어느새 2007년 달력도 달랑 한 장이 남아 있습니다. "올해는 유난히 다사다난(多事多難)했어." 해마다 이맘 때면 하는 말이지만 2008년 만큼 현실적으로 실감난 적은 없었던 것 같습니다. 그리고 올해에 있었던 事와 難의 대부분이 한 사람에 의한 것임이 놀랍습니다.

개인적으로도 참으로 굴곡이 많았던 한 해입니다. 직장을 두 번 옮겼고, 그 두 번 모두 직업을 바꾸었습니다. 그리고 블로그에 재미를 붙이면서 드문 드문이지만 꾸준히 포스팅을 하며 많은 이웃들을 사귀며 새로운 세상에 눈을 뜰 수 있었습니다. 외계인 마틴이라는 블로그의 주된 이야기들은 비현실적이고 비과학적인 것들로 채워져 있지만, 지난 포스트의 목록을 살펴보니 웹에서 만큼이라도 관심을 가지지 않으려고 했던 현실에 대한 이야기들도 제법 많이 보입니다.


작성했던 기사 중에서 일부만 뽑아 본 것인데도 한 때 이슈가 되었던 사건들이 꽤 보입니다. 거의 모든 사건들이 우리의 기분을 우울하게 하고 있지만, 아름다운 사람 장미란이나 박태환 때문에 올 여름은 잠시라도 환호하며 즐겁게 보낼 수 있었습니다.

그리고 블로그를 시작한 덕분에 생애 처음으로 내가 쓴 글에 대한 댓가를 받아 보았습니다. 1월에는 프레스 블로그의 MP를 하면서  100만원이라는 엄청난 시상금을 받았고, 외계인 소식을 전하면서 다음블로거뉴스의 특종 기사로 뽑혀 상금도 받았고 또 베스트 뉴스블로거가 되어 30만원의 포상금도 받았습니다. 그리고 애드센스를 통해서도 제법 쏠쏠한 수입을 올리면서 아내에게 한껏 귀여움을 받을 수 있었습니다.

돌아보면 좋지 않았던 시간도 많았지만 짜릿하고 즐거웠던 순간도 많이 있습니다. 그러나 뉴스의 사회면이나 정치면을 보면 자연스럽게 화를 내게 되는데, 항상 성인 사이트 광고 만큼이나 화끈한 소식들이 가득합니다. "이야~ 이럴수가..!"하면서 놀라지만 얼마 지나지 않아 지난 뉴스 정도는 우습게 만들 정도로 강력한 한 방들이 터져 나옵니다. 끝없이 오르던 기름값이나 한없이 떨어지던 원화와 주가, 맨날 그 나물에 그 밥같은 말안되는 정책들에 협잡과 공갈에다가 대국민 사기극까지.. 갈수록 강도와 농도와 내공이 더 해지고 있습니다.

부디 이제부터라도 모든 일이 잘되길 바랍니다. 올해부터가 어렵다면 내년부터라도 잘되길 기원합니다. 부디 잘되지는 않더라도 잘되도록 애쓰는 모습이라도 보여주면 좋겠습니다.
다들 연말연시에 바쁘실 듯하여 미리 미리 인사드립니다.
다 잘될거에요.

-내년부터 대학등록금이 고등학교 수준으로 낮아진다고 합니다.
-오바마가 미국 학생들에게 외국어로 한국어를 권장했답니다.
-일본이 그동안 있었던 독도문제를 사과하면서 그 보상으로 대마도를 제시했답니다.
-중국이 동북아공정의 잘못을 인정하면서 간도지방을 반환하기로 했습니다.
-정부가 기름에 붙는 세금을 일괄 50% 인하하면서 휘발유 값은 L당 800선으로 안정되었습니다.
-김정일이 조건없는 남북교류를 유언으로 남겼답니다.
-북한이 완전 개방되며 한강이북을 중심으로 건설경기가 회복되어 실업율은 1%에 그쳤습니다.
-고용과 물가가 안정되면서 결혼과 출산이 급증하여 '노총각' 노처녀'라는 말이 사라지고 있답니다.
-기초과학분야에서 노벨상을 휩쓸더니 마침내 고은 시인이 노벨문학상 수상자로 선정되었습니다.
-가장 살고싶은 나라로 대한민국이 뽑혔다고 합니다.

다 잘될거에요.
올해만 잘 넘기고, 지금만 잘 넘기면 모두 다 잘될거에요.
힘내세요!
힘냅시다!







