평소 tvbodaga님의 호주 미디어 속의 한국의 RSS를 구독하고 있는데 오늘 거기서 재미있는 기사를 발견하였습니다. 호주의 캔버라 부근에 위치한 캔버라 딥 스페이스 커뮤니케이션 콤플렉스(CDSCC : Canberra Deep Space Communication Complex)에서 전 세계인이 참여할 수있는 범지구적 프로젝트를 진행 중이라는 기사를 보고는 즉시 프로젝트 웹사이트로 달려갔습니다.

CDSCC의 프로젝트는 HELLO FROM EARTH라는 타이틀에서 보듯 지구인이라면 누구나 참여할 수 있는 지구발 외계행 문자 보내기입니다. 프로젝트를 진행 중인 웹사이트에 가서  영문기준 160자 이내의 메시지를 작성해 올리기만 하면 이 메시지를 모아서 오는 8월24일에 20광년 떨어진 글리제 581d(Gliese 581d)로 보낸다고 합니다. 그런데 왜 하필 메시지의 대상을 글리제 581d로 정한 것인지 잠깐 살펴보겠습니다.



글리제 581d가 돌고 있는 별인 글리제 581(Gliese 581)은 천칭자리에 있는 적색 왜성입니다. 적색 왜성(red dwarf star)이란 보통 우리 태양 질량의 40%(태양의 0.09배에서 0.6배 사이)를 넘지 않는 작은 별로써 중심부의 온도가 낮고, 가장 밝은 적색 왜성조차도 태양 밝기의 10% 수준에 불과할 정도로 매우 약한 빛을 발산하고 있습니다. 글리제 581 역시도 질량은 태양의 1/3 정도이며, 반경은 태양의 41%, 밝기는 절대등급으로 태양의 1.3% 정도 밖에 되지 않는 작고 어두운 별입니다.

그런데 글리제 581이 주목받는 이유는 적어도 네 개 행성이 주위를 돌고 있는 것으로 밝혀졌기 때문입니다. 태양계 바깥의 행성이 처음 발견된 1995년 이후 지금까지 약 350개의 외계 행성이 발견되었지만 대부분이 목성처럼 가스로 이루어진 거대한 행성이어서, 대기 온도가 너무 높거나 낮아 생명체가 살기에는 적합하지 않는 것으로 판명되었습니다. 그러나 글리제 581에서 발견된 행성 중에는 지구와 비슷한 환경이 형성될 수 있는 골디락스(Goldilocks) 지역에 위치한 적당한 크기의 행성도 있는 것으로 밝혀졌습니다.

글리제 581을 도는 행성으로 글리제 581b는 2005년 8월에 발견되었고, 글리제 581c글리제 581d는 2007년 4월 24일에 발견되었으며, 2009년 4월 21일에는 글리제 581e가 발견되었습니다. 글리제 581 같은 별의 주위를 돌고 있는 행성의 경우, 지구와 비슷한 열을 받으려면 지구보다 항성에 훨씬 가까이 붙어 있어야만 하는데, 이중에서 글리제 581c는 골드락스의 안쪽에 근접해 있으면서도 발견 당시로는 질량이 가장 작은 행성(지구의 5.36배)이어서 지구와 비슷한 환경을 지녀 외계 생물이 존재할 가능성이 높은 천체로 높은 관심을 받았습니다. 그래서 2008년 10월 알렉산더 자이체프(Alexander Zaitsev) 박사와 소셜네트워크 웹사이트 베보는 회원들이 작성한 텍스트 메시지와 그림, 사진* 중에서 500개를 투표로 선정해서 하나의 파일로 만든 뒤, 이것을 우크라이나 국립 우주 협회 소재 RT-70 전파 망원경을 이용하여 글리제 581c로 보냈던 것입니다.

그러나 이후 계속된 연구로 글리제 581c의 평균 흑체 표면 온도는 -3°C에서 40°C 정도이지만 실제 온도는 온실 효과 때문에 약 500°C일 것으로 예측되어 생물의 존재 가능성은 희박해졌습니다. 그에 비해 그 바깥 궤도를 돌고 있는 글리제 581d는 글리제 581c보다 질량은 조금 큰 편(대략 지구의 7배)이지만, 항성의 생물권을 돌고 있으며, 액체 물이 존재할 가능성이 가장 높고, 평균온도가 영하 18도이지만 온실 효과가 있을 경우 생명체가 살 수 있는 정도의 적합한 온도가 형성되었을 것으로 나타났습니다. 글리제 581c와 d를 발견한 제네바 천문대 소속 스테판 우드리는 글리제 581d가 수천킬로미터 깊이의 거대한 바다로 뒤덮여 있을 것이라고 예측했습니다.

