡기를 포기한 소년들은 현실에서 어떠한 삶을 살고 있는 것일까요?


작은 딸아이에게 가장 소중한 것은 강아지 베개입니다. 10년 전 태어나서부터 베고 안고 자던 강아지 베게는 해지고 낡아서, 그동안 수십 번을 빨고 꿰매었고 홑청을 새로 해 넣었습니다. 몇 번을 버리려고 했지만 그때마다 작은 애는 눈물을 뚝뚝 흘렸고, 몰래 버리면 귀신같이 찾아왔기에 10년을 함께하고 있습니다. 귀나 코가 떨어져 새로 단 것도 몇 차례였기에 모양도 원래와 많이 달라졌지만, 강아지 베개는 여전히 작은 애에게 가장 예쁜 강아지가 되어서 품속에서 밤을 보냅니다.


며칠 전에도 코가 떨어졌기에 모녀지간에 버리니 마니 하는 실랑이가 벌어졌습니다. 결국 딸의 눈물에 못이긴 아내가 새 홑청을 만들어 입히면서 끝이 났는데, 다음날 베개를 정리하면서 그 속에 이상한 것이 들어있는 것을 발견하였습니다.


어른들에게 혹은 남들에게 무용한 것으로 보이는 무언가가 자신에게는 가장 소중한 것이 될 수도 있습니다. 그리고 파랑새가 상징하는 행복은 가장 가까운 곳에 있는데 우리는 그것을 추억의 나라미래의 나라에서 찾고 있습니다.


파랑새 상세보기
모리스 마테를링크 지음 | 문예출판사 펴냄
1911년 노벨문학상을 수상한 마테를링크의 대표작. 틸틸과 미틸이 파랑새를 찾아 떠나는 여정을 통해 행복은 멀리 있지 않다는 사실과 인생의 진리를 들려주고 있다. 크리스마스 전날 밤, 가나한 나무꾼의 아이들인 틸틸과 미틸은 선물은 고사하고 맛있는 과자조차 먹지 못한 채 잠자리에 든다. 그날 밤 이들의 방으로 요술쟁이 할머니가 찾아와 자신의 아픈 딸을 위해 행복의 파랑새를 찾아달라고 부탁한다. 마법의 다이아몬드가

어른들은 소중한 것을 내가 가지지 못한 것에서 찾지만, 어린아이에게 가장 소중한 것은 자신이 가진 것 중에 있습니다.


Posted by 외계인 마틴
무단전재 및 재배포금지 : 모든 포스트는 저자가 별도로 허용한 경우 외에는 무단전재 및 재배포를 허용하지 않으며, 복제시 저작권법 위반으로 처벌받을 수 있습니다.
태그 , , , , , ,
    이전 댓글 더보기
  1. 2008.03.05 15:06 신고
    댓글 주소 수정/삭제 댓글
    음....제 블로그에 달아주셨던 댓글을 거의 그대로 적어야겠네요.^^