- 오~! 투표기능을 사용할 기회가 또 왔습니다. 전에 한번 써보고 기회만 노렸습니다.
- 선택은 신중하게 투표는 망설임없이~


신고
Posted by 외계인 마틴
무단전재 및 재배포금지 : 모든 포스트는 저자가 별도로 허용한 경우 외에는 무단전재 및 재배포를 허용하지 않으며, 복제시 저작권법 위반으로 처벌받을 수 있습니다.
태그 , , , , , , , , , , , , ,
  1. 2008.12.09 10:23
    댓글 주소 수정/삭제 댓글
    비밀댓글입니다
    • 2008.12.14 16:46 신고
      댓글 주소 수정/삭제
      이미 한 해가 저물어 버린 느낌이네요.
      연말임에도 유난히 시리고 마음이 무겁습니다.
      ..
      아무튼 편안하게 보내시길만 기원합니다.
      그리고 무리하지 말고 건강도 잘 챙기세요.
  2. 시청자
    2008.12.09 10:47 신고
    댓글 주소 수정/삭제 댓글
    A가 좋다고 해주셈
    • 2008.12.14 16:47 신고
      댓글 주소 수정/삭제
      글을 올릴 무렵에는 미공개 광고였는데
      이미 방송용 광고가 결정되어서 방송 중이네요. ^^
  3. 2008.12.09 12:06 신고
    댓글 주소 수정/삭제 댓글
    늘 생각해보면 그해는 참 일들이 많았다고 느껴집니다. 그런데 또 다른 해가 시작되면 다시 그해가 일이 많은 것처럼 느껴지더군요..역시나 사람은 현실적인 동물인가봅니다..
    • 2008.12.14 16:48 신고
      댓글 주소 수정/삭제
      해마다 이무렵이면 정리할 것이 많았는데
      올 해는 그냥 막막한 느낌 뿐입니다.
      휴~ 그렇게 2008년도 끝나가네요.
  4. 2008.12.09 18:39 신고
    댓글 주소 수정/삭제 댓글
    잘되면, 좋죠 :D
    • 2008.12.14 16:49 신고
      댓글 주소 수정/삭제
      네.. 광고처럼 모든 일이 술술 풀리고 정리되시길 바랍니다.
      좋은일 가득하시길 진심으로 기원합니다.
  5. 2008.12.12 19:10 신고
    댓글 주소 수정/삭제 댓글
    마틴님은 여전히 건재하시군요^^
    방명록에 흔적 남기고 갑니다~
    • 2008.12.14 16:49 신고
      댓글 주소 수정/삭제
      챈들러전님 참 오랜만이네요.
      제가 자주 들르고 인사드렸어야 하는데..
      고맙습니다.
      즐거운 연말 보내세요.
  6. 2008.12.12 19:48 신고
    댓글 주소 수정/삭제 댓글
    오랜만에 뵙네요^^건강하시죠?

    챈들러님 따라서 들어왔답니다.
    • 2008.12.14 16:50 신고
      댓글 주소 수정/삭제
      아.. 해가 끝나가니까 그리운 분들이 보이시네요.
      자주 못 가서 죄송합니다.
      언제가 반가운 분을 뵈어서 즐겁네요.
      좋은일 가득하세요^^
  7. 2008.12.13 19:28 신고
    댓글 주소 수정/삭제 댓글
    이상스레 얼마 남지 않은 08년도를 빨리 보내버리시는 이웃 블로거분들의 포스트에 끌려오게 되네요...^^ 전 한해끝과시작의 감각이 없는 듯 합니다..ㅎ 아이고,
    • 2008.12.14 16:51 신고
      댓글 주소 수정/삭제
      한 해가 후다닥 지나는 느낌입니다.
      해마다 그 느낌은 다르지만 올 해는 유독 짧고 허망한 기분이 생생하네요.
      로망롤랑님 편안하고 즐거운 연말연시 되세요.
  8. migynara
    2008.12.16 17:07 신고
    댓글 주소 수정/삭제 댓글
    ^^ 그러고보니 희망뉴스 같은 거 생각안해본지 꽤 됐네요...ㅎㅎㅎ

    [에너지를 손실없이 무한농축할 수 있는 기술을 개발하여 하반기에 상용화 할 예정입니다.]
    [이 기술로 우리나라는 기름 한방울없이 산유국과 같은 에너지 생산국의 대열에 올랐습니다.]
    [이 기술은 풍력, 조력, 태양광, 번개, 기타 생활에너지 등 다양한 원천에너지를 손실없이 농축하고 활용할 수 있어 자동차는 가만히 정차해있는 것만으로도 풍력과 태양광을 이용한 에너지 농축이 이루어지고 가끔 번개라도 맞으면 평생 사용할 에너지를 한방에 확보하는 대박이 터진다고 합니다.]
    [참고로 우리나라에 벼락이 떨어진 빈도는 연간 100만회를 넘어서고 있습니다.]
    [이 에너지 농축머신의 상용가격은 100만원정도인데 대한민국 국적자에 한해 1인 1대씩만 보급한다고 합니다.]


free counters
BLOG main image
樂,茶,Karma by 외계인 마틴

카테고리

전체 분류 (386)
비과학 상식 (162)
블로그 단상 (90)
이런저런 글 (69)
미디어 잡담 (26)
茶와 카르마 (39)
이어쓰는 글 (0)



 website stats



Total : 3,202,031
Today : 203 Yesterday : 218