어쨌든 적색 왜성은 너무 어두워 주변 행성이 온도를 확보하기 어렵고, 표면적의 40퍼센트가 한 달 동안 흑점으로 덮여 있기도 하는 등 밝기가 변덕스럽고, 그나마 발산하는 빛의 대부분이 적외선 영역에 몰려 있어 식물이 광합성 작용을 하기 어려워 생명체가 존재할 수 있는 범위가 매우 좁은 편입니다. 그러나 적색 왜성은 우주에서 가장 흔한 별이며 우리 은하의 대부분도 적색 왜성이 차지하고 있습니다. 그래서 적색 왜성은 외계 생물이 얼마나 많은지를 가늠하는 척도가 될 수도 있습니다. 글리제 581d에 메시지를 보내는 이유도 그 확인 작업의 일환이라고 할 수 있습니다.



HELLO FROM EARTH
의 취지를 설명하는 페이지에서 가장 먼저 눈에 들어오는 문장이 있습니다.

ARE WE ALONE in the universe? Is there life on other planets? Are there other civilisations in our galaxy?

이 프로젝트는 우주에 우리 밖에 없는 것이 아님을 확인하여 우리가 결코 외로운 존재가 아니라는 사실을 증명하려는 것입니다. 이번 프로젝트가 특별한 것은 지금까지의 외계로 전파 보내기와 달리 과학자들이 아닌 일반인에게 메시지 작성을 맡겨 딱딱한 수학적인 정의가 아닌 평범한 동경과 호기심으로 이루어진 채팅 채널을 개설했다는 점입니다. 그리고 베보와 같이 특정한 사이트의 회원이나 국가만을 대상으로 제한 하고 있지도 않는 그야말로 범지구적인 프로젝트입니다.
물론 저도 현재는 지구인(?)이므로 여기에 참여하였습니다. 제가 글리제 581d를 향해 보낼 메시지는 얼마 전 타계하신 위대한 미래학자 아서 C. 클라크 경(Sir Arthur Charles Clarke)의 안부를 묻는 내용입니다.

글리제로 보낼 메시지가 왜 클라크 경을 향한 것인지 궁금하실 것입니다. 클라크 경은 타계하기 몇 달 전 인터뷰에서 세 가지 소원을 밝혔는데, 그 중에서 첫째가 외계 생명체가 존재한다는 증거를 보고 싶다는 것이었습니다. 그리고 2008년 3월 19일 그분이 돌아가시는 날, 우주에서는 인류의 40년 관측 이래 가장 강렬한 감마선 폭발(Gamma-ray burst)이 관측되었습니다. 목동자리 한가운데를 관통했던 이 폭발은 무려 75억 광년 너머에서 이루어졌음에도 맨눈으로 볼 수 있을 만큼 강렬했는데, 그것은 아마도 생전에 그렇게 소원하던 외계 문명이 있는 글리제 581로 클라크 경을 인도하기 위한 우주의 등대였을 것입니다.

외계 문명을 찾아 은하의 중심으로 다가가고 있던 클라크 경은 목동자리의 감마선 폭발에 이끌려 천칭자리의 글리제 581을 향해 나아갔을 것이고, 지금쯤은 글리제인들과 만나 신비한 그들의 문명에 매료되어 있을 것입니다. 그리고 20년 후 우리가 보낸 메시지에 반가워하며 잊고 있었던 지구를 향해 문명의 전수를 계획하게 될지도 모릅니다. 그러나 사십 년 후 지구의 모든 밀밭이 이번 메시지에 응답하는 크롭서클로 뒤덮이게 될지 또는 우리의 거친 스팸에 분노한 그들을 달래느라 클라크 경이 진땀을 흘리고 있을지는 두고 봐야 할 것입니다. 물론 그분에 거기 있다면 말입니다.

그렇기 때문에 40년 후에 아무런 응답이 없을지라도 우리는 실망할 필요가 없습니다. 그로 인해 적어도 우리 편이 거기에 있다는 사실을 확인할 수 있는 것입니다.

Are you there Sir Arthur Clarke? It's me Martin.