    저는 베게을 보면서 별반 느낌없이 아..낡았구나 했는데
    마틴님은 감성도 풍부하시네요.
    그리고 저는 이런걸 촬용할 생각은 아예 못했습니다. ;)
    • 2008.03.05 18:53 신고
      댓글 주소 수정/삭제
      가눔님의 멋진 받아치기네요 하하.
      저녁은 드셨나요?
      저는 방금 먹었습니다.
  2. 2008.03.05 16:37 신고
    댓글 주소 수정/삭제 댓글
    오... 동심의 세계로 잠시 다녀왔습니다.
    저도 장난감과 대화를 자주 나누곤 했었죠...^^
    • 2008.03.05 18:53 신고
      댓글 주소 수정/삭제
      장난감과의 대화 ^^
      역시 감성과 순수를 그대로 지니셨군요.
      댓글 감사합니다 .
  3. 2008.03.05 17:46 신고
    댓글 주소 수정/삭제 댓글
    파랑새는 있다 라는 드라마가 생각나요
    • 2008.03.05 18:54 신고
      댓글 주소 수정/삭제
      저도 그 드라마 생각나네요.
      백윤식의 사기행각이 재미있었죠.^^
  4. 2008.03.05 18:43 신고
    댓글 주소 수정/삭제 댓글
    아 나도 우리웅이한테 저런글을 한번 쓰볼까...ㅋㅋ...
    마틴님한테는 저런 따님이 아주 소중하시겠다는...^^
    • 2008.03.05 18:55 신고
      댓글 주소 수정/삭제
      하하 웅이는 이미 다 알고있는 것처럼 보이던데요.
      눈빛하며 인상이 주인의 속마음까지 꿰뚫고 있던걸요^^
  5. 2008.03.05 20:18 신고
    댓글 주소 수정/삭제 댓글
    우와...ㅎㅎ
    마지막 편짓글이 너무 가슴을 따뜻하게 만드네요 ㅎㅎ
    그러한 순수함을 저도 다시 가질 수 있을까요? ^^
    왠지 산타할아버지한테도 편지 쓸 것 같은데요? ㅎㅎ
    • 2008.03.05 22:06 신고
      댓글 주소 수정/삭제
      흐흐 그렇죠
      애들도 산타가 없다고 하면서도 은근히 믿는 눈치같기도 하더군요.^^
  6. 2008.03.05 20:45 신고
    댓글 주소 수정/삭제 댓글
    가슴 찡한 편지로군요.. 사랑은 받아보아야 베풀 줄 아는 법이죠.
    주인장님은 정말 팔방미인이신 듯 ^^;
    • 2008.03.05 22:07 신고
      댓글 주소 수정/삭제
      애들이 어릴때는 작게나마 애정을 주는것말곤느 달리 해줄수 있는게 없네요.
      팔방미인은 아니고요.. 얇고 넓은..^^
  7. 2008.03.05 21:16
    댓글 주소 수정/삭제 댓글
    사람들은 대개 자신에게 가장 소중한 것을 잘 모르고 있다고 생각해요, 소중한 게 있을테지만, 그것이 아닐 것이라는...제 억지 ㅎㅎ 저 역시 제게 무엇이 가장 소중한 것인가, 잊고 살고 있는 듯 하거든요... 사람들은 아무것도 잘 모르고 있다고 생각해요,,,이건 폄하인가요,,ㅋ 전 무엇이든 잘 모르고 있는게 분명해요...무언가를 강력하게 주장하는 일의 가벼움을 전 스스로에게서 가장 깊이 느끼곤 하거든요...한설이에게 가장 소중한 건 '멍멍이'가 맞는듯 해요,,,^^
    • 2008.03.05 22:09 신고
      댓글 주소 수정/삭제
      로망롤랑님의 말씀이 적절한것 같습니다.
      소중한게 있는데도 그것이 소중한걸 모르는 경우가 많습니다.
      막상 그것이 사라지고 나서야 깨닫기도 하고요.
      이미 가진것 중에서 가장 소중한걸 찾아봐야겠네요.
      댓글 감사합니다^^
  8. 2008.03.06 02:16
    댓글 주소 수정/삭제 댓글
    정말 드라마에서나 봄직한 편지네요.
    따님의 심성이 너무 고와보입니다^^
    얼굴만 예쁜줄알았더니 착하기까지 ㅎ
    정말 따님키우시는 보람이 팍팍!^^
    • 2008.03.06 19:56 신고
      댓글 주소 수정/삭제
      유달리 저 베개를 좋아하더군요.
      아마 정이 들었는게 아닐까 생각드네요.^^
  9. 2008.03.06 03:06 신고
    댓글 주소 수정/삭제 댓글
    따님이 커서 이 편지를 보면..참 즐거워 할것 같습니다.^^
    정말 마음이 따뜻해지는 편지입니다.
    • 2008.03.06 19:56 신고
      댓글 주소 수정/삭제
      그러고보니 그런면이 있네요.
      십여년이 지난후까지 블로그가 남아있다면... 재미있겠네요^^
  10. 2008.03.06 09:43 신고
    댓글 주소 수정/삭제 댓글
    행복한 인형이네요~
    • 2008.03.06 19:57 신고
      댓글 주소 수정/삭제
      인형이 감정이 있다면 주인에게 사랑받은 걸 알고 기뻐할겁니다 ^^
      댓글 감사합니다 버그니님
  11. 2008.03.06 09:46 신고
    댓글 주소 수정/삭제 댓글
    따님은 커서 이쁜 사랑을 할꺼 같네요~
    • 2008.03.06 19:58 신고
      댓글 주소 수정/삭제
      후... 아직도 10년은 더 있어야겠지만..
      이렇게만 이쁘게 자라주면 좋겠네요.
  12. 카미유
    2008.03.06 09:50
    댓글 주소 수정/삭제 댓글
    작은 것 하나하나를 소중히해야겟다는 생각이 드네요.
    • 2008.03.06 19:58 신고
      댓글 주소 수정/삭제
      모두 너무 큰것에만 집착하다보니
      소소한 작은 즐거움을 느끼지 못하는것 같습니다.^^
  13. 2008.03.06 11:04
    댓글 주소 수정/삭제 댓글
    저도 파랑새가 되어 무지개가 떠있는 무한의 세계로 들어가고 있는 중이군요..^^*참 멋진 표현이십니다~!
    • 2008.03.06 19:59 신고
      댓글 주소 수정/삭제
      번뜩맨님은 아마도 기발한 새로운 무언가를 타고 무한의 세계로 가실듯 합니다.
      범상치 않은 분이시니 ^^
  14. 2008.03.06 15:28
    댓글 주소 수정/삭제 댓글
    작은 종이라도 그 누군가에는 엄청 소중한 것....멋지네요 ;ㅅ;
    • 2008.03.06 20:00 신고
      댓글 주소 수정/삭제
      그렇죠 .. 내겐 사소하게 보이는 것이라도
      어떤 이에게는 그것이 가장 소중한 것일 수도 있을 겁니다.
      우리는 다들 너무나 거창한 무언가를 이루려는게 아닐까요?
  15. 2008.03.07 00:31 신고
    댓글 주소 수정/삭제 댓글
    ㅎㅎ 왠지 어린아이들에게 저런 게 하나씩 있는 것 같아요.
    저도 어렸을 때 항상 붙들고 살았던 베개가 하나 있었던 것 같은데..
    얼마 전에 집에 내려와서 옷장을 정리하다가 동생이 초등학교 때까지 너무 좋아하던 빨간 강아지 베개를 찾았답니다 ㅎㅎ 동생이 어찌나 반가워하던지요-
    • 2008.03.08 15:50 신고
      댓글 주소 수정/삭제
      지나고나면 저런걸 왜 그리 좋아했지 하는 생각을 할 수도 있지만
      사실 그때는 그게 무엇보다 소중했을 수도 있죠 ^^
      빨간 강아지 베개라... 궁금하네요.
  16. 2008.03.07 08:05
    댓글 주소 수정/삭제 댓글
    비밀댓글입니다
  17. 2008.03.07 17:54
    댓글 주소 수정/삭제 댓글
    저에겐..
    거의 10여년이 훨씬 넘은
    수많은 편지들이 보물입니다.
    가장..소중하고..
    가장..오래된것..
    • 2008.03.08 15:52 신고
      댓글 주소 수정/삭제
      편지만큼 그때 그때의 마음을 잘 담은 것은 없는것 같습니다.
      그런 편지라면 앞으로도 계속 보관을 해야겠죠.
      요즘은 편지 받는게 쉽지 않던데.. 부럽습니다 ^^
  18. 2008.03.09 20:47 신고
    댓글 주소 수정/삭제 댓글
    전 어렸을 때 썼던 제 일기장이 가장 큰 보물인 것 같아요^^
    때묻지 않았던 어릴적 모습들과 생각들이 고스란히 담겨있어서요~
    (때묻지 않았다고 얘기하기에는 무리가 있을지도 모르겠어요..ㅠㅠ;;)

