드레이크 방정식
에서 존재하는 외계문명의 수치를 구하는 인자(因子)들 중에서 fc는 생명(Life)이 지적문명체(intelligent life)로 진화한 후에 외부세계와 교신(communication)을 할 수 있을 정도로 발전할 확률을 나타내고 있습니다. 현재 우리가 바로 그 상태에 이르러 있는데, 지구에서 생명체가 탄생하고 약 40억년만에 우리는 마침내 외부세계와 교신(communication)할 수단을 개발해 낼 수 있었습니다. 드레이크 방정식에서 fc의 값은 1% 정도로 설정하고 있는데, 그것은 수많은 생명체를 탄생시킨 행성 중에서 백 개의 행성이 문명에 도달했다고 해도 그 중에서 외부세계와 교신할 수 있는 상태에 이른 문명은 1 개 밖에 되지 않는다는 말입니다.

그리고 그 다음 인자인 L에는 외계와 교신가능한 문명의 존속기간을 대입해야하는데, 드레이크는 제법 후한 수치인 10,000년 정도를 그 값으로 설정하고 있습니다. 즉 이 값이 맞다면 우리는 앞으로도 만 년 정도 문명을 지속할 수 있는 것입니다. 그리고 칼 세이건(Carl Edward Sagan)은 드레이크의 LfL이라는 더 복잡한 항목으로 개선하였는데, 이 fL의 값은 문명의 존속하는 기간에다가 행성이 지니는 평균 수명과의 비율을 계산한 것입니다. 즉 드레이크의 방정식에서는 새로 탄생하는 항성의 수(Rs)를 인자의 처음으로 배치했지만, 현재가 아닌 특정 시점의 과거 -별이 폭발적으로 태어나던 어느 시점-를 기준 잡았을 경우, 어마어마한 숫자의 통신 가능한 문명이 일제히 나타나게 되는 모순이 발생하게 됩니다. 이에 비하여 칼 세이건은 현재 존재하는 총 항성의 수(N*)를 먼저 배치시키고, 최후의 항목에 fL을 넣으므로 어느 시기의 값을 구하더라도 항성의 숫자와 대비하여 비교적 일정한 수치의 결과를 구할 수 있게 됩니다.

사용자 삽입 이미지

지구의 수명을 1백억 년으로 봤을 때, 문명의 존속기간인 1만년을 대입하면, 문명은 행성의 수명 중에서 약 10만 : 1 정도의 비율 동안 존재하고 있는 것입니다. 물론 이 값은 문명의 평균 존속시간을 정확히 구할 수 없으므로 상당히 추상적인 부분이 많고, 한 생성에서 문명이 다시 발생할 가능성도 배제하고 있습니다. 그러나 이 시대에 존재하는 은하 내의 문명의 수를 구한다는 것 자체가 생명의 정의, 거주 가능 영역, 생명체의 진화 기간 등에도 거의 모든 값을 지극히 주관적 입장에서 추론하는 것이므로, 이기적이고 배타적일 수밖에 없습니다.

먼저 지난 포스트를 잠시 살펴보겠습니다.

N = N* × fp × ne × fl × fi × fc × fL

N* 는 우리 은하계에 있는 항성의 총수인데 하늘의 특정한 한 구역을 선택해 그 속의 별의 숫자를 세어보면 우리 은하에 있는 항성의 숫자를 추정할 수 있습니다. 현재 알려진 값은 2천억에서 4천억 개 정도입니다.

fp 는 행성계를 지니고 있는 항성의 비율로 최소 1/3이 넘을 것으로 생각하고 있습니다. N* × fp를 구하면 약 1천 3백억 개의 행성계가 존재하는 셈이고, 우리 태양계처럼 모든 행성계가 평균 10개의 행성을 지닌다고 하면 우리 은하에는 1조가 넘는 행성이 있다고 보입니다.

ne 의 값으로 행성계 당 생명이 존재할 만한 환경을 지닌 행성이 평균 2개라고 보면, 우리 은하에서 생명이 존재하기에 적절한 행성은 약 3천억 개 가량이 됩니다.

fl  은 위의 조건의 행성에서 실제로 생명이 탄생한 행성의 수인데 1/3정도로 잡았을 때, 우리 은하에서 한 번은 생명이 나타났던 행성은 1천억 개가 되는 것입니다.

fi × fc 는 유기화학에서 진화론, 역사와 정치, 이상 심리학까지 고려해야하기 때문에 그 값을 추정하기란 쉬운 것이 아니기에 1/100 즉 1% 정도를 잡았습니다. 결국 생명이 탄생해도 외부 세계와 통신을 할 수준으로 발전한 문명 행성은 10억 개 정도로 좁혀지게 됩니다.


