블로그에 손을 대고 부터는 직접적으로 인터넷과 연결되지 못하는 장소로의 이동은 정말 지루하고 아득한 길이었습니다. 다행히 무제한 인터넷 사용이 가능한 오즈(OZ) 덕분에 단절은 아니었지만, 포스트를 읽는다는 것과 쓴다는 것에는 큰 차이가 있기에, 늘 손가락이 근질 거렸습니다. 대충 생각나는 아이디어를 메모지에 적어 두었다가, 가끔 피씨방에 들르면 후다닥 정리해서 글로 만들어서 발행하곤 했지만, 그때 그때 떠오르는 생각을 즉시 옮기는 것에 비하자면 여러모로 손색이 많았습니다.

사용자 삽입 이미지
한 달에 많아야 다섯 개 정도의 포스트를 발행하면서도 손에 쥔 아르고폰은 시간 날 때마다 블로그를 들락거리고 있었습니다. 터치팬으로 콕콕 찍어서 댓글을 쓰기도 하고, 블로거뉴스와 블로그코리아, 믹시를 돌아다니며 여러 블로그의 글을 탐독하면서 나름대로 블로깅을 즐기기도 했으나, 내가 내 생각을 블로그에 옮길 수 없음에는 항상 절망할 수 밖에 없었습니다.

중고 노트북을 하나 샀었습니다. 인터넷도 안되고 하니, 그저 생각나는 글을 텍스트 파일로 저장해 뒀다가 나중에 그걸 복사해 블로그에 올리려는 의도였습니다. 외계인 마틴 1,2 편이나 엉클 둠스 캐이지(Uncle Doom's Cage), 누가 외계인인가?는 노트북에 썼던 글을 그대로 옮긴 것입니다. 전에는 피씨방에서 2시간 정도 걸려야만 메모한 글을 정리해 올릴 수 있었는데, 중고 노트북과 아르고폰의 외장메모리와 이동식 디스크가 있기에, 이미지를 찾아 편집하고 글을 수정해서 발행하기까지 불과 30분도 걸리지 않게 되었습니다.

그런데 어제, 일이 터지고 말았습니다. 그 동안 차곡 차곡 정리해 두었던 글 중 몇개를 잃어 버렸습니다. 기존의 하드디스크를 포맷해서 외장으로 돌리고 새 하드로 업그레이드 한 후에 보니, 분명 아르고폰에 복사해두었다고 생각했던 글들이 보이지 않는 것입니다. 하하.. 당황스러웠습니다. 글이란게 막 떠오를 때는 순식간에 몇 페이지를 써내려갈 수 있지만, 억지로 끄집어 내려면 숨은 도마뱀 꼬리 마냥 끄트머리만 살짝 살짝 잘려서 나오는것 같습니다. 휴~ 한숨을 쉬면서 다시 한번 백업의 중요성에 대해서 절실히 느끼고, 한탄할 뿐이었습니다.

어쨌든 봄이 왔네요. 이런 저런 이유로 소홀했던 블로그에 다시 열중할 계획을 세우고 있습니다. 우선 오지를 돌아다니고 있는 현재의 작업이 끝나야만 가능하겠지만, 곧 끝이날 듯 합니다. 그 동안 비워두었던 빈집같은 블로그에 새단장은 못할지라도 먼지를 털어내고 깨끗하게 청소는 해야겠습니다.

주인없는 집임에도 잊지않고 찾아주시고 격려해신 이웃들께 감사드립니다. 또 지난 반년 동안 나와 함께 붙어다니며, 머나먼 곳에서도 집을 지켜보게 해준 사랑스런 오즈(OZ)에게도 고맙다는 말을 해야겠네요. 곧 다시 찾아 뵙겠습니다.