    그나저나 따님이 정말 너무 예쁘고 귀여워요^^
    저도 저렇게 어렸을때가 있었을텐데 말이죠....
    • 2008.03.16 02:39 신고
      댓글 주소 수정/삭제
      그때 공개하셨던 일기장의 일부가 기억나네요.
      또박 또박 쓰신 일기장의 전문을 공개하시는건 어떠실지?
  19. 2008.03.12 11:55
    댓글 주소 수정/삭제 댓글
    아, 정말 애틋함이 느껴집니다. 저희 딸은 아기곰 푸우의 피그렛 베개를 끌어안고 잔답니다.
    • 2008.03.16 02:40 신고
      댓글 주소 수정/삭제
      아.. 애들은 유달리 (혹은 여성들도) 동물 캐릭터에 애정을 쏟더군요.
      그런 것들은 무엇보다 소중하게 여겨지는가 봅니다.^^
  20. 행복해요
    2008.03.16 02:00
    댓글 주소 수정/삭제 댓글
    안녕하세요 ^^
    제가 유일하게 즐겨찾기 한 블로그네요
    흥미진진하고 눈을 뗄 수 없게 만드는 소중한 글들 잘 보고 있습니다
    감사합니다

    특히나 이 이야기는 왠지 코끝을 찡하게 만드네요
    저도 어린 시절 남들에겐 버릴만한 어떤 것을 매우 소중히 여겼던 무언가가 많았던 것 같은데
    기억에 남은 것이 없네요
    이제 제 아이를 키우면서 그런 어린 아이의 감성과 눈높이로 대해야 하겠다는 생각을 갖게 만듭니다
    • 2008.03.16 02:42 신고
      댓글 주소 수정/삭제
      행복해요님 감사합니다.
      그리 좋은 글을 꾸준히 쓰지도 못하고 있는데 이렇게 성원해주시니 힘이 나는군요.
      어른이 되어서는 잊혀질지라도 어린아이에게는 그때 가장소중한건 대부분이 가깝게 있는 것이더군요. ^^


free counters
BLOG main image
樂,茶,Karma by 외계인 마틴

카테고리

전체 분류 (386)
비과학 상식 (162)
블로그 단상 (90)
이런저런 글 (69)
미디어 잡담 (26)
茶와 카르마 (39)
이어쓰는 글 (0)



 website stats



Total : 3,355,573
Today : 58 Yesterday : 86