마지막으로 fL의 값은 행성의 수명 중 fc가 존재하는 기간의 비율인데 우리의 경우를 들어 구해보면 지구의 수명을 1백억 년으로 봤을 때, 전파 천문학을 특징으로 하는 기술 문명을 지닌 지는 1백년도 되지 않으므로 1억: 1 정도에 불과합니다. 즉 10억 개의 문명행성 중에서 같은 시기에 공존하는 문명의 숫자는 겨우 10개에 불과하다는 결론을 얻을 수 있습니다.

일단 여기에서 위 fL에 대입한 값(1/1억) 대신에 문명 존속기간인 1만년이라는 다소 긍정적인 수치를 대입하여, 문명 수치를 임의로 높이도록 하겠습니다. 그러면 우리 은하 내에서 현재 같은 시기에 공존하는 문명은 약 1,000개 정도로 늘어나게 됩니다. 물론 이렇게 많은 수의 문명이 공존하고 있다고 해도, 그 중에는 문명의 정점에 도달한 경우도 있을 것이고, 멸망을 눈앞에 둔 경우나, 우리처럼 이제 막 전파 문명에 눈을 뜬 경우도 있을 것이지만, 하나의 문명이 사라져도 곧 새로운 문명이 나타나기에 그 숫자는 큰 차이를 보이지 않을 것입니다.

사용자 삽입 이미지

어쨌든 저는 여기에서 몇 가지의 조건을 더 추가해서 우리가 외계 문명과 만날 확률을 구해보고자 합니다. 그러자면 먼저 몇 몇의 인자를 추가로 설정해야 하는데, 이 역시도 매우 주관적일 수밖에 없고, 대입하는 값 역시도 개인적으로 생각을 바탕으로 취한 것이므로, 결과적으로 전혀 과학적이지 못한 의사과학(擬似科學, Pseudoscience)이 될 것이니, 심각하게 받아들이지는 않길 바랍니다

fd distribution
fd는 문명간의 평균 거리, 즉 문명들의 숫자에 따라 은하 내에서의 분포도를 구하고 거기에 문명의 존속 기간을 곱해서 문명이 존속기간 안에 서로 만날 가능성을 설정합니다. 거기에 추가로 우리가 통신가능한 행성에서 보낸 전파를 수신했을 때 그 행성이 아직 존속하고 있을 가능성도 구해야만 합니다.

우리가 전파를 보냈을 때에도 문명들의 평균 존속 기간이 만년이라면, 최소 5천 광년 이내에 수신 대상이 있어야만 그들의 답변을 들을 수 있는 것입니다. 그 보다 먼 별을 향해 보낸 전파일 경우, 그들이 우리의 메시지를 수신하고 답신을 보냈다고 해도, 그 답신이 우리에게 도착할 무렵이면 이미 우리는 멸망한 후가 되는 것입니다. 그렇게 때문에 전파가 왕복하는 시간을 고려해서 문명간의 전파교신은 최소 5천 광년 이내의 거리로 제한될 수밖에 없습니다.

교신이 아닌 외계 신호의 포착만을 따진다면 수치는 훨씬 높아지겠지만, 이 글의 주제는 외계 문명의 발견이나 확인이 아니라 접촉을 전제로 하는 것이므로,  일단 교신 가능한 상태만을 대상으로 인자의 값을 구하도록 하겠습니다.

우리은하는 지름이 약 10만 광년이며, 두께는 약 15,000광년으로 볼록렌즈의 모양을 하고 있습니다. 가스와 먼지, 구상 성단 등으로 이루어져서 은하 주변을 둘러싼 헤일로의 크기까지 고려한다면 지름이 약 20만~40만 광년까지 늘어나겠지만, 아무래도 별의 분포가 높은 지역에 문명발생 가능성이 높으므로 범위는 10만 광년으로 제한을 하겠습니다. 그리고 문명의 분포가 별들이 집중된 은하 핵에 모여있지 않다고 가정을 하고, 계산을 해보면 1천 개의 문명은 평균 약 3천 광년이 떨어져 있습니다. 그렇기 때문에 전파 문명이 시작되고 4천 년 이내에 외계 문명에게 전파를 보내지 않으면 답신을 받을 가능성이 40% 정도로 낮아지게 됩니다.

그리고 한편으로는 문명이 시작되고 7천 년 이내에 외계를 신호를 포착하지 못하면, 그 신호에 대응하는 답신을 보내도 신호를 보낸 문명이 아직까지 존재할 가능성이 떨어지게 됩니다. 그렇기 때문에 fd 에 대입하는 값은 현저히 떨어질 수밖에 없으며, 거기에 다시 문명의 존속기간 속에 숨은 추가적인 변수를 더해하면 그 값은 더욱 낮은 수치로 전락하게 됩니다. 즉 전파를 발신하거나 수신하는 문명이 우리와 같은 시기에 문명을 시작하지 않았을 가능성이 높기 때문에, 문명의 끝자락에서 전파를 보내거나 받은 후 사라졌을 수도 있으며, 새로 시작한 문명이 3천년 전에 우리가 보낸 문명을 받았을 수도 있는 것입니다. 그래서 외계 전파에 대한 대응이 달라질 수 있습니다.