*베보 메시지에는 지구의 명소들을 소개하는 사진과 함께 힐러리 클린턴, TV 프로그램 사회자 리처드와 줄리 등의 사진이 선정되었는데, 재미있는 것은 조지 부시 미국 대통령도 악을 대표하는 인물로 뽑혀 사진이 들어갔습니다.

-그림 출처 : http://www.hellofromearth.net
-글리제 581을 설명하는 내용의 많은 부분을 위키백과
에서 참고하였습니다.
-외계로 메시지 보내러 가기 : http://www.hellofromearth.net/

신고

'비과학 상식' 카테고리의 다른 글

외계문명 증명하기  (38) 2009.11.26
외계인 마틴 4  (12) 2009.11.09
외계인 마틴 3  (13) 2009.10.25
우주의 경계를 넘어  (12) 2009.10.03
타계한 아서 클라크 경의 안부를 묻다.  (28) 2009.08.14
우주의 경계에 서서  (31) 2009.08.13
23세기 좀비 신드롬 2  (66) 2009.08.09
23세기 좀비 신드롬 1  (28) 2009.08.08
우연한 동행  (30) 2009.08.04
Posted by 외계인 마틴
무단전재 및 재배포금지 : 모든 포스트는 저자가 별도로 허용한 경우 외에는 무단전재 및 재배포를 허용하지 않으며, 복제시 저작권법 위반으로 처벌받을 수 있습니다.
태그 , , , , , , , , , , , ,
  1. 2009.08.14 09:10 신고
    댓글 주소 수정/삭제 댓글
    안녕하세요? 마틴님 방문 감사드립니다. ^^...전 얼마전 BBC에서 방송된 UFO를 보며 묘한 느낌이 들었는데 마틴님은 아예 외계인이시군요. ㅜㅜ ^^* 늘 행복한 시간 되식 바랍니다.^^
    • 2009.08.14 09:30 신고
      댓글 주소 수정/삭제
      우리가 알고 있는 세계는 눈에 보이기에 믿기도 쉽지만 우주는 더 많은 세계를 숨기고 있는 듯합니다.
      그중에서 나를 가장 두근거리게 하는 것이 바로 외계 문명이죠 ^^
  2. 2009.08.14 09:37 신고
    댓글 주소 수정/삭제 댓글
    이런 배경이 있었는지는 미처 몰랐습니다..
    여기서 많이 알아갑니다^^
    살짝 트랙백 걸고 가겠습니당ㅎㅎ
    • 2009.08.14 10:30 신고
      댓글 주소 수정/삭제
      외계 문자 프로젝트 덕분에 Channy님을 알게되어서 기쁩니다. 다양한 방면의 좋은 글이 구독 신청을 했습니다. 자주 뵐께요.
  3. 2009.08.14 10:13 신고
    댓글 주소 수정/삭제 댓글
    마틴님 여기오는 다리도 만들어 놓으셨네요ㅎ
    많이 덥죠..
    오늘은 방문이 어려운데 잠시 들렸다갑니다
    담에 뵈요
    • 2009.08.14 10:31 신고
      댓글 주소 수정/삭제
      발견하셨군요. 다리를 모두 세개 건설할 계획이었는데 아직 네이버 교량은 구상만하고 있습니다 ^^
      오늘 무척 더울 것인데 무리하지 마시고 일하세요.
      그리고 편안한 하루 보내는거 잊지마시고요.
  4. 필로
    2009.08.14 10:47 신고
    댓글 주소 수정/삭제 댓글
    중학교 때 번역되어 나왔던 '스페이스 오디세이'시리즈,
    그리고 그 후에 번역되어 나왔던 대우주 서자시라 할 수 있는 '라마'시리즈...

    아서 C. 클라크를 잘 모르는 분들도 영화 덕에 '스페이스 오디세이'는
    잘들 아시기도 하지만, 저는 개인적으로 '라마' 이야기가 훨씬 더 흥미롭고 즐거웠더랬습니다.

    또 어떤 분들은 아이작 아시모프는 아셔도 역시 아서는 잘 모르시는 경우들도 많은데요, 그래서인지 아서에 대한 이야기를 나눌 기회가 거의 없어서 이렇게 그 분에 대한 이야기를 나눌 수 있는 기회가 생기면 엄청 반가움을 느끼게 됩니다. ^ ^

    개인적인 바램은, '스페이스 오디세이'와 '라마' 모두 지금의 뛰어난 촬영기술로 영화화 하면 좋겠다.. 하는 것입니다. 라마는 처음 만들어지는 것이되겠군요. 영화화로는 그 긴 이야기들을 다 담아 낼 수 없어니 아마도 '미드'시리즈로 하면 될 것 같습니다.