이미지 : http://www.flickr.com

신고
  1. 2009.04.05 02:36 신고
    댓글 주소 수정/삭제 댓글
    저도 요새 심심하면 아이팟터치 톡톡 두드리며 인터넷질입니다..;;;
    • 2009.04.06 19:23 신고
      댓글 주소 수정/삭제
      전에 버스나 지하철을 타면 휴대폰에 저장된 책을 읽는 편이었는데 이제는 거의 인터넷 접속을 하게 되었습니다 ^^
      아이팟터치... 갖고 싶습니다..
  2. 2009.04.05 10:03 신고
    댓글 주소 수정/삭제 댓글
    장기로 가 계신다면, HSPDA인가... 아무튼 모뎀을 사용하시지 그러셨어여~ 비싸기는 합니다만, 그래도 쓸만할텐데요~
    • 2009.04.06 19:23 신고
      댓글 주소 수정/삭제
      그 정도로 절실한 편은 아니었지만..
      그럭저럭 끝이 다 되었네요 ^^
  3. 2009.04.06 01:31 신고
    댓글 주소 수정/삭제 댓글
    에공 글한번 쓴거 읽어버리면 정말 털썩 .... 하게 되죠 ㅠ
    마틴님의 글을 기다리고 있사옵니다 ~0~ ㅋㅋㅋㅋㅋ
    • 2009.04.06 19:24 신고
      댓글 주소 수정/삭제
      오늘 기억을 대충 살려 억지로 글하나를 복원했는데,,
      곧 발행할 예정입니다. 휴~
      뭐 가치있는 글은 못되지만 스쳐간 생각이었지만 버리기에는 아깝더군요 ^^
  4. 2009.04.06 10:34 신고
    댓글 주소 수정/삭제 댓글
    상심이 크셨겠어요. 저도 비슷한 경험으로 백업의 중요성을 절감한 적이 있었습니다.
    혹 마틴님 글은 고급정보의 노출 수위가 높아서 연방에서 비밀리에 회수해간 것일지도..
    포스팅 기다리겠습니다. 건강하시길^^
    • 2009.04.06 19:25 신고
      댓글 주소 수정/삭제
      한빛님은 언제나 저보다 한발 앞서가시는군요.
      대단하십니다..
      어쩐지 이상하다 했는데...음 연방이 있었군요.
  5. 2009.04.06 11:35 신고
    댓글 주소 수정/삭제 댓글
    아 정말 다 써놓은 글 잃어 버리고 다시 쓰려면
    도무지 문장도 어색해지고 정리도 안되고 포기하게 되죠;;
    안그래도 포스팅이 없어서 기다리던 중이었어요.^^
    화이팅~~
    • 2009.04.06 19:27 신고
      댓글 주소 수정/삭제
      아하..니나노님 반갑습니다.
      안그래도 오즈로 니나노님 블로그 잘 보고 있습니다.
      다만 한페이지가 너무 길면 하단이 잘려 나오기 때문에 언제나 그 아래 이야기들이 궁금했습니다.
      오늘 다 확인해야겠네요.
  6. 2009.04.06 12:24 신고
    댓글 주소 수정/삭제 댓글
    다 쓴 글 잃어버리면 정말 다시 쓰기 싫어지게 되죠.

    암튼 마틴님의 글 기다리고 있습니다.
    • 2009.04.06 19:27 신고
      댓글 주소 수정/삭제
      어이쿠.. 이렇게 기다려주시는 분이 있다는 것만으로도 행복합니다.
      봄날인데 꽃구경은 다녀오셨나요? ^^
  7. 2009.04.12 23:55 신고
    댓글 주소 수정/삭제 댓글
    휴대폰으로 블로그에 글 쓰기는 못하겠더군요.... 아이팟터치라면 모를까.. -_-
    • 2009.04.17 16:22 신고
      댓글 주소 수정/삭제
      그렇죠.. 글쓰기라는게 불가능하지는 않지만 어렵죠.
      텍스트 불러오기 기능이라도 있다면 좋은데 말입니다 ^^


free counters
BLOG main image
樂,茶,Karma by 외계인 마틴

카테고리

전체 분류 (386)
비과학 상식 (162)
블로그 단상 (90)
이런저런 글 (69)
미디어 잡담 (26)
茶와 카르마 (39)
이어쓰는 글 (0)



 website stats



외계인 마틴

외계인 마틴

Total : 3,134,529
Today : 107 Yesterday : 299