그러나 이런 추가적인 변수에는 기술과 관계없는 문명이 갖고 있는 외부에 대한 관념형태(Ideologie)이 다분히 포함되어 있으므로, 이어지는 새로운 인자에서 다시 계산하도록 하고, 여기서는 fd의 값을 50%정도의 긍정적 수치를 적용하도록 하겠습니다.

사용자 삽입 이미지


-외계인과 만날 확률 2편으로 이어집니다.

'비과학 상식' 카테고리의 다른 글

우주문명의 선각자 2  (30) 2009.05.05
우주문명의 선각자 1  (8) 2009.05.04
외계인과 만날 확률 3  (31) 2009.04.13
외계인과 만날 확률 2  (8) 2009.04.12
외계인과 만날 확률 1  (28) 2009.04.10
인류 진화의 미래상  (47) 2009.04.06
외계인 마틴 2  (9) 2009.03.27
누가 외계인인가?  (42) 2009.03.15
엉클 둠스 캐이지(Uncle Doom's Cage)  (18) 2009.03.05
Posted by 외계인 마틴
무단전재 및 재배포금지 : 모든 포스트는 저자가 별도로 허용한 경우 외에는 무단전재 및 재배포를 허용하지 않으며, 복제시 저작권법 위반으로 처벌받을 수 있습니다.
태그 , , , , , , , , , , ,
  1. 2009.04.10 16:56 신고
    댓글 주소 수정/삭제 댓글
    글 재미있게 잘 읽었습니다.
    제목이 "...확률 1"이라고 끝나서
    무조건 만난다는 뜻인가? 하고 읽게 되었는데
    첫 번째 글이라는 의미였군요 ^^;;
    다음글도 기대해봅니다.
    • 2009.04.10 17:46 신고
      댓글 주소 수정/삭제
      감사합니다 ^^
      급하게 쓴 글이라서 다음편이 당장 나오기는 어렵지만
      이렇게 기대하시는 분이 있다는 것만으로도 기쁨에 빠져듭니다 ^^
  2. 2009.04.10 17:10 신고
    댓글 주소 수정/삭제 댓글
    예전에 칼세이건의 코스모스라는 책을 봤는데 "사하라 사막에서 지렁이를 만날 확률" 이라고 본거 같네요 ㅎㅎ
    • 2009.04.10 17:48 신고
      댓글 주소 수정/삭제
      칼세이건의 코스모스.. 정말 멋지고 두근거리는 내용들이 가득차 있습니다.
      그리고 그만큼 어려운 확률이지만.. 우리, 혹은 어느 문명에서는 외계와 접촉을 성공하지 않았을까요?
      댓글 감사합니다 ^^
  3. d.d
    2009.04.10 21:41
    댓글 주소 수정/삭제 댓글
    문명이 사라지지만 변형된 형태라해도 인류종족이 살아남아서 우리 후손들한테 접촉할 확률도 흥미로울 것 같습니다. 우리가 보낸 신호를 받고 자극받아 과학기술을 총동원해서 광속을 넘어 우리를 방문했는데 막상 와보니 원시 생활로 돌아간 우리의 후손들만 남아있었다...등
    • 2009.04.17 16:28 신고
      댓글 주소 수정/삭제
      설정이 정말 재미있네요.
      월E처럼 인류가 사라진 곳에 문명의 잔재만 남아있어도 재미있겠네요.
      거기다가 그 문명의 잔재가 지구를 찾아온 외계인 보다 더 똑똑한 수준이라면요 ^^
  4. 2009.04.10 21:48 신고
    댓글 주소 수정/삭제 댓글
    전 이미 같이 살고 있다는...;;;
    • 2009.04.17 16:29 신고
      댓글 주소 수정/삭제
      후웃..드디어 커밍아웃이군요.
      웅이의 정체는 이미 알 사람은 다 알고 있습니다.
  5. 이계인
    2009.04.10 23:32
    댓글 주소 수정/삭제 댓글
    인간의 상상력으론 외계인을 만날 수가 없습니다.

    외계인은 이미 와 있는지도 모르죠. ㅋ

    우리보다 엄청나게 클 수도 있고, 보이지 않을 정도로 작을 수도 있죠.