    이미 끝난 미드 '갈락티카'도 엄청 재미있었지요. 하지만 만약 만들어 진다면 '라마'는 '갈락티카'보다도 훨씬 더 흥미롭고 철학적이고 깊은 내용과 구성을 보여줄 것 같습니다.

    미국 드라마 제작자들은 '라마'를 영상화할 생각이 없는가 모르겠네요... ^ ^

    '마틴'님 덕분에 좋은 글 읽고, 잠시 기분 좋은 상념에 젖었었더랬습니다.
    감사합니다. (_ _)
    • 2009.08.14 15:40 신고
      댓글 주소 수정/삭제
      라마와의 랑데뷰는 저 역시도 최고로 좋아하는 작품입니다. 영화로 제작된 스페이스 오디세이는 솔직히 지루한 면이 적지않아 어느 정도는 실망하기도 했습니다. 그러나 최신의 CG 기술을 도입해 다시 영화로 제작한다면 아마도 금세기 최고의 명작이 될 것이라고 봅니다.
      그리고 저도 아서 클라크를 항상 최고라고 생각하는 사람입니다 ^^
  5. 2009.08.14 11:15 신고
    댓글 주소 수정/삭제 댓글
    마틴님글을 읽다보니 왠지 감동도 느껴지고 가슴 한켠이 뭉클해지는건 왜일까요. 글리제에 대한 자세한 설명도 감사히 잘 읽었습니다. 내 죽기전에 정말 글리제 연합에서 답장이 왔으면 좋겠어요^^;; 저도 트랙백 걸고 갑니다.
    • 2009.08.14 15:42 신고
      댓글 주소 수정/삭제
      글리제에 제가 연락은 해 뒀는데 그게 왕복하는데 시간이 제법 걸리네요. 오래 살아계세요 꼭. ^^
  6. 2009.08.14 11:20 신고
    댓글 주소 수정/삭제 댓글
    저도 지구인으로 참여하고싶군요.
    상세한 살명과
    좋은 글 언제나 감사
    잘보고 갑니다.
    행복과 건강이 늘 함께 하시길...
    • 2009.08.14 15:42 신고
      댓글 주소 수정/삭제
      누구나 보낼 수 있지만 특별한 메시지는 아무나 생각해 낼 수 없는거죠. 영웅전쟁님이라면 아마 베스트 메시지에 선정될 수 있으리라 봅니다.^^
  7. 2009.08.14 21:26 신고
    댓글 주소 수정/삭제 댓글
    지구인이라면 누구나 참여할수 외계행문자보내기!
    지금 하고 싶은데. 걱정되는게 영문으로 잘쓸수있을까여ㅠ
    • 2009.08.15 01:08 신고
      댓글 주소 수정/삭제
      글리제로 보내지는 메시지입니다.
      영어는 지구인의 선택이지 글리제인의 선택은 아니고 취향도 아니죠.
      그냥 가장 간결한 몇개의 단어만 조합하면 됩니다 ^^
  8. 2009.08.14 22:02 신고
    댓글 주소 수정/삭제 댓글
    으흠 웅이를 한번 추궁해보겠습니다.
  9. 2009.08.14 23:55 신고
    댓글 주소 수정/삭제 댓글
    답장이 올때쯤이면 살아있을수 있을까요?ㅎㅎ
    후손들에게 대대로 전해줘야겠습니다. 메세지를 기다리라고 ㅎㅎ
    • 2009.08.15 01:10 신고
      댓글 주소 수정/삭제
      우주에서 20광년은 아주 짧은 거리에 불과합니다 ^^
      우리의 문명이 발전하는 속도를 고려하자면 곧 획기적으로 수명연장을 할 수 있을 겁니다.
      그러니 조금만 더 참고 살아서 버텨 보세요 ^^
  10. [바른 애국] 생명체라~
    2009.08.15 01:27 신고
    댓글 주소 수정/삭제 댓글
    앗싸~ 마틴님 글이다~ *^^*
    ㅋㅋㅋ

    아... 근데, 솔직히 나라가 더 걱정(^^)인데다, 매일 밤을 새다보니... 머리가 좀... 이상해지고 말도 이상하게 됐으며, 글이나 말이 연결도 잘 안되고 그런 데... 좀 걱정이네요~ 여기다가도 말도 되도않는 헛소리 찍찍 싸놓을까봐 말이죠! ^^

    흠~
    그나저나,
    오늘은... 중간에... 광합성에 대해서 말씀하셨네요! ^^
    그리고, 적색왜성이 너무 어두워서, 또, 흑점으로 인해 밝기가 들쭉날쭉이라 식물이 광합성하기 어려울거라고 하셨는데...
    이런 부분에선 좀... 님의 사고가 너무(?) 경직(?)되어있다고 생각됩니다! ^^

    사실, 저는 이공계쪽이 아니어서리...
    절대과학지식은 없습니다만, 그래도 좀 사고해서 살펴보자면...
    만약, 그 적색왜성에 펼쳐져있는 행성이 있고 생명체가 살고있다면, 거긴 아마 이런 생명체가 살고 있을 가능성이 있습니다!
    바로, 광합성을 해서 유기물질을 양산하는 생산자(?)보다는, 적색왜성으로부터 오는 적외선(?)을 포착하여 기능하는... 그런 생명체 말이죠! ^^
    물론, 지구상에서 그런 생명체를 발견했는지는 모릅니다만, 아마도... 그런 생명체가 있을 수 있지 않을까~생각하는데... 어떻습니까? ^^

    그러니까, 좀 현실적으론 어렵긴 하겠지만, 뭐~ 100도의 끓은 물에서도 생명체가 살고 있고, 0도 아래서도 생명체가 살 수 있고, 또 장기간(어떤 뉴스에선 10만년전의 만년빙에서도 갖혔던 세균(?)을 되살렸다 했었으니...) 생명도 유지할 수 있다는 걸 감안하면... 완전 4차원 생각만은 아닐 거라 믿습니다!

    원적외선을 비롯한, 적외선 영역의 빛(?)을 쪼여서, 스스로(?) 열을 생산하고, 그 열로 생명을 유지하는... 그런 생명체 말이죠! ^^
    그런 생명체라면 아무래도 , 적외선을 흡수하기 위해 수분이 많아야할테고, 또, 넓~게 퍼져있어야할테고, 또, 몸이 크면 클수록 유리할테니까...또, 중력이 지구보다 세다는 걸 감안해서 보자면, 아마도 아메바가 엄~청 큰 형태의 생명체가 있을지도... *^^*

    아...
    그러고보니, 중력은 좀... 극복 가능하겠군요!
    외골격을 갖춘다던지, 아님 물같은 매질에서 살면될테니...
    그치만, 지구에서도 수십톤 나갔던 공룡들이 지구상에서 살았음을 감안하면, 중력은 그다지... 생명체에게 크게 작용하지 않을 수도 잇겠네요!
    (이건.. 아닌가? ^^)

    암튼, 여기서 제가 드리고픈 말씀은~
    생명체가 무슨무슨 제약을 가지고 살아간다는 자체검열사고는...
    절대 해선 안된다고 생각한다는 겁니다! 명확한(!) 지식없인!!!
    (하긴, 인간이 가진 절대지식이 보잘 것 없으니... 그런 명확한(?)지식은 가질 일이 없겠죠! *^^*)

    흠~ 쩝쩝...
    암튼 뭐, 제가 생각하기엔, 우주엔 정말정말 많은 생명체가 살 거라 믿어 의심치 않고요! 또한, 살아가는 방식도 굳이 광합성을 필요로하는 생산자와 그걸 또 필요로하는 소비자로 이뤄진 생명사슬 체계만 있을 거라곤 생각진 않습니다! 그건 좀... 너무나 편협되고 꽉막힌 사고의 결과물일테니까요!