    작은 상자안에 갇혀있는 개미들이 인간의 존재를 알기 힘들듯이

    우리또한 우주라는 작은 공간(?)안에 갇혀 있는지도 모르죠.
    • 2009.04.17 16:29 신고
      댓글 주소 수정/삭제
      말씀하신 내용이 이 포스트 시리즈의 후반부에도 나오고
      다른 포스트에서 살짝 살짝 비춰지고 있습니다 ^^
  6. 2009.04.11 06:43 신고
    댓글 주소 수정/삭제 댓글
    얘기가 끝이없군요
    작은 우주에서 마틴님의 상상은 끝없이 이어지고..(과학이든 상상이든..)
    잘 보고 가요 마틴님..
    • 2009.04.17 16:30 신고
      댓글 주소 수정/삭제
      끝이 없는 이야기가
      실제 이야기가 아니길 바라고 있습니다 ^^
      잘 지내시죠 이그림님?
  7. 2009.04.11 07:41 신고
    댓글 주소 수정/삭제 댓글
    잘 보았습니다.
    주말 잘 보내세요~
    • 2009.04.17 16:31 신고
      댓글 주소 수정/삭제
      늘 활달하고 긍정적인 펜펜님을 보면 힘이납니다.
      늦었지만.. 주말 잘 보내세요 ^^
  8. 플루토
    2009.04.11 09:47
    댓글 주소 수정/삭제 댓글
    오늘도 역시 외계인마틴님은 실망시키지 않으시는군요 제가평소 우주에 관심이 많은지라 처음부터 지금까지 글을 다 읽었읍니다 소중한 정보도 많이얻고 항상 고맙게 생각하고 있읍니다 다음이 기다려 지는군요........
    • 2009.04.17 16:32 신고
      댓글 주소 수정/삭제
      길고 지루한 포스트들을 다 읽으셨다니..
      깊이 감사드립니다.
      앞으로도 좋아해 주시고 많은 댓글도 부탁드립니다. ^^
  9. 혀니
    2009.04.11 11:32
    댓글 주소 수정/삭제 댓글
    살이있는 동안...
    외계인과 조우를 할수 있었음 ㅠㅠ
    좋은글 잘읽고 갑니다.
    앞으로도 부탁요!!!
    • 2009.04.17 16:33 신고
      댓글 주소 수정/삭제
      비록 확률이 낮다고 해도 0%가 아니라면
      어느 시대의 누군가는 만나게 될 것입니다.
      우리가 재대로 인지할 수만 있다면 지금도 만날 수 있을지도 모르겠네요.
  10. ParanDong
    2009.04.12 00:30
    댓글 주소 수정/삭제 댓글
    굉장히 재미잇게 봣네요 외계인에 대해 관심이
    많앗는데 ㅎㅎ
    우연히 이 블로그를 접해서 글을 보게됫는데
    여기잇는 글 여러가지 읽어보려고 해요 ㅋ
    재미있는 글 부탁드립니다~
    • 2009.04.17 16:33 신고
      댓글 주소 수정/삭제
      고맙습니다. 그리고 닉네임이 특이하시네요 ^^
      계속적인 관심 부탁드릴께요
  11. sky
    2009.04.12 03:36
    댓글 주소 수정/삭제 댓글
    글쎄요
    드레이크 방정식은 저도 그나마 알죠...
    칼 세이건,그의 저서 코스모스에도 나오고...
    전 솔직히...은하에 매우 많은 생명체가 있다고 믿습니다
    언젠간 발견하겠죠.과학적으로든 뭐든
    하지만...열열학 제 2법칙에 의거.분명 조만간 찾을수 있을 것 같습니다.
    그에 대한 자세한 근거는.미치오 카쿠의 평행우주 10~12장 참조
    • 2009.04.17 16:34 신고
      댓글 주소 수정/삭제
      무슨 말인지 이해하기 어렵습니다.
      스카이님이 진정 외계인이신듯...
  12. ㅇㅇㅇㅇ
    2009.04.12 13:32
    댓글 주소 수정/삭제 댓글
    와우 읽어도 무슨내용인지 알수가 없네요
  13. 끌끌
    2009.04.13 17:37
    댓글 주소 수정/삭제 댓글
    전 글 딱보고 좀 많아서 한 10줄??읽고 댓글보러온 1人ㅋㅋㅋㅋㅋㅋ
  14. 조영훈
    2009.07.26 00:57
    댓글 주소 수정/삭제 댓글
    외계인 마틴님 팬이 되렴니다~^^

    오늘 꿈자리에 우주를 날고 싶네요~.
    • 2009.07.28 00:25 신고
      댓글 주소 수정/삭제
      팬이 되어주신다면야 정말 감사하죠 ^^
      혹시 언젠가 책이라도 나오면 ..한 백권정도 사주세요 ^^


free counters
BLOG main image
樂,茶,Karma by 외계인 마틴

카테고리

전체 분류 (386)
비과학 상식 (162)
블로그 단상 (90)
이런저런 글 (69)
미디어 잡담 (26)
茶와 카르마 (39)
이어쓰는 글 (0)



 website stats



Total : 3,371,383
Today : 34 Yesterday : 75