    /////////////
    아~참... 좀 더 많은 얘길 하고 싶고, 또 님의 글을 읽고 싶은데...
    제길... ㅡㅡ^
    그럼 또 담에~
    • 2009.08.16 02:21 신고
      댓글 주소 수정/삭제
      열린 사고로 멋진 발상을 하시는 분이라 반갑네요.
      저도 바른 애국님과 같은 생각으로 작성한 글이 있습니다.
      http://diarix.tistory.com/412
      읽어보시면 아시겠지만 현재 우리가 찾는 외계 생명은 거의 지구형 생물입니다.
      그러다보니 행성도 지구인이 살기에 적합한 지구형행성에 치중하고 있습니다. 그러나 우주에는 바른 애국님 말씀처럼 무한한 가능성이 있습니다.
      댓글 감사합니다.
  11. Katabatic
    2009.08.15 13:53 신고
    댓글 주소 수정/삭제 댓글
    Sir.클라크를 정말 좋아하시나봅니다
    • 2009.08.16 02:22 신고
      댓글 주소 수정/삭제
      아서 클라크 경은 SF를 좋아하는 분이라면 누구나 열광하는 분이죠. 물론 저도 그렇고요 ^^
  12. 2009.08.15 19:44 신고
    댓글 주소 수정/삭제 댓글
    새로운 이름을 하나 얻어가네요...
    클라크 경....
    어떤 분인지.. 또 검색한번 해봐야겠네요^^
    그래도 재미나게 읽었습니다...
    (사실 마틴님글은 어려워서 그 와중에 또 흥미로워서... 결국 한 두번씩 읽습니다. 그러다보면 감상을 남기는 걸 깜빡한다는...^^)
    • 2009.08.16 02:23 신고
      댓글 주소 수정/삭제
      어려운 건 아마도 제가 쉬운 표현을 잘 못해서일 듯..^^
      아서 클라크 경에 대한 글은 본문에도 링크를 걸었는데 참고하세요 http://diarix.tistory.com/324
    • 2009.08.16 04:14 신고
      댓글 주소 수정/삭제
      풋.. 그러네요.. 저도 분명 본문을 적을땐 링크를 거는데..
      마우스를 살짝 대보니 손가락으로 바뀌더라는...^^
      크크...(무식이 슬픈거지 어찌 인간이 안타까운것이겠습니까..ㅋ)
  13. 2009.08.18 03:17 신고
    댓글 주소 수정/삭제 댓글
    외계인 마틴님. 오늘도 외계인이 쓰신 글을 읽고 갑니다.^^
    클라크경의 책도 꼭 한번 읽어보고 싶네요.
    내용이 저에게는 많이 어려울지도 모르겠지만요.^^
    외계 생명체 존재의 증거를 보고 싶다는 그의 말이 현실로 빨리 이루어져서
    저도 꼭 보고 싶네요.
  14. 남경빈
    2009.08.23 20:43 신고
    댓글 주소 수정/삭제 댓글
    그동안 우연찮게 마틴님 홈페이지를 발견하고 나서 워낙 SF같은것들을 좋아하는 저라서 비과학 상식에 있는 글들을 전부 다 읽어 왔는데요 이 글은 오늘 처음 읽어보네요 그래서 메시지 남기러 갔는데 흑흑 중학생인지라 어떻게 해야 남길수 있는지 모르겠어요~온통영어 ㅠㅠ 그래도 저 하나쯤 안 보내더라도 이토록 많은사람들이 외계로 메시지를 남겼으니 외계에서 답신이 오겠쬬?ㅋㅋ
  15. 과학이종교다
    2009.09.18 19:25 신고
    댓글 주소 수정/삭제 댓글
    오늘 우연찮게 들어와서 글을 다 보았습니다~
    저 혼자 보기는 아까워서? 주변지인분들에게 주소를 알려주었습니다
    소설책이나 영화로 마틴님께서 하나 각본 만드시는게 어떠신지~
    마틴님 수준이라면 흥행성과 작품력까지 딱 맞아 떨어지는 작품을~ㅋㅋ
    여기 마틴님께서 쓰신글 정말 흥미롭게 보고 있습니다~두시간째?
    주변친구들한테는 말도 못하고~ 저를 이상한사람 취급하기 때문에
    여기서 정보를 교환하면 그런 취급받지 않겠죠?
    전 정말 믿고 있습니다. 언젠가는 100년후가 될지 10000년후가 될지
    외계문명을 접촉하는 인류역사상 가장 큰 만남이 되는날이...
    저도 군대에서 ufo를 두번경험하고 나서 세상보는눈이 바뀌었습니다.
    소름이 싹 돋았지만 믿어주는 사람도 없고..
    여기 댓글들 보니까 ufo본 사람들이 정말 많네요~
    개인적으로 이 세상에서 나타나는 신비한현상이나 과학적으로 설명이
    불가능한것들을 사람들은 종교로 해석한다고 생각합니다
    어쩌면 존재하는 모든것들이 창조주가 아닐지~ 다음에 또 놀러올께요~


free counters
BLOG main image
樂,茶,Karma by 외계인 마틴

카테고리

전체 분류 (386)
비과학 상식 (162)
블로그 단상 (90)
이런저런 글 (69)
미디어 잡담 (26)
茶와 카르마 (39)
이어쓰는 글 (0)



 website stats



Total : 3,183,723
Today : 52 Yesterday : 502